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58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강훈식, 이재명, 박용진 후보.jpg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이재명, 박용진 당대표 후보 사진 출처:네이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와 박용진 후보가 ‘당헌 80조’ 개정 논란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최근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의 ‘당헌 80조’는 당직자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되면 기소와 동시에 직무를 정지한다는 내용이다. ‘당헌 80조’개정 논란은 대선 과정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ㆍ변호사비 대납 의혹ㆍ성남FC 후원금 등 각종 의혹에 휘말려 ‘사법 리스크’를 품고 있는 이 후보를 지키기 위해 이 후보 강성 지지 성향의 당원들이 ‘당헌 80조 개정 또는 삭제’ 안건을 들고 나와 이슈가 된 바 있다. 또한 현재까지 7만명에 가까운 이 후보 지지층이 해당 조항의 개정을 요구하는 당원 청원에 동의했다.

 

‘당헌 80조’ 개정은 더불어민주당의 8ㆍ28 전당대회의 최대 쟁점이기도 하다.

이 후보와 박 후보는 9일 CBS 라디오 토론회에 이어 10일 오후 대전TJB에서 녹화 방영된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도 ‘당헌 80조’개정을 두고 맞붙었다.

 

박 후보는 “우리 안에서 충분히 심의하고 논의해서 정치탄압이라면 오히려 적용하지 않도록 돼있기 때문에 괜한 논란을 만들 필요는 없는 것 아니냐”며 “우리 셋 다 지금 이걸 논의하는 건 반대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에 이 후보는 “당헌 개정 문제에 대해서 의견을 낸 일도 없고 어떤 의사를 가진 바도 없다. 갑자기 나도 알게 된 일”이라며 “자꾸 박 후보는 나하고 관련이 있는 것처럼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후보는 “내가 돈 받은 일이 있다고 하느냐. 아무 해당이 없지 않느냐”며 “단 돈 1원도 받은 일이 없고, 겨우 (수사)하는 일이 ‘혹시 절차상 뭐 잘못한 게 없나’ 이런 것을 조사하고 있는 중인 것을 다 아시지 않느냐”고 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의 발언에 “저는 정치 탄압에 대해서 같이 싸우기 위해서 잘 해명해 주고 근거자료를 낸다면 얼마든지 같이 싸울 수 있다라고 그 말을 한 것”이라고 하자 이 후보는 “마녀가 아닌 증거는 없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박 후보는 “마녀라고는 수사기관이 하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으니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응수하며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두 후보는 충북MBC 주관 방송토론회에서도 당헌 80조 개정을 두고 재차 설전을 벌였다.

 

박 후보는 “전 (당헌 개정이) 당 근간을 흔드는 정치적 긁어부스럼이고 아전인수, 신종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논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며 “(당헌 개정에) 절차적 논의는 할 수 있지만, 이번 개정에 대해 강훈식 후보까지 세 후보가 반대의견을 함께 내는 것은 어떤지 짧게 의견을 묻는다”며 이 후보를 압박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기소와 동시에 (직무) 자동 정지는 아니지만, 정지할 수 있게 하는 건 야당 침탈, 검찰공화국의 루트가 될 수 있다”며 “비상대책위원회와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적절히 결정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박 후보는 이 후보의 인천 계양을 출마에 대해서도 재차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효과`는 사라진 선거였다”며 “`자생당사`(自生黨死)했다는 비판과 선당후사에 대한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압박했다.

 

이에 이 후보는 “대선 패배는 이재명의 역량 부족과 준비 부족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방식으로 회피하는 것이 아닌 제대로 싸우는 야당이 되는 것에 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논란의 '당헌 80조 개정' 두고 박용진 이재명 또 설전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1 13583
574 윤 대통령 첫 사면 MB·김경수 등 제외, 대통령실 '정치인 최소화'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0 13264
573 당헌 80조 개정 찬성의사 밝힌 이재명에 박용진 "오죽 불안하면.." 비판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0 12995
572 당대표직 잃은 이준석 '법적대응' 공식화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0 13086
571 오거돈 '블랙리스트' 관련 없다 부인했으나, 이 부시장 "오 시장 지시하에 정무라인이 주도했다"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9 12653
570 '친이준석계' 줄줄이 사퇴, 사면초가 이준석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9 12969
569 '만 5세 입학'에 발목잡힌 박순애 부총리, 윤 정부 국무위원 첫 사임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9 12853
568 대통령실 '김 여사 대학원 최고위 동기 선임행정관, 역량 검증돼' file 스피라통신 2022.08.06 13706
567 이재명 "모든 방향서 최대치 공격" 배우자 수사에 고충 토로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5 13038
566 윤 대통령에 직격탄 날린 이준석, 전면전 선포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5 13393
565 윤 대통령, 전 국정원장 고발 승인 여부 두고 여야 난타전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4 13149
564 이재명, 사법 리스크 지적에 "검경 정치개입, 심각한 국기문란"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4 13358
563 최재형, 조해진, 하태경 "지금은 비상상황 아니야" 비대위 전환 반대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4 12923
562 이재명, 윤 대통령에게 '취학연령 하향 철회해야'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3 12746
561 김경수 8월 가석방 대상 제외, 8.15 특별사면으로 출소하나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3 12993
560 야당이 키운 한동훈, 여당이 키운 이준석 차기 대권 적합도 상승세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3 12790
559 이준석, 국민의힘 '위장 사퇴 쇼'에 "계속되는 절대반지를 향한 탐욕" 맹비난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3 12723
558 '저학력, 저소득'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이재명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2 13146
557 '리더십 부재'로 당 대혼란에 빠트린 권성동 원내대표, 사퇴 질문엔 묵묵부답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2 12599
556 '내부총질 문자 유출' 이후 윤 대통령 지지율 20%대로 추락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2 13359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