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40426050599_0_20240502000302590.jpg

 

[씨티경제/김성은 기자] 작곡비를 받아 놓고 곡을 주지 않는가 하면, 성희롱까지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작곡비는 변제하겠다며 사과했다. 다만 성희롱 의혹은 부인했다.

 

유재환은 1일 자신의 SNS에 "죄송하다. 모든 것이 저의 불찰이다"라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아무리 생각해도 저는 지금 이 인생의 마지막 기로에 서 있다고 생각한다"며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해 큰 실망감을 드렸다"고 반성했다.

 

유재환은 오늘까지도 (피해자) 한 분 한 분 직접 찾아 추가적으로 원하시는 환불 희망자에게 변제 날짜도 말씀드렸다"며 "다만 금액이 너무 커서 지금 당장 한 번에 모든 분들께 변제할 수 있는 능력이 없어 분할 변제 양해 부탁드리고 있으며 제가 말씀드린 날짜는 무조건 책임지고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성추행, 성희롱은 전혀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그는 "일부 카톡 캡처와 제보로 저의 부적절한 언행을 진심으로 깊게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며 "본의 아니게 여성 지인 분들께 오해와 마음의 상처 드려 정말 죄송하다. 최근까지도 웃으며 연락하고 지내서 몰랐다"고 해명했다.

 

한 성추행 피해자에게 '(자신의) 예비신부는 배다른 동생'이라고 말했다는 부분과 관련해서도 거짓이라고 인정하며 사과했다. 그는 "한 달 전 당시 여자친구 존재를 밝히는 것이 부담스럽고, 감춰야 할 일반인 여자친구였기에 미친 사람이 판단해서 선택한 듯 단어를 선택했다"라며 "절 좋아해주셨던 분들과 여자친구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섣부르게 올렸던 결혼 글 관련해서도 말씀드리자면 실제 결혼식부터 현실적인 준비는 아무것도 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었다. 힘든 시기지만 결혼할 만큼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는 존재만 말씀드리고 싶었는데, 결혼식장부터 집까지 실질적인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인 것처럼 오해가 될 문장이 들어가 있어 뒤늦게 잘못되었다는 상황 판단이 됐다"고 해명했다.

 

유재환은 "죽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다"며 "앞으로 성실하게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다시 제대로 살고 싶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 음악으로 봉사하며 살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유재환은 작곡비를 받고 병원, 사고, 공황 등의 핑계를 대며 2년째 곡을 주지 않았다는 폭로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논란이 됐다. 또 유재환이 피해자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더해지며 논란을 증폭시켰다.

 

유재환은 최근 작곡가 정인영과 결혼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

  1. '정자교 붕괴' 업무상과실치사 분당구청 공무원…사전구속영장 기각

    Date2024.05.03 By김성은기자 Views454
    Read More
  2. '대장동 변호사' 민주당 김동아 '학폭 논란'…"정치적 음해. 그런 사실 없다"

    Date2024.05.02 By김성은기자 Views677
    Read More
  3. '먹튀·성희롱 논란' 유재환 "금액 너무 커 분할 변제...성희롱은 아냐"

    Date2024.05.01 By김성은기자 Views1011
    Read More
  4. '성남FC 후원금 의혹' 검찰 측 증인 410명 늘어

    Date2024.04.29 By김성은기자 Views958
    Read More
  5. 스마트폰 보며 걷는 ‘스몸비족’

    Date2024.04.25 By김성은기자 Views419
    Read More
  6. 경찰, 이선균 수사정보 유출 관련 인천지검 등 압수수색

    Date2024.04.25 By김성은기자 Views752
    Read More
  7. "시끄러워" 선로에 드러누워 KTX 지연시킨 50대

    Date2024.04.23 By김성은기자 Views198
    Read More
  8. ‘함정 도입 비리 의혹’ 김홍희 前해경청장 구속영장 기각

    Date2024.04.22 By김성은기자 Views126
    Read More
  9. 전장연 대표, 지하철 탑승 집회 중 승강기 고장 내 체포

    Date2024.04.19 By김성은기자 Views172
    Read More
  10. 강남 길거리서 20대 女BJ 납치한 40대 강도

    Date2024.04.19 By김성은기자 Views148
    Read More
  11. 여친 성폭행 막다가 ‘11살 지능’ 장애…범인 “평생 죄인”

    Date2024.04.19 By김성은기자 Views120
    Read More
  12. "女배우 안전 우려" 성인 페스티벌 결국 전면 취소

    Date2024.04.18 By김성은기자 Views416
    Read More
  13. 경적 울렸다고 고속도로 멈춘 60대…욕설·폭행까지

    Date2024.04.17 By김성은기자 Views266
    Read More
  14. 제주도의회 의정 활동비 인상 반대

    Date2024.04.15 By김성은기자 Views138
    Read More
  15. 조국 당선 직후, 정경심 담당 대법관에 사건 배당

    Date2024.04.11 By김성은기자 Views188
    Read More
  16. 대만 지진 후폭풍...TSMC "일부라인 재개에 시간 더 필요"

    Date2024.04.04 By김성은기자 Views815
    Read More
  17. ‘코인 상장 뒷돈’ 재판 증인 나서는 MC몽

    Date2024.04.01 By김성은기자 Views316
    Read More
  18. 영구장해 입은 한국도로공사 재하청노동자…法 "원청 100% 책임"

    Date2024.03.31 By김성은기자 Views111
    Read More
  19. 사전투표소 '불법 몰카' 설치 도운 70대 공범 입건

    Date2024.03.31 By김성은기자 Views174
    Read More
  20. 스마트폰 화면 차단시키는 '스마트 횡단보도' 등장

    Date2024.03.31 By김성은기자 Views14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