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SPC그룹 허영인 회장 사진.jpg

<SPC그룹 허영인 회장 사진 출처:네이버>

 

 

SPC그룹 총수 일가의 계열사 부장 지원 및 배임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30일 허영인 SPC그룹 회장을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허 회장 소환은 SPC 총수 일가에 대한 본격조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허 회장 측은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강남일 전 대전고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이정섭)는 지난 23일 허 회장 차남인 허희수 부사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이날 허 회장도 소환했다.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인 장남 허진수 사장에게도 소환을 통보했다고 한다.

 

검찰은 허 회장을 상대로 그룹 내부에서 벌어진 각종 의혹이 경영권 승계 및 지배권 강화를 위한 목적으로 이뤄진 것인지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허 회장 등 SPC 관계자들이 그룹 계열사인 샤니와 파리크라상이 계열사 밀다원의 주식을 또 다른 계열사 삼립에 저가로 양도하고, 2013~2018년 계열사를 동원해 삼립에 통행세마진을 몰아주는 등 부당 지원을 했다고 의삼하고 있다. 2세들이 보유한 삼립의 주식 가치를 높여 경영권 승계를 쉽게 하려는 발판으로 삼았다고 본 것이다.

 

공정위는 이 사건과 관련해 2020SPC 측에 총 647억원의 역대급 과징금을 부과하고 검찰에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2년간 답보상태였던 검찰 수사는 지난 5월 공소시효를 단 몇 달 남기고 수사팀이 교체됐고 이를 계기로 수사에 진전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 사이 샤니 소액주주들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상 배임 혐의로 허 회장 등 총수일가를 추가 고발했다. 이 사건의 공소시효 또한 1228일 만료된다.

 

이런 가운데 허 회장 측은 강 전 고검장을 변호인단에 합류시켰다. 앞서 소윤윤대진 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가 사임계를 제출한데 이어 이번에도 친윤 법조인으로 변호인단을 구성한 것이다. 강 전 고검장은 윤석열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 후부로도 거론됐던 인물이다.

 

SPC는 경기 평택공장 안전장치 미부착 등으로 20대 여성 노동자가 사망한 사건도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일 허 회장의 사무실을 포함해 SPC그룹 본사와 계열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권을 보내 회계자료와 내부감사 자료 등을 확보했다. 조상호 전 그룹 총괄사장과 허 부사장, 허 회장 소환 조사까지 진행한만큼 조만간 사건처리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SPC그룹은 모든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당지원으로 수혜를 봤다는 삼립은 SPC그룹의 유일한 상장사로, 총수 일가 지분율이 가장 낮은 계열사여서 상장 회사를 지원해 경영권을 승계하려 했다는 공정위 주장에 논리적인 모순이 있다는 입장이다. SPC그룹 측은 공정위 결정에 반발해 행정소송도 제기한 상황이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6년만에 총파업 나선 서울지하철, 운행량 85%대 추락

    Date2022.11.30 By이원우기자 Views5388
    Read More
  2. 검찰, SPC 불법 승계 의혹 수사 박차, 허영인 회장 소환 조사

    Date2022.11.30 By이원우기자 Views6675
    Read More
  3. 공수처, '간첩조작 사건' 보복 기소한 검사들 끝내 '무혐의 결정'... 이유는 "공소시효 지나"

    Date2022.11.29 By이원우기자 Views12042
    Read More
  4. 검찰, '서해 피살 공무원 월북조작' 사건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

    Date2022.11.29 By이원우기자 Views18217
    Read More
  5. 검찰, 라임 몸통 김봉현 도주 도운 친누나 체포영장 발부.. 당사자는 미국서 연락두절

    Date2022.11.29 By이원우기자 Views11480
    Read More
  6. 법원, 혼인빙자해 지적장애인 가정에 수천만원 가로챈 40대에 징역 7년 선고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7787
    Read More
  7. 법원, 김봉현 도주 도운 애인 A씨 구속영장기각! 법원은 김봉현에게만 관대하다.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15997
    Read More
  8. 노조의 폭력성은 어디까지 갈 것인가? 쇠구슬 투척에 파업불참 기사 욕설, 협박까지..

    Date2022.11.28 By이원우기자 Views7505
    Read More
  9. 지난해에 이어 또 아이들 급식을 볼모로 삼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Date2022.11.25 By이원우기자 Views11301
    Read More
  10.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 첫 기자회견, "정부 철저한 진상규명 해야"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6505
    Read More
  11. 김용 유동규에 "쓰레기라도 먹고 입원해라", 실체적 증거 없이 증언만으로 만들어진 검찰의 구속영장 증거는 언제쯤?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11364
    Read More
  12. 방심위 '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제재 '주의' 조치

    Date2022.11.22 By이원우기자 Views5210
    Read More
  13. 예산안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위 지속하는 전장연, 국민들의 불만은 커져만 간다

    Date2022.11.21 By이원우기자 Views12417
    Read More
  14. 하라는 보호관찰은 안 하고, 보호관찰 대상자와 동거, 성관계 맺어온 보호관찰관 A씨 징역 2년 선고

    Date2022.11.19 By이원우기자 Views22407
    Read More
  15. 이임재 전 서장 "참사 당일 경비 기동대 요청", 특수본 "확인된 바 없다, 직원들 간 진술 엇갈려"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나

    Date2022.11.18 By이원우기자 Views6688
    Read More
  16. 라임에 이어 또! 법원의 이상한 결정, 김만배 남욱 구속 연장 불허. 21일, 24일 풀려난다

    Date2022.11.18 By이원우기자 Views11892
    Read More
  17. 참사 희생자 명단 일방적으로 공개한 민들레, "본인 확인돼야 명단 삭제"

    Date2022.11.17 By이원우기자 Views21556
    Read More
  18. 검찰,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박영수 전 특검 등 불구속 기소 결정.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13215
    Read More
  19. 검찰의 거듭된 구속 영장 청구 기각한 법원, 라임 몸통 김봉현 어디로 갔나.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7514
    Read More
  20. 친야 성향 '더탐사', '민들레' 유족 동의 없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공개

    Date2022.11.14 By이원우기자 Views1517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