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서울남부지방검찰청.jpg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사진 출처:네이버>

 

 

검찰이 지난 문재인 정부 당시 부실 수사 논란에 휩싸였던 옵티머스 펀드 사기사건의 재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옵티머스 사건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3200여명으로부터 13500억원을 끌어 모은 뒤 부실 채권을 인수하거나 펀드 돌려 막기에 사용해 1000여명에게 5000억원대의 피해를 입힌 대형 금융 사기 사건이다.

 

문재인 정부 시절인 지난 20206월 서울중앙지검이 옵티머스 사건 수사에 착수한 지 넉 달 뒤에 청와대와 민주당, 법조계 인사 등 20여명이 거론된 옵티머스 내부 문건이 공개되고 로비 의혹이 불거졌지만 수사는 흐지부지하게 끝났다.

 

이와 관련해, 서울남부지검 금융, 증권 범죄 합동수사단은 최근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옵티머스 사건 수사 자료 일체를 넘겨받고 재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합수단은 과거 여의도 저승사자로 불리며 금융, 증권 범죄를 전담했지만,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폐지했다가 작년 5월 한동훈 범부부장관이 부활시킨 바 있다.

 

합수단이 재수사에 나선 것은 옵티머스 사건의 새로운 단서가 포착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은 합수단에 자료를 넘기기에 앞서 작년 말부터 사건 관계자들을 불러 기존 수사팀의 수사 내용을 점검했다. 이 과정에서 비자금 조성 및 돈세탁 정황이 담긴 새로운 녹취록을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020년 중앙지검 수사팀은 옵티머스 사건 수사 과정에서 당시 청와대와 민주당 인사들의 이름이 적힌 펀드 하자 치유 관련이라는 문건을 확보했다. 옵티머스가 채동욱 전 검찰총장, 양호 전 나라은행장 등을 고문으로 두고 그들의 활동 내역이 담겨있는 문건이었다.

 

검찰은 수사 착수 12개월이 지난 20218월 사건을 사실상 마무리하면서 이 문건에 적힌 각종 의혹들을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가령, ‘문건에는 채 전 총장이 옵티머스가 추진하던 경기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와 관련해 20205월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를 만났다는 내용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를 무혐의 처분하면서 두 사람이 식사를 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청탁 사실은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옵티머스 이사 윤모씨의 아내인 이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에 대해서도 여러 의혹이 제기됐었다. 이씨는 옵티머스 관계사에서 사외이사로 재직하며 옵티머스 사업에 관여하다가 청와대 행정관에 발탁됐고 청와대 재직 중 뇌물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이씨는 입건됐지만 아직 그 어떠한 처분도 내려지지 않은 상태다.

 

수사 과정에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일도 있었다. 당시 이모씨는 옵티머스 로비스트로 알려진 연예기획사 대표 신모씨로부터 사무실 임차보증금과 가구, 사무기기 임차료를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었다. 또 로비스트 신씨가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으로부터 현직 부장판사를 소개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당시 수사팀은 이 의혹 역시 신씨를 상대로 경위를 확인했지만 의혹이 있다고 보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반면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는 사기 혐의로 기소돼 징역 40년에 벌금 5억원, 추징금 7517500만원이 확정됐다.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모씨 역시 징역 20년에 벌금 5억원을 확정받았다.

 

한편, 서울남부지검은 중앙지검으로부터 넘겨받은 옵티머스 사건뿐만 아니라, 지난 2020년 남부지검이 수사하다 종결한 라임 펀드 사기사건 수사도 재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이 수사했던 디스커버리 펀드 사기사건에 대해서도 재수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8 친야 성향의 댓글 조작 사이트, 가입 조건이 무려 친야 성향 커뮤니티 7개 회원 인증? file 이원우기자 2023.01.31 12154
817 검찰, 해외 도주했던 한일합섬 3세 '마약 사범' 구속 재벌가 마약 스캔들 어디까지 번지나 file 이원우기자 2023.01.30 15174
816 이화영 물러난 킨텍스, 대대적 조직개편으로 정상화 박차 file 이원우기자 2023.01.30 9950
815 3년 마스크 해제 첫날, 어색한 현장 분위기 file 이원우기자 2023.01.30 8082
814 유족 외면으로 장례 못 치를 뻔한 '김치통 시신 여야' 사단법인 도움으로 장례 치뤄 file 이원우기자 2023.01.27 10100
813 대장동 수사팀,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 착수 file 이원우기자 2023.01.27 13182
812 중증장애인 딸 살해하고 선처 받은 어머니, 검찰도 항소 포기했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27 19194
811 국정원 대공수사권 내년 1월이면 경찰로 넘어가는데... 이대로 괜찮나? file 이원우기자 2023.01.20 9391
810 대학 동기 DNA 체내에 넣고 유사 강간 당했다고 무고한 30대 여성, 무고죄로 재판에 넘겨져 file 이원우기자 2023.01.20 22173
809 전 직장 동료 '가스라이팅'해 성매매 시키고 5억 편취한 부부 검찰 송치 file 이원우기자 2023.01.20 19230
808 민주노총 당사 압수수색에 노동계 강력 반발, 민노총 5월 1일, 7월 총파업 예고 file 이원우기자 2023.01.20 16198
807 불법사찰 우병우 복권 되자 마자 변호사 등록 신청... file 이원우기자 2023.01.18 19159
806 교육전문대학원 추진? 초등 교사 되려면 5, 6년 공부해야 file 이원우기자 2023.01.18 6499
805 역사상 첫 압수수색 당한 민주노총, "공안탄압 중단하라!" file 이원우기자 2023.01.18 11684
804 검찰 '관사 제테크', '공관 만찬' 등 이슈 메이커 김명수 대법원장 관련 사건 불기소 결정 file 이원우기자 2023.01.17 21355
» 검찰, 문 정부 당시 종료됐던 옵티머스, 라임, 디스커버리 사건 재수사 한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17 18183
802 대법원 장기미제 사건 '제주 변호사 살인 사건' A씨 파기환송 결정 file 이원우기자 2023.01.12 11824
801 중앙일보 간부급 기자 김만배와 추가 돈거래 정황 드러나 file 이원우기자 2023.01.12 13197
800 증거인멸한 경찰 정보과 직원들과 압수수색 영장 집행 후 사라진 특수본 file 이원우기자 2023.01.11 17177
799 법원, 수면제 먹고 잠든 여성 성폭행 장면 인터넷 생방송으로 송출한 30대 A씨 중형 선고 file 이원우기자 2023.01.11 13729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51 Next
/ 5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