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64.jpg

<사진출처 : 한경닷컴>

 

 

러시아 정부가 서방 국가가 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등 제재를 해제할 때까지 유럽으로 향하는 천연가스 공급을 전면 중단한다고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가스관 수리 등 기술적 결함을 중단 사유로 밝혔던 과거와 달라진 모습이다. 러시아가 본격적으로 자원을 무기화하자 유럽 증시가 급락하고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독일과 영국 등 서방이 대(對)러 제재를 해제할 때까지 노르트스트림-1을 폐쇄할 것”이라며 “다른 기술적 이유는 없으며 현 사태의 책임은 제재를 남발한 서방에 있다”고 밝혔다.

노르트스트림-1은 유럽과 러시아를 잇는 최대 천연가스 공급관이다. 매년 550억㎥의 가스를 공급할 수 있다. 유럽 전체 가스 공급량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앞서 지난 2일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러시아산 원유와 석유제품에 대한 가격상한제를 시행하자 러시아 국영기업 가스프롬은 가스관 누출을 명분으로 노르트스트림-1을 통한 공급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러시아 정부의 ‘폭탄 선언’에 유럽 천연가스 가격이 치솟았다. 이날 런던ICE선물거래소에서 네덜란드 TTF 천연가스 선물(10월물) 가격은 장중 메가와트시(㎿h)당 272유로를 찍었다. 전 거래일 대비 35% 가까이 폭등한 수치다. 고공행진하던 천연가스 가격은 이날 소폭 하락해 245.9유로로 마감했다.

유럽 증시도 일제히 급락했다.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DAX 지수는 3.31% 떨어졌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2.42%, 범유럽지수인 유로스톡스50은 2.75% 하락했다. 달러 대비 유로화 가치도 2002년 12월 이후 최저치인 유로당 0.9884달러를 찍었다.

비상사태를 맞은 유럽은 에너지 위기를 진화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이날 전기와 가스 등 에너지를 공유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필요시 프랑스는 독일에 가스를 공급하고, 독일은 프랑스에 전력을 보내줄 방침이다. 독일과 프랑스를 잇는 가스관 연결은 수개월 안에 완료될 예정이다.

영국은 나랏빚으로 에너지 위기 타개에 나설 전망이다. 로이터는 이날 영국의 차기 총리로 선출된 리즈 트러스가 7일 가계 에너지 위기 대응책으로 요금 동결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당초 영국 에너지 당국은 10월에 전기·가스요금을 표준가구당 연간 1971파운드(약 313만원)에서 3549파운드(약 558만원)로 80%가량 인상할 예정이었다. 트러스 총리 내정자는 당선 직후 “에너지 요금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공급 등 장기적인 문제를 다루겠다”며 “영국이 경기침체에 빠지지 않도록 ‘과감한’ 정책을 펼 것”이라고 말했다.

요금 동결에 따른 비용은 정부 지출로 해결할 예정이다. 영국 정부는 우선 차입금으로 비용을 충당하고 10~15년에 걸쳐 세금으로 회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디언은 관련 예산으로 1000억파운드(약 159조원)가 책정됐다고 보도했다.

독일은 탈(脫)원전 정책 속도를 조절하기로 했다. 올해 말까지 원자력발전소 가동을 멈추려던 계획을 바꿨다. 내년 4월까지 원전 두 곳을 예비전력원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차단이 장기화할 경우를 우려해서다.

독일 정부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하자 탈원전 정책을 발표했다.

 

스피라TV 박동혁기자 icsoft@naver.com

 

<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정인이 후원금' 명목으로 돈 받아 개인적으로 사용한 유튜버 1년만에 지명수배

    Date2022.10.21 By이원우기자 Views3099
    Read More
  2. 언제쯤 끝나나, 코로나19 유행 규모 1만명대부터 5만명대까지 다양.

    Date2022.10.20 By이원우기자 Views364
    Read More
  3. 법원 혼인신고 3주만에 집, 차 안 사줬다는 이유로 남편 무참히 살해한 여성 징역 17년 선고

    Date2022.10.20 By이원우기자 Views14131
    Read More
  4. 대전 40대 가장 살해사건, 중학생 아들 엄마와 함께 범행 저질렀다. 법원 모자 모두 구속영장 발부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8233
    Read More
  5. 코로나 창궐 당시 생활치료센터 운영한다더니... 인건비 두 배 부풀려 사익채운 세방여행 압수수색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6360
    Read More
  6. 대한민국 마약류 범죄계수 30넘었다. 사실상 통제 불능 상태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4683
    Read More
  7. 여아 5명 연쇄성폭행한 성폭행범의 판결문 열람 금지 신청 인용한 법원, 누구를 위한 법인가?

    Date2022.10.16 By이원우기자 Views17434
    Read More
  8. '라임 김봉현 술접대' 전·현직 검사들 무죄… "접대비 100만원 안 넘어"

    Date2022.10.01 By스피라통신 Views14756
    Read More
  9. "주가조작 수사기록 공개되면…" '김건희 특검법' 더 무게 실리나

    Date2022.09.19 By스피라통신 Views14807
    Read More
  10. 대낮 공공장소에서 투약... '마약 청정국'은 옛말

    Date2022.09.13 By스피라통신 Views9686
    Read More
  11. 유동규 "곽상도에 50억 줄 방법 김만배와 의논... 대가성 없었다"

    Date2022.09.07 By스피라통신 Views12840
    Read More
  12. 푸틴, 이빨 드러냈다... 러시아 폭탄 선언에 유럽 '요동'

    Date2022.09.06 By스피라통신 Views9613
    Read More
  13. '힌남노' 사망 3명으로↑... 포항 지하주차장 실종자 숨진 채 발견

    Date2022.09.06 By스피라통신 Views11493
    Read More
  14. "6만 공연도 화장실 2600개 필요한데... " 논란 속출하는 BTS 부산공연

    Date2022.09.01 By스피라통신 Views11422
    Read More
  15. 건물도 붕괴할 위력 '힌남노' 한반도로 방향 틀었다

    Date2022.09.01 By스피라통신 Views10799
    Read More
  16. "尹장모, 4억9천만원 물어내라"… 2심서 뒤집힌 '위조 잔고증명서'

    Date2022.08.26 By스피라통신 Views11774
    Read More
  17.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법률 플랫폼 '로톡' 규제해온 변협 고발!

    Date2022.08.22 By이원우기자 Views6589
    Read More
  18. '대장동 40억 수뢰 혐의'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보석으로 석방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13298
    Read More
  19. 검찰 '쌍방울 기밀 유출'사건 쌍방울 임원 추가 소환 조사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13840
    Read More
  20. 방송서 땀 털어낸 성훈 사과했지만, 과거 화사에 정색한 발언 재조명되며 방송태도 논란으로 확산

    Date2022.08.11 By스피라TV통신 Views934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