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윤관석 의원 사진.jpg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출처:네이버>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송영길 전 대표 측에게 자금을 공급해 '스폰서'로 지목된 사업가 김모씨가 2008년부터 다수의 민주당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가 김씨는 검찰이 확보한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의 녹음파일에서 강래구 한국감사협회장이스폰서로 지목한 인물이다. 이에 검찰은 12일 김씨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2021년 전당대회 당시 돈봉투 자금 출처로 김씨를 의심하고 조성 경위를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민주당 의원 12명에게 총 6500만원을 후원했다. 2008년과 2011년 민주당 현직 의원에게 각각 500만원을 후원한 김씨는 2016년부터 다시 기부금을 내기 시작했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듬해인 2018년도엔 4명에게 500만원씩, 2000만원을 후원했다. 서울과 인천·경기, 부산 지역 의원이 두루 포함됐다. 500만원은 개인이 기부할 수 있는 법정 최고 한도액이다. 2020년엔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국회의원 2명에게 500만원씩을 후원했다. 2021년과 2022년에도 2명씩 후원 행렬이 이어졌다.

 

김씨는 특히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윤관석 의원에게도 2018년과 2022년 두 차례에 걸쳐 500만원씩 1000만원을 후원했다. 윤 의원은 2018년엔 최고위원이었고 지난해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었다. 김씨가 두차례 기부한 의원은 윤 의원뿐이다. 후원을 받은 12명 의원 중에는 현재 민주당 지도부 의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호남 지역 의원을 주로 김씨가 후원했다. 민주당 안팎에 따르면 김씨는 당내 586 운동권 출신과 친분이 두텁다고 한다. 민주당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오래전부터 (김씨가) 민주당 인사들과 관계를 맺어왔고, 골프를 치는 등 자연스럽게 어울렸다고 전했다. 김씨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돈을 제공한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윤관석 의원과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 강래구 협회장과의 친분은 인정했다. 윤관석 의원은 이날 김씨와의 관계, 후원금을 받은 경위 등을 묻는 기자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현재 '스폰서' 김씨는 딸이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에서 근무한 이력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씨 측은딸은 오래전부터 국회의원 보좌진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어 채용됐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딸도 다른 언론 인터뷰에서윤 의원과 이 전 부총장 모두 모르는 사이라며 “2000명이 일하는 대선 캠프 봉사에 누가 돈을 주고 참여하느냐고 반박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5 김남국 "상임위 도중 코인 거래 인정, 다만 몇천원에 불과", 시민단체는 김남국 경찰에 고발 file 이원우기자 2023.05.15 25294
754 박광온 "윤 정부 전정권 탓할 때 아니야" file 이원우기자 2023.05.12 3456
753 '카이저 남국' 민주당 내부서도 '사퇴론' 솔솔 "앞에서는 가난함 강조, 뒤에서는 막대한 시세차익" file 이원우기자 2023.05.12 22557
752 민주당 총선 공천 룰 개정했다. 이재명, 조국 등 출마 길 열려 file 이원우기자 2023.05.10 11520
751 해명을 해도 풀리지 않는 의혹, '카이저 남국' 코인 사려고 라면만 먹었나? file 이원우기자 2023.05.10 17740
750 이 정도면 아카데미 수상감, 매일 라면 먹는다던 김남국 알고 보니 60억 코인 보유자 file 이원우기자 2023.05.08 29853
749 돈 받았는데 억울하다? '선당후사' 논하며 자진 탈당한 윤관석, 이성만 의원 file 이원우기자 2023.05.04 21446
748 '태영호 딜레마'에 빠진 국민의힘 file 이원우기자 2023.05.04 7806
747 '돈봉투 살포 의혹' 자진 출석한다는 송영길 전 대표와 출석 말라는 검찰. file 이원우기자 2023.05.02 13185
746 박용진 이재명 향해 "돈봉투 의혹 쇄신의 칼 쥐고 답 내야" 결단 촉구 file 이원우기자 2023.05.01 11094
745 노동의날에도.. 여야 "편가르기" VS "노동탄압" 극한 대치 file 이원우기자 2023.05.01 7770
744 이재명 "박근혜도 부분적 기본소득 주창", 기본소득 가속 드라이브 본격화 file 이원우기자 2023.04.27 8066
743 '마약 정치'두고 현직 법무부 장관과 전직 법무부 장관 설전, 한 VS 추 결과는? file 이원우기자 2023.04.26 12930
742 '검수완박' 처리하러 탈당했던 민형배 의원, 민주당 복당 file 이원우기자 2023.04.26 10035
741 난독증 온 양이원영 의원? 투자 유치와 투자도 구분 못 해.. 비난 봇물 file 이원우기자 2023.04.25 7944
740 '골병라인' 직접 체감한 이재명 "출퇴근 시간 아닌데도 복잡하더라" 대책 마련 촉구 file 이원우기자 2023.04.25 14403
» '돈봉투' 후원자 의혹 김모씨, 윤관석 의원,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과 개인적 친분있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4.21 15200
738 우상호 "돈 봉투 의혹 20명 부풀려진 것, 진위 여부 파악해야" file 이원우기자 2023.04.21 17787
737 이재명 윤 대통령에게 "퍼주기 외교 하지 마시라" file 이원우기자 2023.04.21 11589
736 경조사비 챙기는 시장과 군수, 태백시장과 장흥 군수 개인 경조사 알리며 시민에 계좌번호 보내 논란 file 이원우기자 2023.04.20 1616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