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 사진.jpg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진 출처:네이버>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최고위원과 대변인 등 당직자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인적 교체를 주장하고 나섰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들이 극성 지지자들의 여론에만 기대어 지엽말단적이고 사이버 렉카(유튜브 등 온라인에서 조회수를 끌어올릴 목적으로 자극적 주장을 하는 이들을 지칭하는 말)”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비판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21일 개인 SNS에서 요즘 뉴스를 보면 한숨만 나온다. 여야가 싸우는 내용이 김건희 여사 사진 조명’, ‘김건희 여사 손짓이런 수준이라며 민주당이 정권의 탄압에 위기를 맞고 있는데 도대체 왜 이런 걸로 싸우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당내 인사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거침없이 비판했다. 그는 한동훈과의 싸움에서 번번이 패배하고, 증거도 없이 청담동 심야 술자리의혹을 제기하고, EU 대사의 발언을 왜곡해 민주당발 외교 참사를 일으킨 김의겸 대변인부터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빈곤 포르노발언과 김건희 조명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장경태 최고위원은 함구령을 내려야 한다서영교 최고위원은 G20 환영 만찬에서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손짓하는 것을 지적했는데, 나가라 했든 앉으라 했든 그게 국가에, 민주당에 무슨 도움이 된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정면 비판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상대방에 대한 혐오 감정을 부추기는 방법으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고,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이 엄중한 시국을 돌파할 수 없다민주당 지도부가 사이버 렉카 유튜버에 현혹되지 말고 국민들 마음을 좀 잘 읽었으면 좋겠다고 민주당에 충고했다.

 

그는 당의 현 상황에 대해 민주당은 지금 경제와 민생을 지키는 일에 집중하지 못하고, 전략도, 노선도 없이 개인플레이만 난무하는 정당이 되고 말았다역대 최고의 의석을 가진 야당이 역대 최고 수준의 무능한 여당을 상대로 어쩌면 이렇게 싸움을 못 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한탄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윤석열 대통령, 화물연대에 업무개시명령 발동 임박!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8545
    Read More
  2. 쌍방울, 김성태 등장하는 경기도 중국 출장 문건 대북송금 의혹 진실 밝혀지나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6320
    Read More
  3. 친명계 정성호, "이 대표 사퇴하면 당 분열"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6489
    Read More
  4.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대통령 홍보수석실 질타

    Date2022.11.24 By이원우기자 Views8005
    Read More
  5. '조금박해' 연일 돌아가며 이재명 대표 사퇴 요구, 코앞까지 성큼 다가온 사법리스크 부담 민주당의 결단은?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7696
    Read More
  6. 더불어민주당 비명계 "이 대표 측근 구속에 대해 유감 표명 해야"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3996
    Read More
  7. 박지현 김의겸, 장경태 등 실명 거론하면 비판 "작금의 민주당은 사어버 렉카와 같다"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4338
    Read More
  8. 국민의힘 김종혁 "MBC 기자, 대통령 문답 당시 슬리퍼 차림 먼저 예의 생각하길"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12936
    Read More
  9. 민주당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 - 4선 노웅래 의원 수사는 뒷짐, 이재명 측근 수사에는 당 차원 적극방어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9194
    Read More
  10. "제2의 전용기사태", 검찰 출입구 봉쇄하며 정진상 변호인 및 민주당 측 기자회견 거부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12196
    Read More
  11. 검찰,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자택서 현금 3억원 돈다발 확보, 文정부 수사로 이어지나?

    Date2022.11.18 By이원우기자 Views16289
    Read More
  12. 대통령경호처 군, 경 지휘는 군부독재 시절로 돌아가는 것. 민주당 경호처 맹비난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11986
    Read More
  13. 거듭해서 터지는 민주당발 사법리스크, 선거 전 사과 200박스 전달한 은평구청장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12901
    Read More
  14.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행안위 출석해 남탓만...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9177
    Read More
  15. 희생자 호명 사진 배경에 놓고 떡볶이 먹방하며 희희낙락 '더탐사' 진정으로 희생자들을 위한 것인가

    Date2022.11.15 By이원우기자 Views11385
    Read More
  16. 조응천 의원 더탐사 등 명단공개에 "선을 그어야"라고 했지만, 처럼회 등 의원20명 "온라인 추모공간 만들 것"

    Date2022.11.15 By이원우기자 Views9546
    Read More
  17. 이재명 대선 당시 페이스북 글 대거 삭제에 성일종 정책위의장 "증거인멸 시도한 것" 맹비난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9181
    Read More
  18. 행전안전부와 서울시 압수수색에는 소극적인 특수본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8886
    Read More
  19.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측근 수사 검사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

    Date2022.11.12 By이원우기자 Views19170
    Read More
  20. 대통령 전용기 MBC 취재진 탑승 불허 결정, 언론탄압인가 취재 거부의 자유인가

    Date2022.11.10 By이원우기자 Views1856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