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출처:네이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최근 강화한 당 윤리감찰을 두고 민주당내 또다른 잡음이 일고 있다.

 

이 대표는 최근 김남국 의원의 가상화폐 투자 의혹부천시 의원 성추행 논란등에 대한 윤리감찰을 잇달아 지시했다. 22일엔 비명계 이원욱 의원 등이 강성 지지층에게 비난 메시지를 받았다고 주장하자, 이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도 요청했다. 윤리감찰단은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 윤리 문제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는 기구로 이낙연 대표 시절이던 2020 9월 만들어졌다. 당시 임명된 최기상 의원이 지금까지 윤리감찰단장을 맡고 있다.

 

논란이 촉발된 건 민주당 지도부가 이원욱 의원 비난 문자에 대한 감찰 결과를 공개하면서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2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이 의원이 공개한 문자테러에 대해 우리 당은 즉시 감찰에 돌입했다. 그 결과 메시지 발신자가 당원이 아닌 것이 확인되었고 외부세력의 이간질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어이간계는 진보진영을 공격하는 해묵은 레퍼토리라며감찰단은 이 의원이 테러문자 발신자를 강성 당원으로 단정한 정황과 근거도 확인해 향후 유사한 이간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당 대표 직속 기구인 윤리감찰단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곤 감찰 착수부터 결과까지 공개하지 않았다. 윤리감찰단 사정에 밝은 민주당 관계자는감찰단은 사실관계만 확인해서 당 대표에게 보고할 뿐, 해당 사안의 처리 같은 정무적인 부분은 모두 당 대표가 정한다이번 감찰 결과 공개는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외부세력의 이간질이란 감찰단의 감찰 결과가 공개되자 강성 지지층은 더 결집했다.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는허위 사실을 유포한 이원욱 의원 징계 요청합니다’, ‘이원욱 의원의 윤리위원회 감찰을 요구합니다등의 청원이 올라왔다.

 

권리당원 게시판에도자작극으로 당원을 모략한 이원욱을 출당하라”, “이원욱은 개딸과 당원에게 사과 안 하냐등과 같은 비판 글이 쏟아졌다.

 

이 때문에 당 일각에선이 대표가 윤리감찰단 활동을 강화한 게 현 체제를 강화하기 위한 노림수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익명의 비명계 의원은윤리감찰에 진정성이 담겼는지는 좀 지켜봐야 한다윤리 감찰을 강화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내부 구성원 개혁을 하지 않으려는 속셈일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원욱 의원 관련 감찰에 대해서는 25일 민주당 의원총회에서이 사건에 감찰 조사를 했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박용진) “발언 하나하나까지 감찰하고 결과를 공개하는 건 옳지 않다”(전해철) 같은 비판이 쏟아졌다.

 

하지만 친명계는 이번 논란은 애초에 이원욱 의원이 자초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 지도부 관계자는이 의원이 팬덤 정치를 정말 근절해야겠다고 생각하면 당에 공식적으로 신고하면 되는데, 페이스북에 문자만 공개했다정치적인 목적이 뻔히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4일 당 유튜브 라이브에 출연해허위 사실에 기초하는 건 음해다. 허위 사실에 기초해 비난, 비판하면 되겠어요라며 이 의원을 겨냥한듯한 발언을 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한동훈 "양문석 사기 맞다, 나를 고소"…딸 11억 대출 의혹 총공세

    Date2024.03.31 By김성은기자 Views62
    Read More
  2. 여론 악화 속 이종섭 사의…‘총선 악재’ 차단 해석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44
    Read More
  3. 조국 “범죄자연대는 윤석열·김건희·한동훈”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53
    Read More
  4. 더민주, "정보기관 선거개입 제보 접수"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118
    Read More
  5. 한동훈 "이·조 감옥 가기까지 3년 너무 길어"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31
    Read More
  6. ‘소나무당’ 최대집 재산신고 ‘마이너스 2억 7천’

    Date2024.03.22 By김성은기자 Views3
    Read More
  7. 더민주, ‘불법 전화홍보방 의혹’ 정준호 공천 유지

    Date2024.03.19 By김성은기자 Views4
    Read More
  8. 박지원 "이재명 대표 중심으로 뭉쳐야 할 때"

    Date2024.03.18 By김성은기자 Views4
    Read More
  9. 與, ‘막말 논란’ 장예찬 부산 수영 공천 취소

    Date2024.03.16 By김성은기자 Views4
    Read More
  10. 배우 이원종 "이번 총선, 새로운 악과 대결"

    Date2024.03.04 By김성은 기자 Views10
    Read More
  11. 계양을 이재명 44% vs 원희룡 34%…동작을 나경원 44% vs 추미애 33%

    Date2024.02.20 By김성은기자 Views12
    Read More
  12. 시작도 못했는데, 이낙연 이준석 사실상 결별 수순..제3지대는 어디로 가나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13
    Read More
  13. 여야 모두 공천잡음 시끌, 탈당과 비판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20
    Read More
  14. 민주당 "김건희 명품백에 대한 대통령의 뻔뻔한 태도 암담"

    Date2024.02.07 By김성은기자 Views10
    Read More
  15. ‘허위 인턴 의혹’ 윤건영 1심 유죄 불복해 항소

    Date2024.02.06 By김성은기자 Views5
    Read More
  16. 송영길 정치검찰해체당 "이재명 통합형 비례정당 부응하도록 노력"

    Date2024.02.05 By김성은기자 Views2
    Read More
  17. '대장동 핵심' 유동규, 이재명 지역구 인천 계양을 출마

    Date2024.02.02 By김성은기자 Views9
    Read More
  18. [인터뷰] 임채호 안양동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불합리한 행정 싹 뜯어고치겠다” (2024.01.30 03:24)

    Date2024.01.30 By김성은 기자 Views6
    Read More
  19. 저출산 대책 공약 내놓은 민주당, 총선 행보 발빠르게 이어간다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1597
    Read More
  20. 한동훈 "북콘서트로 정치자금 받는 관행 근절" 주장, 효과와 효력에는 의문남아.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032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