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출처:구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4정부가 국민 생명 보호의 책임을 외면한다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 시찰단에 대한 청문회와 원전 오염수 투기의 저지를 위한 국회 결의안을 추진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국민 걱정이 큰데) 정부의 오염수 시찰은 이미 예상했던 대로 빈손으로 끝날 것 같다. 출발 전부터 국민 불신을 자초했는데 현지에서도 철저하고 투명한 검증은 아예 뒷전이고 언론과 숨바꼭질만 하고 있다고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이렇게까지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릴 이유가 없다. 결국오염수는 안전하다라는 일본의 주장을 합리화해 주고 일본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하는 정해진 결론을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국민의힘이원전 오염수 처리수는 하루에 10리터씩 마셔도 안전하다라고 하는 그런 말 같지 않은 얘기를 하는 자칭 전문가를 불러서 국민들 앞에서 얘기하게 하는 것 자체가 국민의힘과 정부의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이런 깜깜이 시찰은 당연히 일본 오염수 특위에 면죄부를 주게 된다면서일본은 시찰단 파견을 계기로 후쿠시마 등 8개 지역 수산물 수입 재개를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 스스로 국민의 건강을 해치는 국민 밥상 오염에 앞장서고 있다는 비판을 피할 길이 없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제가 하나 읽어드리겠다.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의 완전한 제거는 어렵다.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일본의 어떤 조치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이 말은 김기현 대표, 조태용 대통령실 안보실장이 2021년 발의했던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 결의안의 내용이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21년과 2023년 대체 뭐가 바뀌었나? 그때는 옳았는데 지금은 틀린 것인가? 현재 상태로 오염수 해양투기가 절대 불가하다는 점,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여당도 여당 대표도 정부의 조태용 안보실장도 이미 동의했던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한동훈 "양문석 사기 맞다, 나를 고소"…딸 11억 대출 의혹 총공세

    Date2024.03.31 By김성은기자 Views66
    Read More
  2. 여론 악화 속 이종섭 사의…‘총선 악재’ 차단 해석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47
    Read More
  3. 조국 “범죄자연대는 윤석열·김건희·한동훈”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63
    Read More
  4. 더민주, "정보기관 선거개입 제보 접수"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123
    Read More
  5. 한동훈 "이·조 감옥 가기까지 3년 너무 길어"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37
    Read More
  6. ‘소나무당’ 최대집 재산신고 ‘마이너스 2억 7천’

    Date2024.03.22 By김성은기자 Views18
    Read More
  7. 더민주, ‘불법 전화홍보방 의혹’ 정준호 공천 유지

    Date2024.03.19 By김성은기자 Views10
    Read More
  8. 박지원 "이재명 대표 중심으로 뭉쳐야 할 때"

    Date2024.03.18 By김성은기자 Views15
    Read More
  9. 與, ‘막말 논란’ 장예찬 부산 수영 공천 취소

    Date2024.03.16 By김성은기자 Views8
    Read More
  10. 배우 이원종 "이번 총선, 새로운 악과 대결"

    Date2024.03.04 By김성은 기자 Views20
    Read More
  11. 계양을 이재명 44% vs 원희룡 34%…동작을 나경원 44% vs 추미애 33%

    Date2024.02.20 By김성은기자 Views29
    Read More
  12. 시작도 못했는데, 이낙연 이준석 사실상 결별 수순..제3지대는 어디로 가나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26
    Read More
  13. 여야 모두 공천잡음 시끌, 탈당과 비판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35
    Read More
  14. 민주당 "김건희 명품백에 대한 대통령의 뻔뻔한 태도 암담"

    Date2024.02.07 By김성은기자 Views22
    Read More
  15. ‘허위 인턴 의혹’ 윤건영 1심 유죄 불복해 항소

    Date2024.02.06 By김성은기자 Views22
    Read More
  16. 송영길 정치검찰해체당 "이재명 통합형 비례정당 부응하도록 노력"

    Date2024.02.05 By김성은기자 Views16
    Read More
  17. '대장동 핵심' 유동규, 이재명 지역구 인천 계양을 출마

    Date2024.02.02 By김성은기자 Views21
    Read More
  18. [인터뷰] 임채호 안양동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불합리한 행정 싹 뜯어고치겠다” (2024.01.30 03:24)

    Date2024.01.30 By김성은 기자 Views17
    Read More
  19. 저출산 대책 공약 내놓은 민주당, 총선 행보 발빠르게 이어간다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1622
    Read More
  20. 한동훈 "북콘서트로 정치자금 받는 관행 근절" 주장, 효과와 효력에는 의문남아.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03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