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논란이된 현수막.jpg

<논란이된 현수막 출처: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청년세대(2030세대)를 겨냥해 변화를 시도하겠다는 취지로 내놓은 현수막 문구가 청년들을 무지하고 이기적인 대상으로 비하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여당에서는 “칭얼대고 투정부리는 것은 민주당이지, 청년들이 아니다”라며 수위 높게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에서는 “총선용이 아니며 홍보 대행사가 행사를 위해 준비한 문구”라며 납득하기 힘든 해명을 내놓았다.

 

지난 17일 민주당 사무처는 전국 시·도당위원회에 청년세대에 집중한 ‘새로운 민주당’ 캠페인을 시작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와 함께 여러가지 문구가 담긴 현수막도 공개했다. 

 

해당문구는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 살고 싶어’, ‘혼자 살고 싶댔지 혼자 있고 싶댔냐’는 등의 내용이었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선 국내 청년들이 정치와 경제에 무관심하고 이기적인 존재로 묘사한 ‘청년 혐오’ 발언이라는 지적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힘 신준호 상근부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고 “청년 세대를 무지한 세대, 오로지 자신만 잘 살고 싶어 하는 이기적인 집단, 노력 없이 결과만을 바라는 세대로 비하한 것과 다르지 않다”며 “현수막을 보며 2030 세대는 ‘무지하며 이기적 존재’가 된 것 같은 불쾌감만 느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민주당이 ‘20대가 교육을 잘못 받아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했던 사례를 언급하며 “민주당의 젊은 세대 비하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인식의 전환이 없다면 민주당을 향한 청년의 분노는 더욱 높아만 질 것”이라며 “민주당은 2030을 위한 깊은 고민 하나 없이 청년을 무지성한 세대로 비하한 것에 즉각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밑도 끝도 없이 칭얼대고 투정 부리는 것은 민주당이지 우리 청년들이 아니다”라며 문구 내용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정치는 모르겠고 나는 잘 살고 싶어’라는 문구가 바로 민주당식 도둑 정치를 표현한 것”이라며 “정치를 모르면 전과 4범이 권력자가 돼 당신 돈을 빼 먹는다”라고 했다. 

 

이어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라는 문구를 언급하며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이 벌고 싶은 것이 사기꾼”이라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경제를 모르고 돈을 벌고 싶다면) 대장동, 백현동 범죄를 저질러라”고 했다. 또 김남국 전 민주당 의원의 가상화폐 보유 관련 논란을 꺼내 “또는 위믹스를 사라”고 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이날 민주당의 청년 예상 삭감을 비판하며 해당 현수막 문구를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의 미래 세대와 청년은 안중에도 없는 것인지, 공당으로서 무책임하다”며 “고민 없는 민주당의 청년 예산에 대한 인식은 최근 논란이 된 무지성 청년 세대 비하 현수막과 결코 다르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됐던 청년 관련 예산 3028억원 중 2413억3400만원, 무려 80%에 달하는 예산이 민주당 주도로 일괄 감액됐다”며 “교육부의 한미·한일 대학생 연수 사업, 복지부의 청년 마음 건강 지원 사업이 일부 또는 전부 감액됐고, 고용부의 취업 지원 관련 예산 2382억원은 전체 삭감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3만 원 청년패스’ 예산은 약 2900억원 책정됐다고 했다.

 

이와 같은 비판에 대해 민주당은 “홍보 대행사가 준비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진행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던 점은 아쉽다”며 “오는 23일 진행될 갤럭시 프로젝트 행사를 위한 티저 수단이자 광고용 시안”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선용 현수막이고 2030을 대상으로 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준호 민주당 홍보위원장은 “(갤럭시 프로젝트는) 민주연구원에서 오랫동안 준비한 캠페인”이라며 “문제가 돼 바로 조치했고, 현수막이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한 위원장은 당의 사과나 담당자 징계 여부에 대해서는 “당에서 한 것이 아니라 (홍보대행사 등) 업체에서 준비를 했던 것”이라며 “업무상 실수가 있었던 것은 맞지만 당직자나 당이 개입한 사항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어 한 위원장은 “(민주당) 홍보위에서 내려보내는 현수막은 민주당 색채와 지역위, 당 이름을 걸어서 지향하는 바를 알리곤 하는데 지금 걸리는 현수막에는 당 이름이 빠져있다”며 “당 행사를 위해 업체가 내놓은 문구를 당이 조치해준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이재명 대표 피습사건 용의자 당적 공개 X, 윤희근 청장 "2~3일 뒤 수사 결과 발표 할 것"

    Date2024.01.08 By이원우기자 Views34967
    Read More
  2. 의원직 상실 위기에서 기사회생한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2심 재판부 "불법 토지 거래로 보기 힘들다"

    Date2023.12.08 By이원우기자 Views44261
    Read More
  3.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 당 지도부 작심 비판 "책임지지 않고 낙관론에 젖어 있다"

    Date2023.12.08 By엽기자 Views22614
    Read More
  4. 금태섭, 정의당 조성주 세번째 권력 운영위원장 손잡고 신당 창당 "개혁 진보와 합리적 보수"

    Date2023.12.08 By엽기자 Views17154
    Read More
  5. 최강욱 '암컷' 발언 지지한 남영희 사퇴, 민주당 막말 처벌 강화

    Date2023.11.24 By엽기자 Views32106
    Read More
  6. 제 버릇 개 못 준다더니.. 최강욱 전 의원 '암컷' 발언으로 또 막말 논란

    Date2023.11.21 By엽기자 Views27539
    Read More
  7. 송영길 "한동훈은 법무부 장관이 아닌, 국민의힘 법률위원장 대변인"

    Date2023.11.21 By엽기자 Views27823
    Read More
  8. 논란이된 청년비하 현수막, 더불어민주당 "업체측에서 한 것"

    Date2023.11.20 By엽기자 Views31107
    Read More
  9. 검찰 칼 끝 문 전 대통령 향하나, 사위 채용 특혜 의혹 관련 중기부 등 3곳 압수수색

    Date2023.11.13 By이원우기자 Views19571
    Read More
  10. 이재명 대표 '개딸' 향해 최초 비판, "과한 행동은 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Date2023.11.10 By엽기자 Views13105
    Read More
  11. 더불어민주당 "고위 공직자라도 죄 지으면 처벌 받아야, 이정섭 차장검사 공수처 고발할 것"

    Date2023.11.10 By엽기자 Views32854
    Read More
  12. 이재명 윤석열 정권 비판하며 "정책 우선순위 조정 통해 3% 성장률 회복 가능"

    Date2023.11.02 By엽기자 Views20158
    Read More
  13. 인요한 "동일 지역구 3선 이상 출마 금지" 혁신 안건 띄워, 국민의힘 당내 술령

    Date2023.11.02 By엽기자 Views25342
    Read More
  14. 김승희 의전비서관 초등학생 딸 학폭 솜방망이 처벌에 논란, 김 비서관 거취는?

    Date2023.10.20 By엽기자 Views30181
    Read More
  15. 국감 증인출석 무산된 경기도 법카 공익제보자 조모씨, 23일 경찰 출석한다!

    Date2023.10.20 By이원우기자 Views27933
    Read More
  16. 홍익표 원내대표 "이번 국감 폭주하는 윤 정부에 맞설 유일한 수단", 끝내 국방위 국감 파행

    Date2023.10.10 By엽기자 Views19064
    Read More
  17. 보궐선거 역대 최고 사전 투표율, 여야 서로 '유리하다' 민심은 어디로?

    Date2023.10.10 By엽기자 Views23325
    Read More
  18.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대법원장 공백 길어지면 국가 기능 마비 우려" 야당 의원들에게 읍소

    Date2023.10.05 By이원우기자 Views31575
    Read More
  19. 김기현 "이재명 대표 대선 하루 전날 허위사실 문자 대대적 발송"

    Date2023.10.05 By엽기자 Views12083
    Read More
  20.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두 아들 증여세 탈세 논란, 그 진실은?

    Date2023.10.05 By엽기자 Views2321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