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004975856_001_20240422211101021.jpg

 

 

[씨티경제/김성은 기자] 국내 대표 가요 기획사 하이브가 산하 레이블 어도어 경영진들이 본사로부터의 독립을 시도했다며 감사에 착수한 가운데, 어도어 측이 이번 사태의 본질은 '아일릿의 뉴진스 콘셉트 베끼기'라고 맞서며 양측의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하이브는 22일 오전 민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등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해온 정황을 파악해 관련 증거 수집에 나섰다. 하이브 감사팀은 이들을 상대로 회사 전산 자산을 회수하고,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브가 이날 민 대표를 비롯해 어도어 부대표 A씨, B씨 등에게 발송한 감사 질의서에는 ▲경영권 탈취 목적으로 취득한 핵심 정보 유출 ▲부적절 외부 컨설팅 의혹 ▲아티스트 개인정보 유출 ▲인사채용 비위 등의 내용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질의서에 따르면 하이브는 어도어가 경영권 탈취 목적으로 취득한 핵심 정보를 외부에 유출하고, 사업·인사상의 비밀을 외부에 유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부적절한 외부 컨설팅을 받은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도어 경영진들이 올 초부터 경영권 탈취를 위한 계획을 실행, 증권사 애널리스트와 해외 투자자문사, 사모펀드(PEF), 벤처캐피털(VC) 관계자 등에게 매각 구조를 검토받는 과정에서 어도어와 하이브 사이에 체결된 계약정보 등을 임의로 유출했다고도 보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데뷔 전 연습생들의 초상·건강 상황 등 아티스트의 개인정보도 외부에 유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브는 이러한 내용들을 제보를 통해 파악했으며,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기 위해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아울러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고, 어도어 이사진을 상대로 주주총회 소집을 요청했다.

 

이후 어도어도 입장을 밝혔다. 입장문을 통해 어도어는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한 해명보다는 '하이브의 뉴진스 콘셉트 표절'이라는 추가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어도어는 지난 3월 하이브 레이블 빌리프랩에서 데뷔한 걸그룹 아일릿을 언급하며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어도어는 각 레이블의 독립성을 유지하는 하이브의 '멀티 레이블 체제'를 언급하며 "어도어는 그 레이블 중 하나인데 어도어 및 그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는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일릿의 티저 사진이 발표된 후 '뉴진스인 줄 알았다'는 반응이 폭발적으로 온라인을 뒤덮었다.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 출연 등 연예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 아일릿은 '민희진 풍', '민희진 류', '뉴진스의 아류' 등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하이브 및 빌리프랩에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고, 구체적인 답변을 기다리던 중 이날 갑작스럽게 민 대표의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 절차를 밟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는 게 어도어의 입장이다.

 

하이브가 감사권을 발동한 이유인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서는 "어이없는 내용의 언론 플레이"라고 짧게 반박했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이익을 해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인지, 어떻게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어도어는 "하이브와 빌리프랩, 그리고 방시혁 의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제대로 된 사과나 대책 마련은 하지 않으면서 단지 민 대표 개인을 회사에서 쫓아내면 끝날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뉴진스가 일궈 온 문화적 성과를 지키고, 더 이상의 카피 행위로 인한 침해를 막기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하이브 및 빌리프랩은 아일릿의 활동이 많아질수록 뉴진스와의 다른 점들만 모아 부각시키며 데뷔 시의 사태를 희석시키려고 할 가능성이 있다. 시간이 흐르는 사이 팬과 대중들이 가진 오해들도 커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입장 발표로 하이브 및 빌리프랩이 잘못을 직시하고 앞으로는 타인의 문화적 성과를 존중하고 치열한 고민을 거친 창작을 통해 우리나라 음악 산업과 문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1. ‘2100억원 규모’ 불법 공매도 적발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471
    Read More
  2. 기획부동산 1세대 김현재, 출소 뒤 수천억 '폰지사기'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635
    Read More
  3. 어린이 자전거 사고, 5월 사고율 2.2배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292
    Read More
  4. 온라인 해외직구 1위는? "발암물질 나온 중국"

    Date2024.05.01 By김성은기자 Views316
    Read More
  5. 남양유업 물러난 홍원식, 대유위니아 법정 다툼

    Date2024.04.30 By김성은기자 Views235
    Read More
  6. 생활필수품 25개 상승, 설탕값 1위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874
    Read More
  7. 도로 위 늘어난 SUV 택시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325
    Read More
  8. “전자담배 발명 보상 못 받아”…KT&G 연구원, 2.8조 소송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528
    Read More
  9. 일하러 가는 엄마들...남성 전업주부 24만명 육박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354
    Read More
  10. 국세청, '별풍선' 수익 탈세 포착…성인방송·BJ 등 정조준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593
    Read More
  11. 임금노동자 5명 중 1명, 월급 200만원 미만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213
    Read More
  12. 태광산업, 나이지리아 사무소 철수…모다크릴 사업은?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241
    Read More
  13. 교육비 받고 잠적한 파주 놀이학교

    Date2024.04.22 By김성은기자 Views244
    Read More
  14. 민희진-방시혁 갈등…어도어 "방시혁, 뉴진스 카피" 반격

    Date2024.04.22 By김성은기자 Views1000
    Read More
  15. 대장균 초과 검출 요거트…식약처, 판매중단·회수 조치

    Date2024.04.19 By김성은기자 Views411
    Read More
  16. '알펜시아 입찰 담합' KH그룹 "행정소송 대응"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584
    Read More
  17. 현대·벤츠 등 23개 차종 1만1159대 리콜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235
    Read More
  18. 눈치 보던 식품기업, 줄줄이 가격 인상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141
    Read More
  19. ‘30조원 수주’ 체코 가는 산업부장관

    Date2024.04.17 By김성은기자 Views139
    Read More
  20. ‘K칩스법’ 만으론 역부족…“삼성·하이닉스 지원할 100조 확보를”

    Date2024.04.17 By김성은기자 Views14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