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24473692.2.jpg

 

[씨티경제/김성은 기자] 육아와 가사를 이유로 경제활동을 중단한 이른바 '남성 전업주부'가 24만명을 돌파했다. 또한 '아빠 육아휴직자'도 사상 처음으로 5만명을 넘어섰다. 이런 가운데 '82년생 김지영'으로 대변되는 경력단절여성은 과거 200만명을 웃돌았으나, 현재는 130만명대로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취업자 증가분의 93%를 차지할 정도로 여성의 경제활동 관련 통계지표가 요동치고 있다.

 

2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육아와 가사를 이유로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남성 비경제활동인구는 외환위기 여파가 이어지던 2000~2001년을 제외하고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역대 최대인 24만2000명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1만4000명의 남성이 육아 때문에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육아를 이유로 든 남성 비경제활동인구는 2011년 4000명에 불과했으나 2021년 처음으로 1만명을 넘어선 뒤 꾸준히 증가하며 지난해 9월에는 역대 최고인 2만1000명에 달했다. 통계청이 고용보험, 건강보험 등에 기반해 추출해내는 직장 내 아빠 육아휴직자 수는 2015년 연간 820명에 불과했으나 2022년에는 5만4000명대로 올라섰다. 이 기간 전체 육아휴직자 중 남성 비중은 9%에서 27%로 상승했다. 가정 내 고정적인 성 역할에 변화가 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육아·가사를 전담했던 여성들의 취업시장을 향한 진격이 매년 거세지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 증가분 32만7000명 중 92.7%(30만3000명)가 여성이었다. 최근 3년간(2021~2023년) 취업자 증가분의 절반 이상이 여성이었고, 올해에도 이런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월 기준 전체 취업자는 17만3000명 늘었는데, 여성은 17만9000명 늘었고 남성은 오히려 7000명 감소했다.

 

지난해 여성 취업자 증가는 30대, 고학력, 기혼 여성이 주도했다. 50대와 60대 이상인 중고령층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취업자가 증가한 연령대는 30대 여성(9.2%)과 40대 여성(1.3%)이었다. 여성 취업 증가분은 30만3000명이었지만 고학력(대졸 이상) 여성의 취업 증가는 30만4000명으로 더 많았다. 저학력(고졸 이하) 여성의 취업은 1000명 줄었다. 또한 전체 여성 취업자 증가분 중 69.9%(21만2000명)가 기혼 여성이었다. 남성 가장의 고용상황이 나빠지면서 여성 배우자의 노동공급이 증가하는 '부가노동자 효과'가 일부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근로시간이 주15시간 미만인 초단시간 근로자도 증가, 늘어난 여성 취업자가 상당수 편입된 가운데 고령자 등 재정지원 일자리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경총의 분석이다. 초단시간 근로자는 지난해 126만3000명으로 조사 시작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

  1. ‘2100억원 규모’ 불법 공매도 적발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471
    Read More
  2. 기획부동산 1세대 김현재, 출소 뒤 수천억 '폰지사기'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635
    Read More
  3. 어린이 자전거 사고, 5월 사고율 2.2배

    Date2024.05.06 By김성은기자 Views292
    Read More
  4. 온라인 해외직구 1위는? "발암물질 나온 중국"

    Date2024.05.01 By김성은기자 Views316
    Read More
  5. 남양유업 물러난 홍원식, 대유위니아 법정 다툼

    Date2024.04.30 By김성은기자 Views235
    Read More
  6. 생활필수품 25개 상승, 설탕값 1위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874
    Read More
  7. 도로 위 늘어난 SUV 택시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325
    Read More
  8. “전자담배 발명 보상 못 받아”…KT&G 연구원, 2.8조 소송

    Date2024.04.24 By김성은기자 Views528
    Read More
  9. 일하러 가는 엄마들...남성 전업주부 24만명 육박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354
    Read More
  10. 국세청, '별풍선' 수익 탈세 포착…성인방송·BJ 등 정조준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593
    Read More
  11. 임금노동자 5명 중 1명, 월급 200만원 미만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213
    Read More
  12. 태광산업, 나이지리아 사무소 철수…모다크릴 사업은?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241
    Read More
  13. 교육비 받고 잠적한 파주 놀이학교

    Date2024.04.22 By김성은기자 Views244
    Read More
  14. 민희진-방시혁 갈등…어도어 "방시혁, 뉴진스 카피" 반격

    Date2024.04.22 By김성은기자 Views1000
    Read More
  15. 대장균 초과 검출 요거트…식약처, 판매중단·회수 조치

    Date2024.04.19 By김성은기자 Views411
    Read More
  16. '알펜시아 입찰 담합' KH그룹 "행정소송 대응"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584
    Read More
  17. 현대·벤츠 등 23개 차종 1만1159대 리콜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235
    Read More
  18. 눈치 보던 식품기업, 줄줄이 가격 인상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141
    Read More
  19. ‘30조원 수주’ 체코 가는 산업부장관

    Date2024.04.17 By김성은기자 Views139
    Read More
  20. ‘K칩스법’ 만으론 역부족…“삼성·하이닉스 지원할 100조 확보를”

    Date2024.04.17 By김성은기자 Views14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