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용산 대통령실 청사 사진.jpg

<용산 대통령실 사진 출처:네이버>

 

 

대통령경호처 군, 경찰 지휘권 논란, 대한민국은 군부독재 시절로 회귀하고 있다.

이수진 의원 차지철 경호실장 부활? 정권 위기, 군경의 엄호로 버텨보겠다는 건가맹공

 

더불어민주당이 17일 대통령경호처가 경호업무를 하는 군과 경찰을 지휘할 수 있게 하는 시행령 개정안을 두고 군사정권에서도 없었던 초유의 반헌법적 시도라며 시행령으로 법률은 물론이고 헌법까지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매우 강하게 비판했다.

 

김성환 정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법무부 인사 정보 관리단 신설, 경찰국 신설, 검찰 수사권 확대에 이어 네 번째 시행령 쿠테타라며 경호처의 군경 직접 지휘권은 1963년 대통령 경호법 제정 이래 군사독재 시절을 포함하여 역사상 단 한차례도 시행된 전례가 없는 일이다. 참 무모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이전한 것이 시행령 개정 추진의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종전 청와대 체제에서는 경호에 아무 문제가 없었지만, 대통령실 용산 이전으로 경호업무가 확대됐다대통령 한 사람을 위해, 국가 전체가 막대한 인적, 물적, 재정까지 쏟아 부으며 자원을 낭비하고 있는 것이다. 경호처는 당장 명분도, 근거도 없는 엉터리 시행령을 철회하고, 윤 대통령은 이제라도 청와대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정부가 대한민국 민주주의 시계를 50년 전으로 되돌리고 있다박전희 정권 시절 권력을 쥐고 흔들었던 차지철 경호실장의 부활인가라며 매우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 9일 대통령경호처가 입법을 예고한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이하 대통령경호법) 시행령개정안을 보면 처장은 경호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경호구역에서 경호활동을 수행하는 군, 경찰 등 관계기관의 공무원 등에 대한 지휘, 감독권을 행사한다고 명시돼 있다.

 

경호구역에서 경호활동을 수행하는이라는 제한을 두긴 했지만 경호처가 군, 경을 지휘, 감독한다는 것은 문민정부가 들어선 뒤로 이례적인 경우다. 이에 논란이 일자 경호처는 15일 해명자료를 통해 대통령 경호에 투입된 군, 경 등 관계기관의 경호 인력에 대해 새로이 지휘권을 갖게 된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기존에도 군, 경 등 관계기관의 경호활동을 지휘, 감독해왔다고 해명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윤석열 대통령, 화물연대에 업무개시명령 발동 임박!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8532
    Read More
  2. 쌍방울, 김성태 등장하는 경기도 중국 출장 문건 대북송금 의혹 진실 밝혀지나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6304
    Read More
  3. 친명계 정성호, "이 대표 사퇴하면 당 분열"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6475
    Read More
  4.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대통령 홍보수석실 질타

    Date2022.11.24 By이원우기자 Views7998
    Read More
  5. '조금박해' 연일 돌아가며 이재명 대표 사퇴 요구, 코앞까지 성큼 다가온 사법리스크 부담 민주당의 결단은?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7688
    Read More
  6. 더불어민주당 비명계 "이 대표 측근 구속에 대해 유감 표명 해야"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3988
    Read More
  7. 박지현 김의겸, 장경태 등 실명 거론하면 비판 "작금의 민주당은 사어버 렉카와 같다"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4329
    Read More
  8. 국민의힘 김종혁 "MBC 기자, 대통령 문답 당시 슬리퍼 차림 먼저 예의 생각하길"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12932
    Read More
  9. 민주당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 - 4선 노웅래 의원 수사는 뒷짐, 이재명 측근 수사에는 당 차원 적극방어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9172
    Read More
  10. "제2의 전용기사태", 검찰 출입구 봉쇄하며 정진상 변호인 및 민주당 측 기자회견 거부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12191
    Read More
  11. 검찰,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택서 현금 3억원 돈다발 확보, 文정부 수사로 이어지나?

    Date2022.11.18 By이원우기자 Views16259
    Read More
  12. 대통령경호처 군, 경 지휘는 군부독재 시절로 돌아가는 것. 민주당 경호처 맹비난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11982
    Read More
  13. 거듭해서 터지는 민주당발 사법리스크, 선거 전 사과 200박스 전달한 은평구청장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12877
    Read More
  14.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행안위 출석해 남탓만...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9157
    Read More
  15. 희생자 호명 사진 배경에 놓고 떡볶이 먹방하며 희희낙락 '더탐사' 진정으로 희생자들을 위한 것인가

    Date2022.11.15 By이원우기자 Views11377
    Read More
  16. 조응천 의원 더탐사 등 명단공개에 "선을 그어야"라고 했지만, 처럼회 등 의원20명 "온라인 추모공간 만들 것"

    Date2022.11.15 By이원우기자 Views9523
    Read More
  17. 이재명 대선 당시 페이스북 글 대거 삭제에 성일종 정책위의장 "증거인멸 시도한 것" 맹비난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9165
    Read More
  18. 행전안전부와 서울시 압수수색에는 소극적인 특수본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8868
    Read More
  19.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측근 수사 검사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19160
    Read More
  20. 대통령 전용기 MBC 취재진 탑승 불허 결정, 언론탄압인가 취재 거부의 자유인가

    Date2022.11.10 By이원우기자 Views185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