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사진.jpg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사진 출처:네이버>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 안보라인 최고 책임자였던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고위 인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법조계에선 문재인 정부 대북 안보라인의 정점에 있던 서 전 실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사건 수사의 성패를 가를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장검사 이희동)29일 서 전 실장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허위공문서작성, 행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 전 실장은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씨가 북한군에 피살된 다음날인 2020923일 오전 1시에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속단하고 이와 배치되는 기밀 첩보를 삭제하도록 관계 부처에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국방부, 국가정보원, 해양경찰청 등 관계 기관이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결론내리기 위해 보고서나 보도자료에 허위 내용을 쓰도록 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국가안보실 지시에 따라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이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에서 감청 정보 등 기밀자료를 삭제하도록 지시하고,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기관 내부 첩보 보고서 등을 삭제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4일과 25일 이틀에 걸쳐 서 전 실장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서 전 실장에게 2020923일 오전 1시에 열린 관계장관회의에서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는 정부 판단과 배치되는 자료를 관계 부처에 삭제하라고 지시했는지, 이 회의에서 이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결정했는지 추궁했다. 그해 10월까지 이어진 관련 회의에서도 이 같은 논의가 있었는지 조사했다. 또 해당 관계장관회의의 회의록이 작성되지 않은 이유도 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 전 실장은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 전 실장은 “2020923일 오전 1시에 열렸던 관계장관회의에서는 국방부의 SI 첩보를 분석, 공유하고 진위를 파악했던 단계에 불과했다이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결론을 내리거나 자료 삭제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서 전 장관이나 박 전 원장이 자체적 판단으로 배포선을 일부 축소했을 수는 있지만, 청와대에서 그런 지시를 한 적은 없다고 했다. 회의록이 작성되지 않은 데 대해서는 격식을 갖춘 NSC나 국무회의 같은 회의에서나 회의록을 작성한다. 특정이슈를 논의하는 회의는 회의록을 작성하지 않는다고 했다.

 

검찰은 서 전 실장의 혐의가 중대하고 그가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해 증거인멸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안팎에선 검찰이 서 전 실장을 맨 윗선으로 보고, 그를 사법처리하는 선에서 수사를 마무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7 황하나 이어 또 마약 스캔들 터진 남양유업 file 이원우기자 2022.12.02 16525
746 민주노총 총파업 이유가 국가보안법 폐지? 이러니 '민폐노총' 소리 듣는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2.02 8945
745 특수본, 이임재 등 경찰간부 4명 구속영장 신청 file 이원우기자 2022.12.01 2435
744 검찰 '50억 클럽' 곽상도 전 의원에게 징역 15년 구형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12041
743 6년만에 총파업 나선 서울지하철, 운행량 85%대 추락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5380
742 검찰, SPC 불법 승계 의혹 수사 박차, 허영인 회장 소환 조사 file 이원우기자 2022.11.30 6662
741 공수처, '간첩조작 사건' 보복 기소한 검사들 끝내 '무혐의 결정'... 이유는 "공소시효 지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12037
» 검찰,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 사건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18209
739 검찰, 라임 몸통 김봉현 도주 도운 친누나 체포영장 발부.. 당사자는 미국서 연락두절 file 이원우기자 2022.11.29 11462
738 법원, 혼인빙자해 지적장애인 가정에 수천만원 가로챈 40대에 징역 7년 선고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7781
737 법원, 김봉현 도주 도운 애인 A씨 구속영장기각! 법원은 김봉현에게만 관대하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15994
736 노조의 폭력성은 어디까지 갈 것인가? 쇠구슬 투척에 파업불참 기사 욕설, 협박까지.. file 이원우기자 2022.11.28 7498
735 지난해에 이어 또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5 11300
734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 첫 기자회견, "정부 철저한 진상규명 해야"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6488
733 김용 유동규에 "쓰레기라도 먹고 입원해라", 실체적 증거 없이 증언만으로 만들어진 검찰의 구속영장 증거는 언제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11359
732 방심위 '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제재 '주의' 조치 file 이원우기자 2022.11.22 5208
731 예산안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위 지속하는 전장연, 국민들의 불만은 커져만 간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21 12412
730 하라는 보호관찰은 안 하고, 보호관찰 대상자와 동거, 성관계 맺어온 보호관찰관 A씨 징역 2년 선고 file 이원우기자 2022.11.19 22406
729 이임재 전 서장 "참사 당일 경비 기동대 요청", 특수본 "확인된 바 없다, 직원들 간 진술 엇갈려"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나 file 이원우기자 2022.11.18 6674
728 라임에 이어 또! 법원의 이상한 결정, 김만배 남욱 구속 연장 불허. 21일, 24일 풀려난다 file 이원우기자 2022.11.18 11883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1 Next
/ 5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