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에 아버지 맡겼더니, 대변 치우기 힘들다고 항문 기저귀로 막아

by 이원우기자 posted May 08,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노인과 보호자 ㅏ진.jpg

<면회하는 노인과 보호자 사진(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입니다) 출처:네이버> 

 

요양병원 입원 2주 만에 건강이 급격하게 악화된 환자 몸속에서 대변을 감싼 기저귀를 발견했다는 글이 올라와 많은 공분을 사고 있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양병원에서 아버지 항문에 기저귀를 넣어놨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아버지를 집에서 간병해 오다, 2주 전 전문 간병인의 도움을 받고자 한 요양병원에 입원시켰다. 입원 당시만 해도 아버지는 의사소통과 거동이 어려웠지만 건강상 심각한 문제는 없던 수준이었다.

 

요양병원 입원 후에도 외부 병원 검진 등은 직접 챙겨온 A씨는 2주 후 한 대학병원에 검진차 아버지를 모시고 간 후 응급실 진료 후 바로 입원해야 한다는 의사 소견을 들었다. 검사 결과 아버지는 탈수, 폐렴, 콩팥기능 저하에 더해 배변을 하지 못하는 등 건강이 급격히 악화된 상태였다.

 

입원 후 병실을 지키던 A씨는 아버지 대변을 치우다가 이상한 것을 발견했다. A씨는 "기침하실 때마다 항문이 열리는데 그 가운데 초록색 물질이 보여 이상해서 손가락으로 당겨보니 대변을 감싼 30㎝ 길이의 속기저귀였다" "이걸 빼고 나서야 안 나오던 대변들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했다.

 

A씨가 발견하지 못했다면 장 궤사, 계속 대변이 나오지 못했을 경우 장 파열까지 갈 수 도 있었던 위험천만했던 상황이었다. 아버지 몸을 자세히 살펴보니 허벅지 안쪽에 멍이 들고 핏줄이 터져 있는 등, 뭔가로 묶인 듯한 상처도 있었다. A씨는 "6명을 혼자 간병해야 해서 힘들다"고 하소연하던 아버지 병실 담당 간병인의 말을 떠올랐다.

 

A씨는 "대변을 치우는 게 힘드니까 아예 틀어막아 버린 것인가 하는 의심이 들었다" "검진이 더 늦었다면, 저희가 모시러 가지 않았다면 아버지는 어떻게 되셨을까"라고 썼다. 대학병원으로 옮길 때만 해도 힘겹게 자녀들의 이름을 부르던 A씨 아버지는 기력이 더 떨어져 힘없이 눈만 감고 있다고 했다.

 

A씨 가족은 경찰에 정식수사를 의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아버지는 평상시 거동을 아예 못 하고, 눈만 감았다 뜨는 정도인데 묶은 것이 사실이라면 그것도 정말 가슴이 찢어진다" "경찰서에 고소할 예정인데 잘 해결될지 걱정된다.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 글에는 "살인 미수가 아닌가", "공익을 위해서라도 어디 병원인지 알려달라", "고의로 항문을 막았다가 사망하면 나중에 빼려고 했는데 손쓰기 전에 발견된 경우 같다" 등의 누리꾼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노인복지법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을 학대한 사람은 5년 이하 징역이나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상해를 입혔다면 7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가중처벌 된다. 요양병원 등 노인복지시설에 종사하는 사람이 노인학대를 저질렀을 때에는 1.5배까지 가중처벌 받을 수 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공수처, 국군방첩사령부 압수수색 '계엄문건 의혹' 파헤친다

    Date2023.05.16 By이원우기자 Views1616 file
    Read More
  2. 김종민 의원 "이재명의 시간 얼마 남지 않아.."

    Date2023.05.16 By이원우기자 Views15563 file
    Read More
  3. '전세사기' 피해자들 '선 구제 후 회수' 특별법 제정 촉구, 농성 돌입

    Date2023.05.16 By이원우기자 Views16158 file
    Read More
  4. 행정법원 조건 만남 상대에게 받은 9억원, "증여세 내라"

    Date2023.05.15 By이원우기자 Views28193 file
    Read More
  5. 윤 대통령 간호법 거부하나.. 거부시 간호협회 단체 행동 시사

    Date2023.05.15 By이원우기자 Views7577 file
    Read More
  6. 김남국 "상임위 도중 코인 거래 인정, 다만 몇천원에 불과", 시민단체는 김남국 경찰에 고발

    Date2023.05.15 By이원우기자 Views25294 file
    Read More
  7. 경찰 윤 대통령 처남 '사문서위조 혐의'로 검찰 송치, 장모와 김건희 여사는 불송치 결정

    Date2023.05.12 By이원우기자 Views11834 file
    Read More
  8. 박광온 "윤 정부 전정권 탓할 때 아니야"

    Date2023.05.12 By이원우기자 Views3456 file
    Read More
  9. '카이저 남국' 민주당 내부서도 '사퇴론' 솔솔 "앞에서는 가난함 강조, 뒤에서는 막대한 시세차익"

    Date2023.05.12 By이원우기자 Views22557 file
    Read More
  10. 검찰, SG 증권 주가폭락 사태 핵심 인물, 프로골퍼 안모씨 등 구속영장 청구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9949 file
    Read More
  11. 법원, 미공개 정보 이용해 부당이익 챙긴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 항소심서 징역 2년 선고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10298 file
    Read More
  12. 간호법 국회 통과 이후, 극한으로 치닫는 의료계 대립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7196 file
    Read More
  13. 국방부, 병사 휴대전화 사용 시간 확대한다. 6개월 간 시범운행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5376 file
    Read More
  14. [파타야 살인⑤] 충격! 경찰, 검찰의 사건 조작 의혹, 윤모씨 "경찰, 검찰이 날 회유했다"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36163 file
    Read More
  15. [단독] '마약물의' JB우리캐피탈②-대출사기 책임공방 재판! 결정적 증거라더니... 피해자 목소리 코스프레 성대묘사 음성파일?

    Date2023.05.11 By이원우기자 Views37181 file
    Read More
  16. 북한 지령문만 90건, 검찰 북한 지령 받아 활동한 전 민주노총 간부 4명 구속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1037 file
    Read More
  17. 경찰, 인천 미추홀구 전세사기 일당에 '범죄단체조직죄' 적용, 전세사기 엄벌 신호탄 되나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2145 file
    Read More
  18. 민주당 총선 공천 룰 개정했다. 이재명, 조국 등 출마 길 열려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1520 file
    Read More
  19. 불법촬영 성범죄 담당 경찰관, 증거 영상 보고 "흥분돼", "꼬릿꼬릿"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23258 file
    Read More
  20. 해명을 해도 풀리지 않는 의혹, '카이저 남국' 코인 사려고 라면만 먹었나?

    Date2023.05.10 By이원우기자 Views1774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40 Next
/ 40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