'강남 스와핑 클럽' 뒤엉켜 있던 손님들은 처벌 못 해

by 이원우기자 posted Jan 04,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스와핑클럽 압수물 사진.jpg

<경찰이 압수한 스와핑 클럽 증거물 사진 출처:서울경찰청>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 클럽에서 일명 스와핑(파트너 교환), 집단 성교를 알선한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하지만 경찰은 손님들이 해당 클럽을 자발적으로 이용한 만큼 범죄 혐의는 없다고 결론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3일 음행매개 및 풍속영업규제에관한법률,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10월 클럽 업주 A씨와 종업원 4명 등 총 5명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현재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은미 부장검사)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SNS에 글과 사진을 올려 스와핑에 참가할 남녀를 모집한 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업소에서 이들의 행위를 매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해당 업소를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뒤 장소를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해당 업소를 찾은 손님들은 입장료 10~30만원을 내고 스와핑에 참여하거나 관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6월 해당 업소 단속에 나섰다. 경찰은 업주 A씨와 종업원 3명을 입건하고 이후 종업원 2명을 추가로 입건했다. 단속 당시 클럽에는 남성 14명과 여성 12명 등 26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업소 단속 당시 현장에 있던 참가자에 대한 별다른 조치는 취하지 않고 귀가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이 같은 조치는 참가자들이 자발적으로 스와핑 등에 나선 만큼 처벌할 법적 근거가 마땅치 않은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단속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은 성인들이 서로 동의하에 관계를 진행한 것이고, 처벌할 법률이 없어서 체포하지 않았다손님들 사이에서 금품이 오가지 않았고, 자발적으로 성행위 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 것이 사실이지만 처벌할 근거는 없다고 덧붙였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강득구 의원, "문 정부가 5.18 삭제? 사실과 다르다"

    Date2023.01.05 By이원우기자 Views11196 file
    Read More
  2. 경찰, '법카 유용' 방조한 경기도 공무원 2명 검찰 송치

    Date2023.01.05 By이원우기자 Views13500 file
    Read More
  3. 들통난 국방부의 거짓말, 북한 무인기 대통령실 인근 3km까지 접근했었다.

    Date2023.01.05 By이원우기자 Views6693 file
    Read More
  4. '인터넷 카페'까지 개설해 병역 면탈 알선한 구씨, 3년 전부터 민원 접수됐었다

    Date2023.01.05 By이원우기자 Views3790 file
    Read More
  5. 논란의 중심 '중대선거구제 개혁'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입장은?

    Date2023.01.05 By이원우기자 Views2158 file
    Read More
  6. 윤 대통령이 쏜 중대선거구제에 야당 사실상 반대

    Date2023.01.04 By이원우기자 Views5201 file
    Read More
  7. 문 전 대통령, "북 무인기 대응, 다 지난 정부에서 만든 시스템으로 대응했다"

    Date2023.01.04 By이원우기자 Views11824 file
    Read More
  8. 검찰, 한국타이어 불법승계 의혹 정조준, 조현범 회장 배임 혐의로 수사 확대

    Date2023.01.04 By이원우기자 Views10001 file
    Read More
  9. 무먼혀 10대 운전자의 졸음운전, 꽃다운 대학생을 죽음으로 몰았다.

    Date2023.01.04 By이원우기자 Views6737 file
    Read More
  10. '강남 스와핑 클럽' 뒤엉켜 있던 손님들은 처벌 못 해

    Date2023.01.04 By이원우기자 Views11662 file
    Read More
  11. 4년 만에 드러난 진실, 경찰 강현도 오산 부시장 뇌물수수 혐의 수사 진행 중

    Date2023.01.04 By이원우기자 Views15925 file
    Read More
  12. 법원 "MBC 허위사실 적시해 SBS 명예 훼손시켰다"

    Date2023.01.03 By이원우기자 Views13173 file
    Read More
  13. 새해에도 어김없이 찾아온 전장연의 출근길 시위

    Date2023.01.03 By이원우기자 Views9581 file
    Read More
  14. 이재명, 1월 2일 문재인 전 대통령 예방 "민주주의 후퇴 안돼"

    Date2023.01.03 By이원우기자 Views8876 file
    Read More
  15. 윤 대통령, 김진표 국회의장 "선거법 개정 필요하다" 중대선거구제 현실화 가능성↑

    Date2023.01.03 By이원우기자 Views5624 file
    Read More
  16. 경찰 '빌라왕' 타살 의혹 없다, 공범 수사 지속할 것

    Date2023.01.02 By이원우기자 Views8871 file
    Read More
  17. 제2경인고속도로 화재 원인 차량, 2년 전에도 차량 화재 있었다.

    Date2023.01.02 By이원우기자 Views3505 file
    Read More
  18. 중국 '비밀경찰서' 의혹 식당 대표, "중국인 중국 송환 도운 적은 있지만, 강제 송환은 없었다."

    Date2023.01.02 By이원우기자 Views7824 file
    Read More
  19. 서울교통공사 "전장연 시위 추가 법적 조치 취할 것"

    Date2023.01.02 By이원우기자 Views9194 file
    Read More
  20. "같은 사람 맞아?" 택시기사, 전 여친 살해범 이기영 달라도 너무 다른 실물과 공개 사진

    Date2023.01.02 By이원우기자 Views792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40 Next
/ 40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