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성추행 의혹의 cctv 장면 사진.jpg

<논란이 된 성추행 의혹 사진 출처:국민의힘>

 

 

경기 부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남성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된 CCTV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23일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소속 여성 의원 2명이 경찰에 제출한 9 58초짜리 CCTV 영상에 따르면 민주당 A 의원은 국민의힘 B, C 의원과 의회 여직원들에게 목을 팔로 끌어안거나 어깨를 손으로 만지는 등의 신체 접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영상은 시의원 25명과 의회 직원 21명이 지난 911일 떠난 합동 의정연수 일정 중 10일 전남 순천의 한 식당에서 가진 오후 만찬에서 촬영된 영상이다.

 

A 의원은 오후 8 11분쯤 옆자리에 앉아 있던 여직원 옆으로 이동해 등으로 밀고 비비는 등 신체접촉을 했다. 4분 뒤 앞 테이블로 자리를 옮겨 다른 여직원과 B 의원의 목을 팔로 끌어안거나 어깨를 손으로 만지기도 했다. 오후 8 17분쯤에는 건배 후 술을 마신 A 의원이 B 의원의 팔과 목을 감싸 안고 양옆으로 흔드는 장면도 담겼다. B 의원이 곧바로 자리를 떠 청바지를 닦는 모습도 담겼다. B 의원은 "연수 중이라 술을 과하게 마시지 않으려고 잔을 내려놨는데 A 의원이 왜 마시지 않냐는 듯이 내 목을 감싸 술이 옷에 모두 쏟아졌다"고 말했다.

 

A 의원은 9일 연수 저녁 자리에서도 대화 중 국민의힘 C 의원의 가슴 쪽에 부침개를 던진 뒤 "내가 떼어 주냐"며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지난 19일 시의회 윤리위원회에 A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 건을 제출했다.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B, C 의원은 그를 강제추행과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 의원은 전날 오후 민주당 경기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해 이날 탈당한 상태다. 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는 "탈당이 승인됐지만 당 자체적으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징계 절차는 중앙당에서 주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A 의원에 대해 윤리감찰에 나선다. 민주당 공보국은 이날 오전 공지를 통해 이재명 대표가 부천시의원 건과 관련해 윤리감찰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배윤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성의 인권을 보장'한다는 것을 강령에 규정하면서도 사건을 덮고 무마하는데 급급한 민주당의 민낯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라면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상병헌 세종시의장에 이어 부천시의원까지, 이쯤 되면 민주당발 '성비위 계보'는 전국 방방곡곡으로 퍼져나가는 전염병이 아닌가"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배 상근부대변인은 "최근 민주당에선 김남국 의원의 사례처럼 문제를 일으키고 당의 윤리감찰이 시작되면 탈당하며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는 행태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면서 "강경 대응하는 척만 하다 '탈당 꼬리 자르기' 후 얼렁뚱땅 넘어가려는 '민주당식 DNA'는 더 이상 국민에게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한동훈 "양문석 사기 맞다, 나를 고소"…딸 11억 대출 의혹 총공세

    Date2024.03.31 By김성은기자 Views66
    Read More
  2. 여론 악화 속 이종섭 사의…‘총선 악재’ 차단 해석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47
    Read More
  3. 조국 “범죄자연대는 윤석열·김건희·한동훈”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63
    Read More
  4. 더민주, "정보기관 선거개입 제보 접수"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123
    Read More
  5. 한동훈 "이·조 감옥 가기까지 3년 너무 길어"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37
    Read More
  6. ‘소나무당’ 최대집 재산신고 ‘마이너스 2억 7천’

    Date2024.03.22 By김성은기자 Views18
    Read More
  7. 더민주, ‘불법 전화홍보방 의혹’ 정준호 공천 유지

    Date2024.03.19 By김성은기자 Views10
    Read More
  8. 박지원 "이재명 대표 중심으로 뭉쳐야 할 때"

    Date2024.03.18 By김성은기자 Views15
    Read More
  9. 與, ‘막말 논란’ 장예찬 부산 수영 공천 취소

    Date2024.03.16 By김성은기자 Views8
    Read More
  10. 배우 이원종 "이번 총선, 새로운 악과 대결"

    Date2024.03.04 By김성은 기자 Views20
    Read More
  11. 계양을 이재명 44% vs 원희룡 34%…동작을 나경원 44% vs 추미애 33%

    Date2024.02.20 By김성은기자 Views29
    Read More
  12. 시작도 못했는데, 이낙연 이준석 사실상 결별 수순..제3지대는 어디로 가나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26
    Read More
  13. 여야 모두 공천잡음 시끌, 탈당과 비판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35
    Read More
  14. 민주당 "김건희 명품백에 대한 대통령의 뻔뻔한 태도 암담"

    Date2024.02.07 By김성은기자 Views22
    Read More
  15. ‘허위 인턴 의혹’ 윤건영 1심 유죄 불복해 항소

    Date2024.02.06 By김성은기자 Views22
    Read More
  16. 송영길 정치검찰해체당 "이재명 통합형 비례정당 부응하도록 노력"

    Date2024.02.05 By김성은기자 Views16
    Read More
  17. '대장동 핵심' 유동규, 이재명 지역구 인천 계양을 출마

    Date2024.02.02 By김성은기자 Views21
    Read More
  18. [인터뷰] 임채호 안양동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불합리한 행정 싹 뜯어고치겠다” (2024.01.30 03:24)

    Date2024.01.30 By김성은 기자 Views17
    Read More
  19. 저출산 대책 공약 내놓은 민주당, 총선 행보 발빠르게 이어간다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1622
    Read More
  20. 한동훈 "북콘서트로 정치자금 받는 관행 근절" 주장, 효과와 효력에는 의문남아.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03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