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피해 생존자 응우옌티탄씨 사진.jpg

<베트남전 한국군 민간인 학살 사건의 생존자 응우옌티탄씨 사진 출처:네이버>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이 민간인을 학살했다는 당시 피해자와 목격자 증언이 국내 법정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들은 "한국군의 학살로 마을 전체가 불탔다"며 한국 정부가 진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박진수 부장판사 심리로 9일 열린 국가배상소송 변론기일에 참석한 베트남인 응우옌티탄(62)씨와 응우옌득쩌이(82)씨는 베트남 전쟁 당시 민간인에 대한 한국군의 학살 행위를 증언했다. 당시 학살 사건과 관련해 베트남 현지인의 증인신문이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응우옌티탄씨는 이날 법정에서 "한국 군인이 소리지르면서 수류탄을 던질 거니 가족들에게 밖으로 나오라고 위협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8세였던 응우옌티탄씨는 2015년부터 한국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 한국 정부에 문제 해결을 촉구해왔다.

 

한국군 해병 제2여단(청룡부대) 1대대 1중대 소속 군인들은 응우옌티탄씨가 지목한 1968년 2월 12일, 베트남 꽝남성 디엔반현 퐁니 마을에 들어가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 74명을 학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응우옌티탄씨는 법정에서 한국군이 가족들에게 총격을 가하고 칼로 찌른 뒤 차례로 집에 불을 질렀다고 주장했다. 본인도 한국군 총격으로 복부에 부상을 입었지만, 집이 불타는 장면을 보고 도망쳐 생존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응우옌티탄씨는 "여전히 통증이 지속돼 학살 당시 상황을 잊을 수 없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당시 군인들이 얼룩무늬 군복을 입고, 알아듣지 못하는 말로 대화를 나눠 한국군임을 알게 됐다면서 "베트남에서 한국까지 와서 거짓말을 하겠냐"고 호소했다.

 

남베트남 민병대원이었던 응우옌득쩌이씨는 사건 당일 한국군이 퐁니마을 주민 수십 명을 살해하는 모습을 망원경으로 직접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무전기를 통해 한국 군인들이 마을 주민들을 죽이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마을 근처로 갔다"며 "망원경을 통해 한국 군인들이 주민들을 죽이는 모습을 봤다. 한국말로 고함치는 소리도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들은 대한민국 군인으로 위장한 베트남민족해방전선 사람들이 아니었다"며 "군인들 말도 한국말인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재판에 앞서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도 가졌다. 응우옌티탄씨는 "저는 마을에서 일어난 학살 사건 피해자이자 생존자"라며 "학살은 한국군에 의해 일어났고 학살로 가족 5명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응우옌득쩌이씨는 "한국군은 주민들을 몰아놓고 총을 난사했다"며 "마을 전체에 집 한 채만이 남았다"고 했다.

 

응우옌티탄씨의 소송 대리인인 임재성 변호사는 "이 사건은 미군도 분노해 자체 진상보고서가 작성돼 내셔널 아카이브(국립기록보관소)에서 확인이 가능하다"며 "해당 보고서를 증거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는 응우옌득쩌이씨가 목격한 사상자들 모습이 담긴 사진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임 변호사는 "사실관계 입증에 있어 어려움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한국군에 의한 피해 사실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 한국군으로 위장한 베트남군이 민간인을 공격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주장도 펴고 있다. 한국군이 민간인을 살해했다고 하더라도 퐁니마을 주민들을 적으로 오인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이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7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법률 플랫폼 '로톡' 규제해온 변협 고발! file 이원우기자 2022.08.22 6587
686 '대장동 40억 수뢰 혐의'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보석으로 석방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1 13298
685 검찰 '쌍방울 기밀 유출'사건 쌍방울 임원 추가 소환 조사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1 13838
684 방송서 땀 털어낸 성훈 사과했지만, 과거 화사에 정색한 발언 재조명되며 방송태도 논란으로 확산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1 9342
»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생존자 및 목격자 증언 나왔다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10 13444
682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덮친 박원순 전 시장 논란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9 9651
681 '계곡 살인' 이은해, 도피 중 호화생활 증언 나왔다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9 13413
680 국민대 교수들 '김건희 논문조사 과정 공개 요청'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9 12945
679 미국 내 '윤 대통령·펠로시 면담 불발은 미국 모욕한 것' file 스피라통신 2022.08.08 12516
678 더 강력해진 공조, 공조2 티저포스터 공개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5 9464
677 마약 또 손댄 '고등래퍼' 윤병호 결국 구속 기소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5 9170
676 검찰 쌍방울 수사기밀 유출 관련, 수사관 체포 및 법무법인 압수수색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5 13375
675 한소희 촬영 중 안면 부상, 응급실 행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4 9205
674 모친 김부선과 의절한 이루안, 연예인병 탓에 출연 예능프로그램에서 밉상으로 찍혀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4 9205
673 경찰, 국민의힘 지성호 의원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송치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4 12821
672 검찰, 대장동 '초과이익환수 삭제' 자료 확보, 대장동 수사 원점부터 재검토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4 13365
671 검찰, 유동규의 원주민 설득 녹음파일 확보 대장동 수사 새로운 국면 맞아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3 13381
670 업소 여성들 목줄 채우고 대소변 먹인 자매포주 범행 인정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2 13207
669 '대장동 의혹' 수사 속도내는 검찰, 前 성남시 도시개발사업단장 조사 file 스피라TV통신 2022.08.02 12585
668 국민대, 김건희 논문 '표절 아니다' 결론 file 스피라통신 2022.08.01 11667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51 Next
/ 5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