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7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666.jpg

<사진출처 : newsis>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발언 논란을 처음 보도한 MBC를 항의 방문해 규탄 시위를 벌였다.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위 간사 박성중 의원, 원내부대표단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를 찾아 MBC의 윤 대통령 발언 최초 보도를 편파·조작 방송으로 규정하고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자막조작 사과하라' '조작방송 중단하라'는 손피켓을 들고 MBC 정문 앞에서 "박성제 사장 나오라"고 소리쳤다. 현장은 바리게이트로 출입이 통제됐고 이에 항의하는 유투버들로 소란이 일었다. 경찰 인력은 400여명이 배치됐다.

MBC 언론 노조 측 관계자는 "항의방문은 공영방송 억압"이라며 "언론 탓 하지 말고 사실 확인 먼저 하라. 적반하장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TF 위원장인 박대출 의원은 "박성제 사장 만나러 왔다. 사측 누구 없나. 대통령 순방 외교 폄훼하는 조작방송 진상을 규명하고 그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사측 아무도 없나. 박성제 사장 어디있나. 당장 이자리 나오라"고 요구했다.

 

과방위 간사 박성중 의원도 "조작 방송에 대해 박 사장을 만나러 왔다"면서 "통과 시켜주지 않는다면 박 사장이 직접 나와서 해명이나 설명하기 바란다. MBC 대표나 관계자 없느냐"고 물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윤두현 의원의 선창에 따라 "조작전문 편파방송 공정 방송 어디갔나. 공영방송 외치면서 편파왜곡 웬말이냐. 진실외면 거짓해명 박성제는 사퇴하라. 부끄럽다 조작자막 왜곡 방송 중단하라"라고 규탄 구호를 외쳤다.

윤 의원은 "언론 자유는 거짓말하는 자유가 아니고 진실을 전달하는 과정을 따르는 자유일 뿐"이라며 "우리는 언론과 전쟁을 하는 게 아니다. 특정 언론사의 조작 왜곡 방송에 문제가 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대출 의원은 "MBC가 공영방송으로서 본분을 망각하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왜곡해 나라의 국익에 큰 해를 끼친 사건에 대해 진상 규명하고 책임을 묻기 위해 사옥을 방문했다"면서 "MBC는 공영방송임에도 불구하고 진영방송인지 헷갈릴 정도로 편파 보도를 지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번 순방 외교 과정에서 동영상 자막 조작 방송은 지금까지 MBC 편파 진영방송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 동영상 파문의 진실을 알고자 왔는데 박성제 사장은 이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 도대체 MBC 경영진들은 어디로 도주한 것인가"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 발언 논란을 보도한 경위와 방송 전 SNS에 동영상을 유출한 사람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권성동 의원도 "박성제 사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정당하고 떳떳하다면 이 자리에 나와서 해명해야 하는데 자리를 피하는 것을 보니 죄를 져도 단단히 졌구나 느낄 수 있다"면서 "이번 사건은 사건은 이름부터 제대로 불러야 한다. MBC 자막 조작 사건"이라고 명명했다.

권 의원은 "MBC는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인 것도 모자라서 백악관 국무부에 메일을 보내 의도적으로 외교 문제를 일으키려고 했다. 외교적 자해공갈"이라며 "MBC는 공영방송이 아닌 민주당 전위부대"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해치는 선동과 조작을 한 MBC가 어떻게 공영방송이 될 수 있겠느냐"면서 "이제 민영화를 통해 MBC를 우리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도 "언론과의 전면전이 결코 아니다. 그럴 능력도 없고 그럴 생각조차 없는데 일부 언론 또 MBC가 그런 식으로 몰고가는 중"이라며 "여러분은 거기에 같이 부화뇌동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영식 의원은 "MBC의 보도 행태는 하이에나가 들판에서 먹잇감을 사냥하는 듯한 모습이었다"며 "진실을 왜곡·조작·편파 방송 보도한 작금의 행태는 언론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언론과의 전면전이라는 방패에 보호 받을 권리가 없다"고 비난했다.

홍석준 의원도 "분명치 않은 발음을 갖고 '미국'과 '바이든'이라는 자막을 넣은 건 분명한 의도를 갖고 왜곡했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며 MBC의 사과를 요구했다.
 
윤두현 의원은 MBC 고발 계획에 대해 "소장을 쓰고 있다"며 "이르면 내일 마무리 짓고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선 ▲MBC 편파방송 대국민사과 ▲민주당과 정언유착 의혹 해명 ▲박성제 사장 사퇴 등을 요구했다.

 

 

 

스피라TV 박동혁기자 icsoft@naver.com

 

<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윤석열 대통령, "야당탄압? 무엇이 정당한지 국민들이 알 것"

    Date2022.10.20 By이원우기자 Views2208
    Read More
  2. 더불어민주당 감사원 권한 줄인다. "감사원 법 개정 속도 낼 것"

    Date2022.10.19 By이원우기자 Views2645
    Read More
  3. 진중권, "이재명 대선 패배 후 주식투자 윤리적 문제 있어"

    Date2022.10.19 By이원우기자 Views2531
    Read More
  4. 검찰, 이재명 최측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긴급체포에 민주당사 압수수색!

    Date2022.10.19 By이원우기자 Views6713
    Read More
  5. 대한민국 국정감사에 등장한 '최고 존엄'발언, 법사위 국감 40분 만에 파행

    Date2022.10.18 By이원우기자 Views13191
    Read More
  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납품단가연동제 강력하게 밀어 붙일 것"

    Date2022.10.18 By이원우기자 Views7205
    Read More
  7. 이종섭 장관 "故 이예람 중사 사건 전익수 공군 법무실장 징계 및 업무배제 추진 중"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4996
    Read More
  8. 친문 전재수 의원 "이재명 주식 투자 실망스럽다"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8197
    Read More
  9. 박지원,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한자 구명조끼 처음 듣는다"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8262
    Read More
  10. '무고 혐의' 검찰 송치 이준석, 정치 생명 어떻게 되나?

    Date2022.10.16 By이원우기자 Views1535
    Read More
  11. 감사원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중간발표, 문재인 정부는 무엇을 숨기려 했나

    Date2022.10.14 By이원우기자 Views11821
    Read More
  12.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김웅 불기소

    Date2022.10.01 By스피라통신 Views12587
    Read More
  13. '날리면'은 확실하고 '이 XX'는 기억 안 난다는 윤 대통령

    Date2022.09.30 By스피라통신 Views14361
    Read More
  14. 국민의힘에 고발당한 MBC.. "부당한 탄압·비열한 공격"

    Date2022.09.30 By스피라통신 Views13797
    Read More
  15. 與, MBC 항의방문 "언론과 전면전 아냐… MBC 민영화해야"

    Date2022.09.29 By스피라통신 Views13775
    Read More
  16. 민주, '재판 나오라' 한동훈에 "오만불손… 野 깔봐"

    Date2022.09.29 By스피라통신 Views13581
    Read More
  17. 사퇴 압박받는 한상혁… 검찰, '종편 재승인 심사' 방통위 압색

    Date2022.09.24 By스피라통신 Views11398
    Read More
  18. CNN 메인 장식한 尹대통령... "미국 의원들 욕하는 모습 포착"

    Date2022.09.24 By스피라통신 Views14834
    Read More
  19. '윤석열 탄핵' 野 내부도 화들짝... "역풍 불라" 입단속

    Date2022.09.19 By스피라통신 Views12442
    Read More
  20. '거짓 해명' 김명수 대법원장 수사팀, 임성근 전 부장판사 참고인 조사

    Date2022.09.14 By스피라통신 Views1267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