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채널 '박시영TV'에 출연한 남연희 부원장.jpg

<유튜브 채널 '박시영TV'에 출연한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 사진 출처:유튜브>

 

최강욱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등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이 막말 관련 공천 기준을 강화하고 관련자의 추가 조치를 시사하며 성난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일부 유튜브 방송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경우에 대해 어떠한 형태든 책임을 물을 생각”이라면서 “비명이든 친명이든, 그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징계의 칼날이 무뎌지거나 날카로워지지 않는다”며 강력한 처벌을 시사했다.

 

홍 원내대표의 발언은 전날 최 전 의원을 공개적으로 옹호한 친명계 인사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원외 친명계로 분류되는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전날 유튜브 ‘박시영TV’에 출연해 최 전 의원의 ‘암컷 발언’에 대해 “그 말을 왜 못하는가. 어떻게 ‘조중동 프레임’에 갇혀서 민주당은 매번 이렇게 우리 스스로 자기검열을 하게 만드는가”라며 최 전 의원을 옹호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민형배 의원 북콘서트에서 김건희 여사를 겨냥하며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남 부원장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의 여선웅 전 청와대 청년소통정책관은 24일 “도대체 누구를 보고 정치를 하기에 이런 막말과 썩어빠진 상황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인가. 남 부원장 발언으로 민주당의 진정성이 부정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남 부원장은 결국 이날 오전 사의를 표명했다.

 

민주당은 '막말 리스크'를 총선 공천에 반영하기로 했다. 한병도 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총선기획단은 후보자 검증위원회에 부적절한 언행을 한 후보자 검증을 강화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며 “공직자 윤리의식 및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막말, 설화, 부적절 언행은 검증위원회 단계에서부터 검증하고 공천 심사에 반영할 것이며, 후보자 서약서에도 향후 막말과 설화 관련 내용을 추가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당 지도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막말 논란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최 전 의원의 경우 지난 21일 조정식 사무총장의 엄중 경고 이후에도 또 다시 SNS에 “It's democracy, stupid(이게 민주주의야, 멍청이들아)”라는 글을 올렸었다.

 

북콘서트 주최자인 민형배 의원은 전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렇게 심각한 문제였으면 그 자리에서 난리가 나지 않았겠냐. (이 사건은) 김용민과 민형배를 공격하기 위해서, 심하게는 (정부의) 행정 전산망 문제를 덮는 데 도움이 된 셈”이라는 음모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이와 같은 민 의원의 주장과 달리 일부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한 것으로 밝혀졌다. 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코리아리서치, 한국리서치가 지난 20~22일 실시한 전국지표조사(NBS)에서 민주당은 27%를 기록해 국민의힘(34%)에 7%포인트 뒤졌다. 2주 전보다 민주당은 1%포인트 떨어졌고, 국민의힘은 3%포인트 올랐다.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은 이날 SNS에 “말은 입에서 나온 순간부터 내 것이 아니다. 주워 담을 수 없다는 뜻”이라며 “특히 정치인의 말은 무거워야 한다. 삼사일언(三思一言·세 번 생각하고 한번 말함)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비명계 송갑석 의원 역시 SNS에 “당내 몇몇 인사가 일말의 문제의식조차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김건희 여사에겐 설치는 암컷이라 해도 정말 아무 문제가 없는 게 맞느냐. 우리 당의 수준이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 참담할 따름”이라고 적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4 [인터뷰] 임채호 안양동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불합리한 행정 싹 뜯어고치겠다” (2024.01.30 03:24) newfile 김성은 기자 2024.03.04 0
873 시작도 못했는데, 이낙연 이준석 사실상 결별 수순..제3지대는 어디로 가나 file 엽기자 2024.02.20 9
872 여야 모두 공천잡음 시끌, 탈당과 비판 file 엽기자 2024.02.20 10
871 저출산 대책 공약 내놓은 민주당, 총선 행보 발빠르게 이어간다 file 이원우기자 2024.01.18 31581
870 한동훈 "북콘서트로 정치자금 받는 관행 근절" 주장, 효과와 효력에는 의문남아. file 이원우기자 2024.01.18 30314
869 이재명 대표 피습사건 용의자 당적 공개 X, 윤희근 청장 "2~3일 뒤 수사 결과 발표 할 것" file 이원우기자 2024.01.08 34948
868 의원직 상실 위기에서 기사회생한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2심 재판부 "불법 토지 거래로 보기 힘들다" file 이원우기자 2023.12.08 44239
867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 당 지도부 작심 비판 "책임지지 않고 낙관론에 젖어 있다" file 엽기자 2023.12.08 22586
866 금태섭, 정의당 조성주 세번째 권력 운영위원장 손잡고 신당 창당 "개혁 진보와 합리적 보수" file 엽기자 2023.12.08 17119
» 최강욱 '암컷' 발언 지지한 남영희 사퇴, 민주당 막말 처벌 강화 file 엽기자 2023.11.24 32086
864 제 버릇 개 못 준다더니.. 최강욱 전 의원 '암컷' 발언으로 또 막말 논란 file 엽기자 2023.11.21 27525
863 송영길 "한동훈은 법무부 장관이 아닌, 국민의힘 법률위원장 대변인" file 엽기자 2023.11.21 27804
862 논란이된 청년비하 현수막, 더불어민주당 "업체측에서 한 것" file 엽기자 2023.11.20 31074
861 검찰 칼 끝 문 전 대통령 향하나, 사위 채용 특혜 의혹 관련 중기부 등 3곳 압수수색 file 이원우기자 2023.11.13 19552
860 이재명 대표 '개딸' 향해 최초 비판, "과한 행동은 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file 엽기자 2023.11.10 13081
859 더불어민주당 "고위 공직자라도 죄 지으면 처벌 받아야, 이정섭 차장검사 공수처 고발할 것" file 엽기자 2023.11.10 32839
858 이재명 윤석열 정권 비판하며 "정책 우선순위 조정 통해 3% 성장률 회복 가능" file 엽기자 2023.11.02 20139
857 인요한 "동일 지역구 3선 이상 출마 금지" 혁신 안건 띄워, 국민의힘 당내 술령 file 엽기자 2023.11.02 25315
856 김승희 의전비서관 초등학생 딸 학폭 솜방망이 처벌에 논란, 김 비서관 거취는? file 엽기자 2023.10.20 30166
855 국감 증인출석 무산된 경기도 법카 공익제보자 조모씨, 23일 경찰 출석한다! file 이원우기자 2023.10.20 279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