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사진.jpg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사진 출처:네이버>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당초 해명과 달리 공동창업했던 회사의 본인 지분을 시누이에게 매각했다는 정황이 드러나자 "주식 수를 착각했다"는 어처구니없는 해명을 내놨다.

 

김 후보자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에게 "그 때(2013년 백지신탁 당시) 주식 몇 주가 어디로 들어갔고, 이런 걸 기억을 못 한다"며 이같이 오리발을 내밀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지난 2013년 청와대 대변인을 맡게 되면서 소셜뉴스(인터넷 매체 위키트리 운영사)의 본인 지분을 공동 창업자인 공훈의 전 대표에게 전량 매각하고, 남편의 지분만 시누이에게 팔았다고 설명했었다.

 

하지만 김 후보자, 배우자, 딸의 주식이 하루 만에 개인에게 매각됐는데, 이 주식 수가 시누이 김모 씨의 매각 후 보유 주식 수와 같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다. 결국 남편의 지분만 시누이에게 팔았다는 김 후보자의 발언은 새빨간 거짓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김 후보자는 "주식 수에 착각이 있을 수 있다"며 "갑자기 기자가 (주식 수를) 들이밀면 10년 전에 몇 주를 어떻게 팔았고 줬는지 기억하겠나"라며 손 바닥 뒤집듯 말을 뒤집었다.

 

이어 "저는 백지신탁위원회에서 안내한 대로 했는데, 갑자기 '파킹'했다고 하면 당황스럽다"면서 "제가 시누이에게 돈도 안 주고 명의를 옮겼다가 다시 찾아와야 파킹이죠"라며 '꼼수 파킹' 논란을 거듭 부인하는 뻔뻔한 모습도 보였다.

 

김 후보자는 위키트리에 '김행 기자' 이름을 달고 작성된 일부 기사와 게시글 논란을 의식한 듯 "제가 쓴 글도 그렇고, 글은 맥락을 봐야 하거든요. 맥락보다는 단어 하나 꼬집어서 저를 반여성적 여성이라고 보면, 내 60년 넘는 인생을 통째로 부정당한 느낌이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청와대 대변인 재직 시절 재산 신고에서 그림들을 누락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청와대 대변인 시절 약식검증 과정에서 집, 주식, 은행통장 등 굵직한 것만 신고했다"며 "그림은 동산이라 나쁜 의도를 갖고 신고를 안 했으면 아무도 모른다. 선의를 가지고 (이번에 신고)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미 여러 차례여 걸쳐 그의 해명이 거짓임이 밝혀진 만큼, 재신 신고과정에서 그림을 누락한 것이 선의였을 것이라고 믿는 국민은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

 

인사청문 준비를 위해 출퇴근할 때 소셜뉴스의 회사 차량을 이용했다는 지적에는 "현재 소셜뉴스 부회장으로 재직 중이고, 인수인계 작업을 하고 있으므로 회사 차를 이용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까지 출근길과 달리 이날은 백팩을 메고 걸어서 출근했는데 "항상 걸어다닌다. 회사에서 빨리 인수인계 해달라고 해서 사무실과 회사에 오가려고 회사 차량을 이용한 건데, 이제 인수작업이 끝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가부에서 법에 따라서 장관 후보자는 차량, 비서, 기사를 다 지원받을 수 있다고 했는데 저는 안 받겠다고 했다"며 차량이용 논란을 의식한 발언을 했다.

 

퇴직금과 고문료를 공동창업자에게 주는 방식으로 정산 대금 일부를 지급하는 등 회삿돈을 지출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내용을 모두 밝힐 예정"이라고 답했다. 과연 퇴직금과 고문료 부정수급과 관련된 그의 변명이 사실일 지 귀추가 주목되어 진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행여 거짓말 또 들통날라, 국회 소명자료 요청 "영업비밀" 사유로 거절한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Date2023.10.04 By이원우기자 Views31338
    Read More
  2.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MB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없었다"

    Date2023.10.04 By엽기자 Views22062
    Read More
  3. 이재명 대표 이르면 이번 주 국회 복귀, 강서구 보궐선거 지원 나선다

    Date2023.10.04 By엽기자 Views30191
    Read More
  4. '양파' 같은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 까면 깔수록 밝혀지는 거짓말, 장관 자격에 의문

    Date2023.09.22 By이원우기자 Views30411
    Read More
  5. 강성 지지층 눈치 어디까지 보나?, '비밀투표' 원칙 깨고 투표용지 공개한 어기구 의원

    Date2023.09.22 By엽기자 Views31402
    Read More
  6. 이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색출 반대" 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온 내분 조짐

    Date2023.09.22 By엽기자 Views28119
    Read More
  7. 문 전 대통령, 병원에서 단식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 만나 단식 중단 권유

    Date2023.09.20 By엽기자 Views34897
    Read More
  8.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총리 해임안 국회 본희의 보고, 21일 표결 사실상 확정

    Date2023.09.20 By엽기자 Views26036
    Read More
  9. [속보] '카이저 남국' 제명안 3:3으로 끝내 부결,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비난 못 피할 듯

    Date2023.08.30 By엽기자 Views38004
    Read More
  10. 이재명 대표, 윤석열 대통령 "1+1=100" 발언에 "국민을 폭력적으로 억압해" 맹비난

    Date2023.08.30 By엽기자 Views19365
    Read More
  11. 금태섭 전 의원 '새로운선택' 신당 창당 선언 "선택지 없는 한국 정치에 새로운 선택이 되겠다"

    Date2023.08.21 By엽기자 Views15921
    Read More
  12. 또 붙었다! 최강욱VS한동훈, 국제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설전

    Date2023.08.21 By엽기자 Views33354
    Read More
  13. 4번째 검찰 소환 이재명 대표 "나는 시시포스" 발언에 여야 맹렬히 공방

    Date2023.08.17 By이원우기자 Views17866
    Read More
  14. 또 터진 김은경 논란 이번엔 가족사! 민주당 내부에서도 김은경 사퇴론 거세져

    Date2023.08.08 By엽기자 Views30979
    Read More
  15. 이재명 "잼버리 폭망, 전 정부 탓? 세계는 인정 안 해"

    Date2023.08.08 By엽기자 Views29224
    Read More
  16. 혁신은 없고 논란만 있는 '혁신위', 민주당 내부서도 해체설 모락모락

    Date2023.08.04 By엽기자 Views26467
    Read More
  17. 부실 운영 논란 '잼버리 대회'에 민주당 "기간 축소 또는 중단해야"

    Date2023.08.04 By엽기자 Views23103
    Read More
  18. 당정 '순살아파트' 대책 발표 "입주예정자에게 계약해지권"

    Date2023.08.03 By엽기자 Views8037
    Read More
  19. 아들 들먹이며 '노인 비하' 했던 김은경 민주당 혁신위원장, 망언 4일만에 사과

    Date2023.08.03 By엽기자 Views19009
    Read More
  20. 검찰, 국회 휴회기간에 기습 영장 발부 윤관석, 이성만 의원 실질심사 받는다.

    Date2023.08.02 By이원우기자 Views248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