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20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어준의 뉴스공장 사진.jpg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처:TBS>

 

 

논란 재조기’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진행자 김어준 씨가 이태원 참사를 보도하면서 과거에는 사고 관련 거리에서 일방통행을 하도록 통제했다는 등 문제성 가짜뉴스를 쏟아낸 데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법정제재 조처를 결정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2일 방송심의소위원회 임시회의를 열어 김어준의 뉴스공장1031~114일 관련 보도에 대해 법정 제재인 주의를 의결했다. 방심위 결정은 문제없음’, 행정지도 단계인 의견제시권고’, 법정 제재인 주의’, ‘경고’, ‘프로그램 정정, 수정, 중지나 관계자 징계’, ‘과징금으로 구분된다. 법정 제재를 받게 되면 방송사 재허가, 승인 심사 시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받는다.

 

문제가 된 발언은 진행자 김어준 씨가 과거 폴리스라인 치고 한쪽으로 통행하게 했다”, “마약 검거 치적이 우선이라 안전대책이 뒤로 밀린 것 아닌가. 우선순위 바꾸게 한 당사자는 대통령 아닌가?”라며 이태원 참사의 원인을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에게 돌린 부분 등이다.

 

방송소위는 지난주 회의에서 뉴스공장 관련 안건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했었다. 하지만 이날 제작진의 의견진술을 들은 뒤 제재를 결정했다. 이날 이 안건 하나에 대한 심의에만 의견진술 과정과 방송소위 의원들의 언쟁이 이어지며 심사가 1시간 넘게 걸렸다.

 

김우석 의원은 의견진술을 하러 나온 뉴스공장제작진에게 그간 이 프로그램이 공정성 문제로 빈번히 방심위 심의에 올랐던 점을 지적하며 제작진이 아닌 김어준 씨가 직접 당당하면 나오라고 말씀드리는데도 특별한 대응이 없고 근본적인 대책도 없어 진행자의 불균형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성욱 의원도 세금이 투입된 방송에서 최소한 프로토콜을 지켜 달라나는 김어준 방송을 보면 우리 사회에서 진보적 가치를 왜 꼭 이런 식으로 방송해야 하느냐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거들었다.

 

반면 윤성옥 위원은 이태원 참사의 원인은 정부가 밝혀야 하는데 왜 이자리에서 제작진이 입증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참사 원인에 대한 합당한 의혹 제기는 언론의 공적 책무라며 우리가 공정한 방송을 요구하기 전에 공정한 심의임을 위원님들이 입증해 달라고 주장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6년만에 총파업 나선 서울지하철, 운행량 85%대 추락

    Date2022.11.30 By이원우기자 Views5380
    Read More
  2. 검찰, SPC 불법 승계 의혹 수사 박차, 허영인 회장 소환 조사

    Date2022.11.30 By이원우기자 Views6662
    Read More
  3. 공수처, '간첩조작 사건' 보복 기소한 검사들 끝내 '무혐의 결정'... 이유는 "공소시효 지나"

    Date2022.11.29 By이원우기자 Views12039
    Read More
  4. 검찰,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 사건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

    Date2022.11.29 By이원우기자 Views18209
    Read More
  5. 검찰, 라임 몸통 김봉현 도주 도운 친누나 체포영장 발부.. 당사자는 미국서 연락두절

    Date2022.11.29 By이원우기자 Views11462
    Read More
  6. 법원, 혼인빙자해 지적장애인 가정에 수천만원 가로챈 40대에 징역 7년 선고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7782
    Read More
  7. 법원, 김봉현 도주 도운 애인 A씨 구속영장기각! 법원은 김봉현에게만 관대하다.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15994
    Read More
  8. 노조의 폭력성은 어디까지 갈 것인가? 쇠구슬 투척에 파업불참 기사 욕설, 협박까지..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7498
    Read More
  9. 지난해에 이어 또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11300
    Read More
  10.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 첫 기자회견, "정부 철저한 진상규명 해야"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6488
    Read More
  11. 김용 유동규에 "쓰레기라도 먹고 입원해라", 실체적 증거 없이 증언만으로 만들어진 검찰의 구속영장 증거는 언제쯤?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11360
    Read More
  12. 방심위 '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제재 '주의' 조치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5209
    Read More
  13. 예산안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위 지속하는 전장연, 국민들의 불만은 커져만 간다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12412
    Read More
  14. 하라는 보호관찰은 안 하고, 보호관찰 대상자와 동거, 성관계 맺어온 보호관찰관 A씨 징역 2년 선고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22406
    Read More
  15. 이임재 전 서장 "참사 당일 경비 기동대 요청", 특수본 "확인된 바 없다, 직원들 간 진술 엇갈려"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나

    Date2022.11.18 By이원우기자 Views6674
    Read More
  16. 라임에 이어 또! 법원의 이상한 결정, 김만배 남욱 구속 연장 불허. 21일, 24일 풀려난다

    Date2022.11.18 By이원우기자 Views11884
    Read More
  17. 참사 희생자 명단 일방적으로 공개한 민들레, "본인 확인돼야 명단 삭제"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21554
    Read More
  18. 검찰,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박영수 전 특검 등 불구속 기소 결정.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13194
    Read More
  19. 검찰의 거듭된 구속 영장 청구 기각한 법원, 라임 몸통 김봉현 어디로 갔나.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7505
    Read More
  20. 친야 성향 '더탐사', '민들레' 유족 동의 없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공개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1516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