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사생활 유출 사건 "휴대폰 도난 당해, 지속적으로 협박 받아왔다"

by 이원우기자 posted Jun 29,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황의조 선수 자필 입장문.jpg

<황의조 선수 자필입장문 사진>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 선수가 최근 자신의 사생활 영상이 SNS를 통해 유포된 사건 관련해 "저는 많은 분들이 우려하시는 것과 같은 불법적인 행동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번 황의조 선수의 발언은 성관계 장면을 상대가 모르는 상태에서 불법 촬영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해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선수는 29일 친필 입장문을 통해 "지난 25일 자신을 제 여자친구라고 칭하는 자에 의해 허위 게시물이 업로드되고 사생활 영상이 유포됐는데, 모두 사실무근 내용"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담은 게시물과 사생활 영상 등이 유포되면서 2차 피해가 지속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무런 목소리를 내지 않는 것은 과거 저와 소중한 인연이었던 분들, 축구팬으로서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에 대한 도리가 아닌 것 같아 몇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게시물을 올린 사람은 모르는 인물로,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고 사생활 영상을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소유하고 있다는 것을 기회로 저를 협박한 범죄자"라고 했다.

 

이어 "현재 이번 일이 최대한 엄정하고 신속하게 해결될 수 있도록 법무법인을 선임해 법적 대응을 하고 있다"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해 최초 유포자를 포함해 2차 피해에 가담하거나 연루된 분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우라도 절대 선처하지 않고 엄정한 법적 처벌을 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 선수는 "많은 분들에게 제 심정과 입장을 직접 전달하기 전까지 괴롭고 두려운 시간이었다"며 "이와 같은 불미스러운 소식으로 심려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드린다.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좀 더 책임감 있고 성숙한 모습으로 저를 아껴주신 모든 분들 앞에 거듭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황 선수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며 황 선수가 다수의 여성과 관계를 맺고 불법영상촬영 등 피해를 주고 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그러면서 황 선수와 여성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했다.

 

그러나 황 선수 측은 그리스 올림피아코스에서 뛰던 지난해 11월4일 휴대전화를 도난 당했고 지난달 초부터 '유포하겠다', '풀리면 재밌을 것이다'라는 내용의 협박 메시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황의조의 변호인은 26일 게시물을 올리고 협박 메시지를 보낸 누리꾼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등 이용, 협박·강요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서울 성동경찰서에 고소장을 냈다. 현재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가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하고 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국민은 '물난리' 대통령 영부인은 순방 일정 중 '명품쇼핑' 논란

    Date2023.07.14 By엽기자 Views26319 file
    Read More
  2. 대법원, 동료 재소자 살인 한 이씨에게 "사형은 과하다" 파기환송 결정

    Date2023.07.13 By이원우기자 Views33625 file
    Read More
  3. 검찰, '입시비리' 조민 기소 여부 두고 장고 빠져

    Date2023.07.13 By이원우기자 Views30594 file
    Read More
  4. 최연소 도의원의 몰락, 더불어민주당 강경흠 제주도의원 성매매 의혹으로 제명 결정

    Date2023.07.13 By이원우기자 Views9308 file
    Read More
  5. '고속도로 게이트' 의혹 휩싸인 전 양평 군수, 원 주인과 함께 해명나섰다

    Date2023.07.13 By엽기자 Views21394 file
    Read More
  6. 더불어민주당 원희룡 장관,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공수처에 고발

    Date2023.07.13 By엽기자 Views20024 file
    Read More
  7. 박영수 "특검은 공직자 아니기 때문에 청탁금지법 해당 안돼"

    Date2023.07.11 By이원우기자 Views28922 file
    Read More
  8. '라임 사태' 김봉현 "탈옥 계획은 조직폭력배의 꾐에 넘어간 것, 억울하다" 황당한 주장

    Date2023.07.11 By이원우기자 Views36718 file
    Read More
  9. 민주당 "후쿠시마 방류 저지 총력", 중국과는 "세일즈 외교 나서야"

    Date2023.07.11 By엽기자 Views21321 file
    Read More
  10. '김건희 여사 일가 특혜' 의혹 역공 나선 국민의힘, "전 양평 군수 게이트"

    Date2023.07.11 By엽기자 Views16492 file
    Read More
  11. '더탐사'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사장에게 5억원대 손해배상 소송 당해

    Date2023.07.06 By이원우기자 Views24628 file
    Read More
  12. 검찰, 주식투자 카페 운영자 시세조종 혐의로 소환 조사

    Date2023.07.06 By이원우기자 Views18212 file
    Read More
  13. 강득구 의원 "시세 차익 2배, 김건희 여사 일가 보유한 땅만 12필지"

    Date2023.07.06 By엽기자 Views14065 file
    Read More
  14. 윤석열 대통령 '문화특별보좌관(대통령 특보)'에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 임명할 듯

    Date2023.07.06 By엽기자 Views30029 file
    Read More
  15. 법원 "민주노총, 퇴근 시간 집회 가능", 경찰 즉시 항고

    Date2023.07.05 By이원우기자 Views22179 file
    Read More
  16. 검찰, 김봉현 도주 도운 친누나 구속영장 청구

    Date2023.07.05 By이원우기자 Views19110 file
    Read More
  17. 여야 IAEA 보고서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 '깡통 보고서' VS '국제 망신'

    Date2023.07.05 By엽기자 Views20082 file
    Read More
  18. 민주당 "김건희 여사 처가 카르텔 TF팀 구성" 고속도로 노선 변경 특혜 의혹 파헤친다.

    Date2023.07.05 By엽기자 Views19915 file
    Read More
  19. 검찰 KT '일감 몰아주기' 의혹 대대적인 수사 착수

    Date2023.07.04 By이원우기자 Views18902 file
    Read More
  20. 검찰vs정진상 보석 중인 정 전 실장 "이재명 대표 만나게 해달라"

    Date2023.07.04 By이원우기자 Views26163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