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 대표 "윤 정부 왜 이리 폭주하나?" '반국가세력' 발언 맹비난

by 엽기자 posted Jun 30, 202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jpg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출처:네이버>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0일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와 야당을 ‘반국가세력’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대통령의 위태로운 언동”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이 전임 정부를 향해 ‘반국가세력’ 이라고 공언했다. 경찰제도발전위원장이 전임 대통령을 ‘간첩’이라고 말한 직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으로 위태로운 폭력적 언동이다. 나라를 어쩌려고 그렇게까지 폭주하는가”라며 “집권세력의 생각이 그렇다면, 그것이야 말로 국가 위기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종전선언, 또는 그보다 더 본질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은 남북간, 북·미간에 여러 차례 합의된 사안이다”며 “보수 정부였던 노태우 정부 시절의 남북기본합의와 한반도비핵화공동선언에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또 “종전선언이 주한미군이나 유엔군사령부와 무관하다는 사실은 남북 정상이 확인한 바도 있다”며 “그런데도 종전선언을 추진했다고 해서 ‘반국가세력’이라고 규정짓는다면, 남북간 북·미간 합의를 통째로 부정하고 범죄로 몰겠다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이 전 총리는 “대통령은 평화통일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은 헌법의 명령이다.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를 향한 노력의 일환으로 논의되고 합의됐다”며 “그것을 ‘반국가’활동으로 생각한다면, 대통령은 헌법을 어떻게 대하겠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이 전 총리는 “폭언 다음 날 대통령실은 문제의 발언이 전임 정부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대통령실은 ‘일반적인 말씀’ 이라고 변명했다”며 “대통령이, 그것도 공식적인 행사에서 ‘반국가세력’ 같은 말을 ‘일반적’으로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그것도 큰일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전 총리는 “모든 언론이 전임 정부를 겨냥했다고 받아들일 만한 표현을 대통령의 공식발언으로 집어넣은 것은 대통령실의 위험한 의식이거나 무지하고 무감각한 무능이 아니겠는가”라며 “대통령의 잘못된 발언을 뒤늦게 주워 담는 일만도 도대체 몇 번째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은 속히 국민 앞에 사과하고, 보좌진을 문책해야 옳다. 경찰제도발전위원장도 해임해야 마땅하다”며 “아무리 준비 없는 집권이었다고 하더라도, 이제는 나아질 때도 되지 않았는가”라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8일 한국자유총연맹 제69주년 창립기념행사에 참석해 축사에서 “왜곡된 역사의식, 무책임한 국가관을 가진 반국가세력들은 북한 공산집단에 대해 유엔 안보리 제재를 풀어달라고 요청하고 유엔사를 해체하는 종전 선언을 노래 부르고 다녔다”고 말했다. 

 

또 “조직적, 지속적으로 허위선동과 조작, 가짜뉴스와 괴담으로 자유 대한민국을 흔들고 위협하며 국가정체성을 부정하는 세력들이 너무나 많다”면서 “돈과 출세 때문에 이들과 한 편이 되어 반국가적 작태를 일삼는 사람들도 너무나 많다”고 했다.

 

이 전 총리는 1년간의 미국 유학을 마치고 지난 24일 귀국했다. 그는 귀국 일성으로 “지금 대한민국은 나라가 국민을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나라를 걱정하는 지경이 됐다”면서 “제 책임도 있다는 것 잘 안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정치 행보를 재개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1. 국민은 '물난리' 대통령 영부인은 순방 일정 중 '명품쇼핑' 논란

    Date2023.07.14 By엽기자 Views26319 file
    Read More
  2. 대법원, 동료 재소자 살인 한 이씨에게 "사형은 과하다" 파기환송 결정

    Date2023.07.13 By이원우기자 Views33625 file
    Read More
  3. 검찰, '입시비리' 조민 기소 여부 두고 장고 빠져

    Date2023.07.13 By이원우기자 Views30594 file
    Read More
  4. 최연소 도의원의 몰락, 더불어민주당 강경흠 제주도의원 성매매 의혹으로 제명 결정

    Date2023.07.13 By이원우기자 Views9308 file
    Read More
  5. '고속도로 게이트' 의혹 휩싸인 전 양평 군수, 원 주인과 함께 해명나섰다

    Date2023.07.13 By엽기자 Views21394 file
    Read More
  6. 더불어민주당 원희룡 장관,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 공수처에 고발

    Date2023.07.13 By엽기자 Views20024 file
    Read More
  7. 박영수 "특검은 공직자 아니기 때문에 청탁금지법 해당 안돼"

    Date2023.07.11 By이원우기자 Views28922 file
    Read More
  8. '라임 사태' 김봉현 "탈옥 계획은 조직폭력배의 꾐에 넘어간 것, 억울하다" 황당한 주장

    Date2023.07.11 By이원우기자 Views36718 file
    Read More
  9. 민주당 "후쿠시마 방류 저지 총력", 중국과는 "세일즈 외교 나서야"

    Date2023.07.11 By엽기자 Views21321 file
    Read More
  10. '김건희 여사 일가 특혜' 의혹 역공 나선 국민의힘, "전 양평 군수 게이트"

    Date2023.07.11 By엽기자 Views16492 file
    Read More
  11. '더탐사' 청담동 술자리 의혹 카페 사장에게 5억원대 손해배상 소송 당해

    Date2023.07.06 By이원우기자 Views24628 file
    Read More
  12. 검찰, 주식투자 카페 운영자 시세조종 혐의로 소환 조사

    Date2023.07.06 By이원우기자 Views18212 file
    Read More
  13. 강득구 의원 "시세 차익 2배, 김건희 여사 일가 보유한 땅만 12필지"

    Date2023.07.06 By엽기자 Views14065 file
    Read More
  14. 윤석열 대통령 '문화특별보좌관(대통령 특보)'에 유인촌 전 문체부 장관 임명할 듯

    Date2023.07.06 By엽기자 Views30029 file
    Read More
  15. 법원 "민주노총, 퇴근 시간 집회 가능", 경찰 즉시 항고

    Date2023.07.05 By이원우기자 Views22179 file
    Read More
  16. 검찰, 김봉현 도주 도운 친누나 구속영장 청구

    Date2023.07.05 By이원우기자 Views19110 file
    Read More
  17. 여야 IAEA 보고서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 '깡통 보고서' VS '국제 망신'

    Date2023.07.05 By엽기자 Views20082 file
    Read More
  18. 민주당 "김건희 여사 처가 카르텔 TF팀 구성" 고속도로 노선 변경 특혜 의혹 파헤친다.

    Date2023.07.05 By엽기자 Views19915 file
    Read More
  19. 검찰 KT '일감 몰아주기' 의혹 대대적인 수사 착수

    Date2023.07.04 By이원우기자 Views18902 file
    Read More
  20. 검찰vs정진상 보석 중인 정 전 실장 "이재명 대표 만나게 해달라"

    Date2023.07.04 By이원우기자 Views26163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