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유승민 전 의원 사진.jpg

<유승민 전 의원 사진 출처:네이버>

 

 

국민의힘 당대표 주자로 거론되는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경선개입은 심각한 불법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16SNS를 통해 윤 대통령이 사석에서 당원투표 100%가 낫지 않나라고 했다는 언론보도를 게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당대표 선거에서 현행 당원투표 70%, 국민 여론조사 30%’인 반영 비율을 당원 투표 100%’로 바꾸는 것이 낫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것이 유 전 의원이 게시한 언론보도 내용이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대통령실도, 윤핵관들도 부인하지 않고 있다공무원은 그 지위를 이용하여 당내경선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와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금지한다등의 공직선거법 조항을 함께 언급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은 검사시절 특검 수사팀장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45년 형을 구형했다박 전 대통령은 22년 확정 판결을 받았는데 그 중 공천개입 때문에 2년 징역형을 받았다고 했다. 이는 사실상 당 대표 선거에 개입한 윤 대통령을 향해 엄중하게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유 전 의원은 헌법과 법률을 누구보다 엄격하게 지켜야 할 공무원은 바로 대통령이라며 대통령께 엄중히 말씀드린다. 경선개입은 심각한 불법이라고 했다. 민심이 두렵지 않습니까.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고도 했다. 유 전 의원은 해당 게시물 해시태그로 경선 개입’’, ‘공천 개입’, ‘선거 개입을 쓰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전당대회 규칙을 개정하려는 당내 움직임에 대해 연일 비판에 나서고 있다. 전날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당권을 장악하고 있는 그 사람들이 룰을 마음대로 할 것이라며 좀 쪼잔하고 구질구질하지 않나. 화끈하게 100으로 하든지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123주차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로 여론조사에서는 유 전 의원이 27%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2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7%)과 무려 20%의 격차다. 국민의힘이 유승민 불가론을 앞세워 당원 투표 중심의 전당대회로 룰 개정을 공식화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유 전 의원의 지지율이 상승세에 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5 "내가 타야하니 20분은 괜찮아", '골든타임 4분' 외치던 신현영 의원식 '내로남불' file 이원우기자 2022.12.22 7730
674 이재명 검찰 소환통보에 "나 이재명이 그렇게 무섭냐" file 이원우기자 2022.12.22 9507
673 홍준표가 쏘아 올린 작은 공, 대구시 대형마트 의무휴일 평일 전환 전국확산 신호탄 되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2.21 5200
672 검찰, 이재명 공직선거법위반 재판에 증인으로 고(故) 김문기 처장 유족 신청 file 이원우기자 2022.12.21 11369
671 '고발사주 의혹' 초기 수사팀, '손준성에서 김웅으로 고발장 전달' 잠정 결론 내렸었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2.20 6676
670 용산구청장, 비서, 행정실장 참사 1주일 뒤 한꺼번에 휴대전화 교체, 명백한 증거인멸 정황 file 이원우기자 2022.12.16 12763
669 70억 자산가 김건희 여사 월 건강보험료가 고작 7만원? file 이원우기자 2022.12.16 10102
» 유승민 당 대표 선거 당원 100% 하자는 윤 대통령 향해 박근혜 소환하며 맹공 file 이원우기자 2022.12.16 9180
667 2023년 예산안 언제쯤 확정되나... 김 의장 중재안에도 합의 도출 실패한 여야 file 이원우기자 2022.12.15 4598
666 한덕수 총리 극단적 선택한 이태원 참사 생존자에 "본인이 좀 더 굳건했어야" file 이원우기자 2022.12.15 9454
665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지사 "MB 사면을 위한 구색 맞추기 식 가석방은 필요없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2.14 18884
664 민주당 윤 대통령 문케어, 주52시간 정책 폐기에 맹비난 file 이원우기자 2022.12.14 6470
663 박지원,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 의혹으로 검찰 출석하며 "서훈, 문 전 대통령 삭제지시 없었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2.14 10082
662 구속영장 청구된 노웅래 "검찰이 돈 봉투 뜯어 돈 뭉치로 조작했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2.14 19478
661 2기 진실화해위원장 김광동, "5.18 헬기 사격 없었다" 편향적 역사인식에 논란 file 이원우기자 2022.12.13 16448
660 윤석열 대통령, 12월 28일 연말 사면으로 이명박 대통령 사면 시사 file 이원우기자 2022.12.10 19454
659 대통령실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제도 개선 계기돼야" file 이원우기자 2022.12.10 13501
658 김진표 국회의장 예산안 처리 불발에 "책무를 져버린것" 여야 모두 비판 file 이원우기자 2022.12.10 8211
657 16강 기적 쓴 영웅들에게 김건희 여사와 셀카 찍었다는 이유로 비난 폭주... file 이원우기자 2022.12.10 22154
656 내년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 이미 지났는데... 여전히 대치중인 여야.. 예산 통과는 언제쯤? file 이원우기자 2022.12.05 9537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