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91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사진.jpg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사진 출처:국회사진기자단>

 

 

이태원 참사당일 뒷짐을 지고 여유롭게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돼 전국민으로부터 강한 질타를 받았던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16일 국회 행안위에 증인으로 출석해 그날 밤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단 한 건의 보고도 받지 못했다상황을 알게 된 시점은 오후 11시경이라고 말했다. 참사 발생 시각이 45분이나 지나서야 정확한 상황을 알게 돼 현장 도착과 대응이 늦어졌다는 것이다.

 

이 전 서장은 참사가 난 지난달 29일 오후 집회 관리 업무를 마치고 용산경찰서 인근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한 뒤 오후 947분께 식당을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식당과 참사 현장까지는 2km 정도 거리에 불과하지만 차량 이동을 고집하다 115분경 이태원 파출소에 도착했다. 1시간이 넘는 시간을 도로에서 허비한 것이다.

 

이 전 서장은 이날 이태원 참사관련 부실 대응을 묻는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부하 직원과 상급 기관, 인근 집회, 시위, 대통령실 이전 등에 책임을 돌리는 듯한 답변을 했다. 이 전 서장은 957분경에 녹산평역에 도착해서 당시 현장을 관리하던 (용산서) 112상황실장에게 상황을 물었다사람이 많고 차가 정체되고 있으나 특별한 상황은 없다고 보고를 들었다고 했다. 이태원 핼러윈 축제 현장 관리와 관련해선 “112상황실장이 컨트롤타워를 하는 것으로 돼 있었다고 했다. 이 전 서장이 책임을 돌린 송병주 용산서 112상황실장(경정)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출석하지 않았다.

 

이 전 서장은 이태원 핼러윈 축제 질서 유지를 위해 상급 기관인 서울경찰청에 두 차례 기동대 배치를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경찰 출신인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은 서울시청에 기동대 배치를 수차례 요청했다고 했는데 단 한 번이라도 (이 전 서장이) 직접 전화를 걸어서 요청한 적 있나라고 했다. 이 전 서장이 직접 하지는 못했다고 하자 이 의원은 증인은 지휘관인데 서울청장에게 얼마든지 지휘보고를 하고 요청할 수 있는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자 이 전 서장은 , 죄송하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이 전 서장을 향해 “112상황실 등 부하 경찰에게 죄를 덮어씌우는 건 나쁜 것을 넘어 뻔뻔하고 치졸하다고 했다. 이 전 서장은 책임을 회피하고자 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단지 그날의 사실관계를 정확히 해서 다시는 참사가 없도록 진상 규명을 하는 차원에서 드리는 말씀일 뿐이라고 했다. 그는 마지막 발언에서는 용산서 현장 직원들에게는 과도한 비난과 질책을 (삼가시고) 현장지휘관인 저에게 다 해달라고 했다.

 

여당이 현장 책임자들을 추궁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대통령실 이전으로 인한 경찰력 부족이 참사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취지의 질의를 이어갔다. 문진석 의원은 용산 집무실 이전한 뒤 용산경찰서 업무가 폭증했다는 보도가 있었다업무량이 증가하고 일선 경찰들 고충이 있었다는 게 사실이냐고 했다. 이에 이 전 서장은 인원 80여 명이 추가로 용산서에 보충됐으나 현장에선 많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5 화물연대 인권위에 업무개시명령 철회 권고 의견 내달라지만...업무개시명령 발동에 호응 하는 국민들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세 file 이원우기자 2022.12.05 9947
654 민주당 '방송법 개정안', '안전운임제 일몰 연장' 단독 상정에 여야 극한 충돌 file 이원우기자 2022.12.02 1575
653 국민들 반감 거센데... 노란봉투법 입법한다는 이재명과 정의당 file 이원우기자 2022.12.02 1589
652 박영선 전 장관 분당 가능성 시사,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내분조짐 보이는 민주당 file 이원우기자 2022.12.01 13505
651 야당 '노란봉투법' 단독 상정, 정의당은 국회앞 천막농성까지...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1579
650 설훈, 이재명에 "당 대표 내려놓고 혼자 싸워 돌아와라"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9984
649 윤석열 대통령, 화물연대에 업무개시명령 발동 임박!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8532
648 쌍방울, 김성태 등장하는 경기도 중국 출장 문건 대북송금 의혹 진실 밝혀지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25 6304
647 친명계 정성호, "이 대표 사퇴하면 당 분열" file 이원우기자 2022.11.25 6474
646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대통령 홍보수석실 질타 file 이원우기자 2022.11.24 7998
645 '조금박해' 연일 돌아가며 이재명 대표 사퇴 요구, 코앞까지 성큼 다가온 사법리스크 부담 민주당의 결단은?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7688
644 더불어민주당 비명계 "이 대표 측근 구속에 대해 유감 표명 해야" file 이원우기자 2022.11.21 3988
643 박지현 김의겸, 장경태 등 실명 거론하면 비판 "작금의 민주당은 사어버 렉카와 같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1 4328
642 국민의힘 김종혁 "MBC 기자, 대통령 문답 당시 슬리퍼 차림 먼저 예의 생각하길"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12932
641 민주당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 - 4선 노웅래 의원 수사는 뒷짐, 이재명 측근 수사에는 당 차원 적극방어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9169
640 "제2의 전용기사태", 검찰 출입구 봉쇄하며 정진상 변호인 및 민주당 측 기자회견 거부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12191
639 검찰,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택서 현금 3억원 돈다발 확보, 文정부 수사로 이어지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18 16259
638 대통령경호처 군, 경 지휘는 군부독재 시절로 돌아가는 것. 민주당 경호처 맹비난 file 이원우기자 2022.11.17 11982
637 거듭해서 터지는 민주당발 사법리스크, 선거 전 사과 200박스 전달한 은평구청장 file 이원우기자 2022.11.17 12876
»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행안위 출석해 남탓만... file 이원우기자 2022.11.17 9157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