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다. 한국갤럽과 리얼미터가 6월 마지막 주 대통령 국정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갤럽은 ‘긍정 43% - 부정 42%’였고 리얼미터는 ‘긍정 44.4% - 부정 50.2%’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넘어섰다. 이례적인 대통령 취임 50일만의 지지율 데드크로스 원인으로는 한국갤럽 조사 결과, 인사(18%), 경제ㆍ민생 살피지 않음(10%), 독단적ㆍ일방적(7%) 순서로 꼽혔다.

 

윤석열 대통령 1.jpg

<윤석열 대통령 사진 출처:뉴스1>

 

본 기자는 윤 대통령을 당선시킨 유권자들에게 여러 가지 의문이 생겼다. 검사생활밖에 해본 적 없는, 정치 경험이 전무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았을 땐 이런 상황을 당연히 예상하고 선택한 것 아니었을까?

 

검사는 범죄를 수사하고 범죄자를 기소해서 감옥에 보내는 법조인이다. 억울한 사람을 잘못 기소해도 별다른 책임이 없고 증거를 조작해서 누명을 씌워도 크게 처벌 받지 않는다. 검사가 두려워하는 건 오로지 상명하복 문화에 따른 상급자와 본인의 인사를 결정할 수 있는 인사권자뿐이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사진.jpg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사진 출처:네이버>

 

그런 검사생활을 20년 이상 해 온 윤 대통령이 인사와 경제ㆍ민생을 어떻게 잘 할 수 있겠는가?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었던 시절에는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때문에 본인이 하고 싶은 대로 검찰 인사권을 행사하지도 못했다. 오죽 했으면 본인 스스로 ‘식물총장’이라고 했겠는가. 윤 대통령 인생에선 현재의 내각 인사가 사실상 처음 해보는 인사결정 인 것이다. 대통령도 처음이지만 인사권 행사도 처음 해 보는 그에게, 그를 대통령으로 만든 국민들이 그에게 기대한 것이 과연 인사를 잘 하는 것이었을까?

 

김서영 수영선수.jpg

우사인 볼트 사진.jpg

<수영선수 김세영(상), 육상선수 우사인 볼트(하) 사진 출처:연합뉴스>

 

윤 대통령의 인사를 두고 비판하는 사람들을 보면 수영 선수를 육상경기 트랙에 세워놓고 왜 달리기를 잘 못하냐고 실망하는 것과 대체 무엇이 다른 것인지 의문이 든다.

 

검사는 범죄자와 변호사, 피해자들을 주로 만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그 중 범죄자와 씨름하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높다.

사람과의 인간관계에서 느끼고 배울 것이 얼마나 많은가. 하지만 검사들은 범죄자들에게 배울 것이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 검사들은 검찰 내 사람들과 대부분의 인간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으니, 급여 외 경제활동 경험도 관심도 별로 없다. 누가 감히 검사에게 잘못하고 있다느니, 그러면 안 된다느니 참견할 수도 없다. 그러니까 검사는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성향으로 굳어져가는 경우가 많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윤 대통령이 검찰 출신 인사를 계속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잘 모르는 사람을 데려다 내각을 구성해서 정부를 잘 운영할 능력이 과연 윤 대통령에게 있을까? 평생을 검찰이라는 우물속에서 범죄수사로 살아온 그는 그나마 함께 일해 본 검찰출신 인사들을 곁에 두고 일하게 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일 것이다. 본 기자는 윤 대통령에게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비검찰출신 잘알못 장관들과 이 나라를 운영해보라고 하는 것이 오히려 무모한 시험이 아닐까 싶다.

신약개발 후 임상실험 없이 환자에게 투약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나 싶어 그렇다.

 

윤 대통령은 검사생활 말곤 별로 해본 것이 없는 사람이다. 그런 그를 대통령으로 뽑았다면 그가 잘하는 것을 응원하고 당연히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대안을 제시해 주면서 큰 실수를 하지 않게 하는 것이 맞다고 본 기자는 생각한다.

 

윤석열 대통령 2.jpg

<윤석열 대통령 사진 출처:뉴시스>

 

정치 초보, 인사 무경험자인 윤 대통령의 인사 문제를 비판하고 비난하는 것 보다 이런 이런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추천부터 해야 맞을 것이다. 그러나 다들 불편한 진실을 알고 있어서 인사 추천들을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윤 대통령의 인사보다 더 훌륭한 사람을 찾기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일 것이다. 윤 대통령을 비판할 순 있지만 윤 대통령보다 인사를 더 잘 할 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없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래서 본 기자는 윤 대통령을 마냥 비판할 수가 없다.

윤 대통령이 지명한 인사보다 더 훌륭한 사람을 도저히 찾을 수가 없다. 아무리 둘러봐도 더 부도덕하고 더 나쁜놈들만 넘쳐나서 윤 대통령을 도저히 비판할 수가 없다.

 

본 기자는 윤 대통령에게 법 집행의 공정과 정의만이라도 잘 지켜달라고 부탁하고 싶을 뿐이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이강인’의 중대한 고비

    Date2024.03.04 By남정자 기자 Views137
    Read More
  2. No Image

    인요한이 쏘아 올린 화려한 풍선 2023.11.06

    Date2023.11.06 By김성국 Views133
    Read More
  3. No Image

    들끓는 중동정세와 향후 세계 경제 2023.11.01

    Date2023.11.01 By김성국 Views130
    Read More
  4. No Image

    고복격양 鼓腹擊壤 2023.09.20

    Date2023.09.20 By김성국 Views130
    Read More
  5. No Image

    해병대 정신과 ‘어 퓨 굿 맨( A Few Good Men)’ 2023.08.18

    Date2023.08.18 By김성국 Views131
    Read More
  6. No Image

    부패한 LH공사에 대한 탄식 2023.08.02

    Date2023.08.02 By김성국 Views131
    Read More
  7. No Image

    한국 사회와 간디의 7가지 사회악 2023.07.19

    Date2023.07.19 By김성국 Views132
    Read More
  8. No Image

    ‘누리호’ 성공과 우주 2023.05.26

    Date2023.05.26 By김성국 Views132
    Read More
  9. 더 교활해진 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 2023.03.29

    Date2023.03.29 By김성국 Views131
    Read More
  10. No Image

    법관의 잣대 2023.02.08

    Date2023.02.08 By김성국 Views132
    Read More
  11. No Image

    토끼의 간 肝 2023.01.05

    Date2023.01.05 By김성국 Views132
    Read More
  12. No Image

    [기자의 생각] 나는 세금을 내지 않겠다.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702
    Read More
  13. No Image

    ‘국민안전문화’를 꽃 피우자 2022.11.03

    Date2022.11.03 By김성국 Views127
    Read More
  14. No Image

    안 할말 못 할말 2022.10.19

    Date2022.10.19 By김성국 Views130
    Read More
  15. 제국주의의 낙화(落花) 2022.09.21

    Date2022.09.21 By김성국 Views130
    Read More
  16. No Image

    추석 秋夕 이야기 2022.09.01

    Date2022.09.01 By김성국 Views130
    Read More
  17. 이준석의 폭로 2022.08.16

    Date2022.08.16 By김성국 Views127
    Read More
  18. 지구온난화와 서울폭우 2022.08.10

    Date2022.08.10 By김성국 Views131
    Read More
  19. [사설] 윤 대통령에 대한 인사 비판 홍수... 그럼 누굴 장관 시키라고?

    Date2022.07.12 By스피라TV통신 Views13880
    Read More
  20. 한국 엄마들을 모욕하는 ‘엄마부대’ 2022.06.29

    Date2022.06.29 By김성국 Views1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