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앞 분신자살 한 노조 간부의 마지막 유언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 만들길"

by 이원우기자 posted May 04,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분신자살한 양 지대장 사진.jpg

<분신으로 끝내 사망한 양 지대장 사진 출처:네이버>

 

 

검찰 수사에 항의하며 분신해 치료를 받다 지난 2일 끝내 숨진 건설노동자가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꼭 만들어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노동계에서는 정부의 무리한낙인찍기가 노동자를 죽음으로 몰아갔다는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3일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숨진 강원건설지부 간부 A(50)가 남긴 유서를 공개했다. A씨는 노동절인 지난 1일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강원 강릉시 춘천지법 강릉지원 앞에서 분신하면서 가족과 노조, 정당(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진보당, 기본소득당)을 수신인으로 한 유서를 남겼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2일 끝내 숨졌다.

 

A씨가 노조에 남긴 유서에는윤석열의 검찰독재 정치, 노동자를 자기 앞길에 걸림돌로 생각하는 못된 놈 꼭 퇴진시키고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을 꼭 만들어달라고 했다. 정당들에 남긴 유서에서는먹고살기 위해 노동조합에 가입했고 열심히 살았다. 정당한 노동조합 활동을 한 것뿐인데 윤석열 검사독재 정치의 제물이 됐다고 했다. 이어무고하게 구속되신 분들을 제발 풀어달라진짜 나쁜 짓 하는 놈들 많지 않나. 그놈들 잡아들이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달라고 했다.

 

노동계에서는 건설노조의 교섭 등 노조활동을공갈’ ‘협박등으로 낙인찍은 정부의 강경 수사가 분신을 불렀다며 규탄했다. 정부가 문제 삼는조합원 채용 요구노조 전임비등은 일용직 고용과 불법하도급 관행이 심각한 건설업계에서 노조가 요구할 수 있는 현실적인 조건이라는 것이다.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과 국제건설목공노련(BWI) 등은 이날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날 선 말과 수사기관의 무리한 법 적용이 두 아이의 아버지인 한 건설노동자를 죽음으로 몰고 갔다며 인권위에 의견 표명을 요청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오후 630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인근 전쟁기념관 앞에서노조탄압에 항거하며 산화한 건설노동자 추모 촛불문화제를 열고건설노조를 향한 폭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더 이상 죽이지 마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정부가 죽였다, 사죄하고 퇴진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박남신 서울경기북부건설지부 파주지대장은노조 탄압 기획수사로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생겼다. 이것은 살인이라고 했다. 김봉현 건설노조 수도권서부건설기계지부 레미콘지회장은 “(고인은) 노조 활동을 하면서 자기를 희생하고, 노동자들에게 삶의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열심히 일한 죄밖에 없다면서이런 분에게 공갈·협박이라고 억울한 죄를 씌우다 돌아가셨다. 군사독재정권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수사기관이 답을 정해 놓고 대대적 수사를 벌였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경찰이 특진까지 내걸고 전국 건설업체들을 돌며 고발장을 배포하고 신고를 종용했다는 것이다. 건설노조가 이날 공개한 경찰 배포 고발장을 보면, 경찰은민주노총 교섭위원 ○○○(공란) 등이 채용 강요를 요구’, ‘어쩔 수 없이 노조원을 채용할 수밖에 없었다등 내용을 미리 적어 둔 고발장 양식을 업체들에 배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브리핑에서정부는 이런 불행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 현장 등 노동시장에서 공정과 노사 상생의 관행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건설노조는 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5000명 규모로 정부 규탄 상경 투쟁을 벌일 예정이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공수처, 국군방첩사령부 압수수색 '계엄문건 의혹' 파헤친다

    Date2023.05.16 By이원우기자 Views1616 file
    Read More
  2. 김종민 의원 "이재명의 시간 얼마 남지 않아.."

    Date2023.05.16 By이원우기자 Views15563 file
    Read More
  3. '전세사기' 피해자들 '선 구제 후 회수' 특별법 제정 촉구, 농성 돌입

    Date2023.05.16 By이원우기자 Views16158 file
    Read More
  4. 행정법원 조건 만남 상대에게 받은 9억원, "증여세 내라"

    Date2023.05.15 By이원우기자 Views28193 file
    Read More
  5. 윤 대통령 간호법 거부하나.. 거부시 간호협회 단체 행동 시사

    Date2023.05.15 By이원우기자 Views7577 file
    Read More
  6. 김남국 "상임위 도중 코인 거래 인정, 다만 몇천원에 불과", 시민단체는 김남국 경찰에 고발

    Date2023.05.15 By이원우기자 Views25294 file
    Read More
  7. 경찰 윤 대통령 처남 '사문서위조 혐의'로 검찰 송치, 장모와 김건희 여사는 불송치 결정

    Date2023.05.12 By이원우기자 Views11834 file
    Read More
  8. 박광온 "윤 정부 전정권 탓할 때 아니야"

    Date2023.05.12 By이원우기자 Views3456 file
    Read More
  9. '카이저 남국' 민주당 내부서도 '사퇴론' 솔솔 "앞에서는 가난함 강조, 뒤에서는 막대한 시세차익"

    Date2023.05.12 By이원우기자 Views22557 file
    Read More
  10. 검찰, SG 증권 주가폭락 사태 핵심 인물, 프로골퍼 안모씨 등 구속영장 청구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9949 file
    Read More
  11. 법원, 미공개 정보 이용해 부당이익 챙긴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 항소심서 징역 2년 선고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10298 file
    Read More
  12. 간호법 국회 통과 이후, 극한으로 치닫는 의료계 대립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7196 file
    Read More
  13. 국방부, 병사 휴대전화 사용 시간 확대한다. 6개월 간 시범운행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5376 file
    Read More
  14. [파타야 살인⑤] 충격! 경찰, 검찰의 사건 조작 의혹, 윤모씨 "경찰, 검찰이 날 회유했다"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36163 file
    Read More
  15. [단독] '마약물의' JB우리캐피탈②-대출사기 책임공방 재판! 결정적 증거라더니... 피해자 목소리 코스프레 성대묘사 음성파일?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37181 file
    Read More
  16. 북한 지령문만 90건, 검찰 북한 지령 받아 활동한 전 민주노총 간부 4명 구속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1037 file
    Read More
  17. 경찰, 인천 미추홀구 전세사기 일당에 '범죄단체조직죄' 적용, 전세사기 엄벌 신호탄 되나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2145 file
    Read More
  18. 민주당 총선 공천 룰 개정했다. 이재명, 조국 등 출마 길 열려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1520 file
    Read More
  19. 불법촬영 성범죄 담당 경찰관, 증거 영상 보고 "흥분돼", "꼬릿꼬릿"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23258 file
    Read More
  20. 해명을 해도 풀리지 않는 의혹, '카이저 남국' 코인 사려고 라면만 먹었나?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774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0 Next
/ 40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