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전장연 삼각지역 천막 설치 충돌 사진.jpg

 

<전장연 삼각지역 천막 설치 충돌 사진 출처:네이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삼각지역 내 승강장 앞 천막 설치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전장연은 21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 내 승강장 앞에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 농성을 위한 천막을 설치하던 중 이를 제지하려는 경찰과 충돌했다. 이날 오후 245분쯤 지하철로 삼각지역에 도착한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와 일부 회원들이 천막과 함께 하차하려 했고 경찰과 서울교통공사 소속 지하철 보안관이 이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빚어졌다.

 

이 과정에서 지하철을 타고 내리는 시민과 전장연 회원들, 경찰관 등이 뒤엉키며 큰 혼잡을 빚었고, 4호선 당고개 방향 열차 운행이 약 18분간 지연됐다. 전장연은 결국 승강장이 아닌 개찰구 앞에 천막을 치는 것으로 교통공사 측과 합의하며 사태를 마무리 지었다. 지속적인 전장연의 만행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경찰에 입건된 전장연 회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장연은 장애인 권리 예산이 반영된 내년도 예산안이 확정될 때까지 천막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삭발식과 지하철 선전전도 그대로 유지한다. 전장연은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한다는 비판을 받은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는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다만 세계 장애인의 날하루 전인 내달 2일 하루 전국 장애인들이 상경해 대규모 탑승 시위를 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한편, 본인들의 목적을 위해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를 지속하고 있는 전장연의 무책임한 행동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 시민은 이미 장애인 권리 예산 반영이 결정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전장연에서 시위를 지속하고 있다. 내달 2일은 전국 장애인들이 상경해 대규모 탑승 시위를 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고 있다. 저 정도 인원만으로도 다른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끼치고 있는데 내달 2일 지금보다 더 많은 수의 인원이 참석한 시위가 실현될 경우 지하철 교통 체계 자체가 마비되진 않을까 우려스럽다전장연의 이기적인 시위에 대해 불만을 표했다.

 

전장연이 본인들의 의견을 전하는 방식은 분명 잘못됐다. 그들은 본인들의 목적을 위해 무고한 시민들의 출퇴근 길을 방해하는 만행을 저질러 왔으며 예산 반영이 결정된 지금에도 확정될 때까지 시위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국가와 국민을 향해 엄포를 놓고 있다. 전장연이 먼저 알아야 할 것은 그들을 위해 사용될 국가 예산은 그들로 인해 피해를 받고 있는 국민들의 세금에서 나온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대한민국에는 전장연의 시위를 이해하는 국민은 없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4 검찰 '50억 클럽' 곽상도 전 의원에게 징역 15년 구형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12041
743 6년만에 총파업 나선 서울지하철, 운행량 85%대 추락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5380
742 검찰, SPC 불법 승계 의혹 수사 박차, 허영인 회장 소환 조사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6662
741 공수처, '간첩조작 사건' 보복 기소한 검사들 끝내 '무혐의 결정'... 이유는 "공소시효 지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12037
740 검찰,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 사건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18209
739 검찰, 라임 몸통 김봉현 도주 도운 친누나 체포영장 발부.. 당사자는 미국서 연락두절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11462
738 법원, 혼인빙자해 지적장애인 가정에 수천만원 가로챈 40대에 징역 7년 선고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7781
737 법원, 김봉현 도주 도운 애인 A씨 구속영장기각! 법원은 김봉현에게만 관대하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15994
736 노조의 폭력성은 어디까지 갈 것인가? 쇠구슬 투척에 파업불참 기사 욕설, 협박까지..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7498
735 지난해에 이어 또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5 11300
734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 첫 기자회견, "정부 철저한 진상규명 해야"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6488
733 김용 유동규에 "쓰레기라도 먹고 입원해라", 실체적 증거 없이 증언만으로 만들어진 검찰의 구속영장 증거는 언제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11359
732 방심위 '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제재 '주의' 조치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5208
» 예산안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위 지속하는 전장연, 국민들의 불만은 커져만 간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1 12412
730 하라는 보호관찰은 안 하고, 보호관찰 대상자와 동거, 성관계 맺어온 보호관찰관 A씨 징역 2년 선고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22406
729 이임재 전 서장 "참사 당일 경비 기동대 요청", 특수본 "확인된 바 없다, 직원들 간 진술 엇갈려"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18 6674
728 라임에 이어 또! 법원의 이상한 결정, 김만배 남욱 구속 연장 불허. 21일, 24일 풀려난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18 11883
727 참사 희생자 명단 일방적으로 공개한 민들레, "본인 확인돼야 명단 삭제" file 이원우기자 2022.11.17 21554
726 검찰,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박영수 전 특검 등 불구속 기소 결정. file 이원우기자 2022.11.14 13193
725 검찰의 거듭된 구속 영장 청구 기각한 법원, 라임 몸통 김봉현 어디로 갔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14 7505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1 Next
/ 5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