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라TV]

 

 

이재명 당대표.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사진 출처:네이버>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으로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자택 및 의원실 등을 압수수색한 가운데, 민주당의 대응이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수사 때와는 온도 차를 보인다는 당 내부 목소리가 나왔다.

 

이는 이 대표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정진상 당대표 비서실 정무조정실장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선 당 차원의 총력 방어에 나섰던 민주당이 노 의원에 대해서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노 의원은 지난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결백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검찰은 전날 뇌물수수,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노 의원의 국회의원관 사무실과 지역구 사무실,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노 의원이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총 5차례에 걸쳐 6,000만원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박씨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각종 청탁을 대가로 금품을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노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박씨와 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라며 결백을 증명하는 데에 내 모든 정치 생명을 걸겠다고 했다. 이어 이번 검찰수사에 대해 철저히 기획된 야당 탄압 시나리오라면서 자신을 시작으로 민주당을 향한 수사가 전방위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노 의원을 향한 검찰 수사에 대해 민주당 대응은 잠잠한 모습이다. “검찰은 피의자의 진술에 의존해 무리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는 짧은 대변인 논평이 나오기는 했지만, 김용 부원장과 정진상 실장 수사 당시 당 차원의 엄호에 나선 것에 비하면 매우 대조적인 반응이다. 노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도 홀로 참석해 회견문을 읽었고, 다른 동료 의원들의 모습은 일절 보이지 않았다. 이날 민주당 검찰독재 정치탄압 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도 노 의원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었다.

 

이와 관련 민주당 내 비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 대표 측근에 대해 당 차원에서 변호한 것에 대한 불만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노 의원과 관련해선 민주당이 수사 진행 상황을 보고 대응해야 한다는 기류가 큰 것으로 보인다. 잘못 대응했다가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고 판단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당이 앞서 이 대표에 대한 직접적 수사가 아님에도 김 부원장, 정 실장에 대해 적극적으로 비호, 방어를 했다. 그런 부분이 부적절했고, 사당화라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민주당의 행태를 지적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내 한 인사는 이재명 대표 측근이라고는 하지만 일개 당직자에 불과하다당이 이렇게까지 리스크를 지고 엄호에 나섰다가 민심을 더 잃을까 염려된다며 우려를 표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5 화물연대 인권위에 업무개시명령 철회 권고 의견 내달라지만...업무개시명령 발동에 호응 하는 국민들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세 file 이원우기자 2022.12.05 9947
654 민주당 '방송법 개정안', '안전운임제 일몰 연장' 단독 상정에 여야 극한 충돌 file 이원우기자 2022.12.02 1575
653 국민들 반감 거센데... 노란봉투법 입법한다는 이재명과 정의당 file 이원우기자 2022.12.02 1589
652 박영선 전 장관 분당 가능성 시사,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내분조짐 보이는 민주당 file 이원우기자 2022.12.01 13505
651 야당 '노란봉투법' 단독 상정, 정의당은 국회앞 천막농성까지...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1579
650 설훈, 이재명에 "당 대표 내려놓고 혼자 싸워 돌아와라"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9984
649 윤석열 대통령, 화물연대에 업무개시명령 발동 임박!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8532
648 쌍방울, 김성태 등장하는 경기도 중국 출장 문건 대북송금 의혹 진실 밝혀지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25 6304
647 친명계 정성호, "이 대표 사퇴하면 당 분열" file 이원우기자 2022.11.25 6474
646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대통령 홍보수석실 질타 file 이원우기자 2022.11.24 7998
645 '조금박해' 연일 돌아가며 이재명 대표 사퇴 요구, 코앞까지 성큼 다가온 사법리스크 부담 민주당의 결단은?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7688
644 더불어민주당 비명계 "이 대표 측근 구속에 대해 유감 표명 해야" file 이원우기자 2022.11.21 3988
643 박지현 김의겸, 장경태 등 실명 거론하면 비판 "작금의 민주당은 사어버 렉카와 같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1 4328
642 국민의힘 김종혁 "MBC 기자, 대통령 문답 당시 슬리퍼 차림 먼저 예의 생각하길"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12932
» 민주당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 - 4선 노웅래 의원 수사는 뒷짐, 이재명 측근 수사에는 당 차원 적극방어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9169
640 "제2의 전용기사태", 검찰 출입구 봉쇄하며 정진상 변호인 및 민주당 측 기자회견 거부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12191
639 검찰,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택서 현금 3억원 돈다발 확보, 文정부 수사로 이어지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18 16259
638 대통령경호처 군, 경 지휘는 군부독재 시절로 돌아가는 것. 민주당 경호처 맹비난 file 이원우기자 2022.11.17 11982
637 거듭해서 터지는 민주당발 사법리스크, 선거 전 사과 200박스 전달한 은평구청장 file 이원우기자 2022.11.17 12876
636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행안위 출석해 남탓만... file 이원우기자 2022.11.17 9157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