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은경 혁신위원장 사진.jpg

<김은경 혁신위원장 사진 출처:네이버>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의 ‘노인폄훼’ 발언을 계기로 당 안팎에서 김 위원장 사퇴와 함께 혁신위 해체 주장이 표출되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의 뒤늦은 사과에도 불구하고 혁신위는 이미 동력을 상실했다는 내외부 평가가 적지 않다. 이재명 대표가 직접 혁신위의 운명을 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노인 폄훼 발언 나흘 만인 3일 공식 사과하면서 “혁신 의지는 그대로 간다”고 선을 그었지만 당 안팎에서는 사퇴론은 물론 혁신위 해체론까지 터져 나왔다.

 

유인태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김 위원장 사퇴와 혁신위 해체를 요구했다. 그는 “철없는 사람들이 그따위 짓 자꾸 해봐야 뭐 하나”라며 “개딸들 홍위병 노릇 할 거 아닌 바에야 그냥 지금 깨끗이 여기서 죄송합니다 그러고 혁신위원장 내려놓는 게 그게 민주당을 돕는 길이 아니겠나”라고 했다. 

 

이어 그는 “혁신위는 처음 탄생부터 한계가 있던 것 아닌가”라며 “혁신위원 중 하나도 ‘전당대회에서 합법적으로 선출된 지도부의 체제를 인정하는 한계 속에서 한다’고 얘기했는데, 그런 혁신위 만들면 뭐 하나”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에 이어 박지원 민주당 고문도 MBC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김 위원장에 대해 “과감히 사과시키고 책임을 물어야 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 의원들이 들어가 있는 내부 텔레그램방에서는 김 위원장이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는 이야기들이 오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안민석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텔레그램방 상황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 사퇴에 대해 “분위기는 사실 갈수록 안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서도 김 위원장 사퇴 주장과 혁신위를 흔들지 말라는 반론이 올라왔다.

 

이번 논란을 계기로 혁신위는 사실상 동력을 상실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혁신위는 이재명 지도부와 궤를 같이하는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받고, 의원들도 ‘불체포특권 포기 각서’ 등 혁신안을 즉각 수용하지 않으면서 이미 유명무실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다. 여기에 당내에 미쳤던 설화의 파장이 당 밖으로까지 미치면서 신뢰를 더욱 잃은 것이다.

 

외부의 평가도 다를 바 없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당 혁신의 컨트롤타워가 오히려 한국 정치가 타파해야 할 정쟁의 중심에 섰다”며 “잘못된 발언에 대한 즉각적 사과도 거부함으로써, 자기 자신의 들보를 덜어내자는 혁신위 취지도 무색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와 같은 논란 속에 이 대표의 선택이 중요해졌다. 휴가 중인 이 대표는 혁신위가 촉발한 이번 논란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을 영입한 이 대표가 김 위원장 사퇴론과 혁신위 해체론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상황을 정리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한동훈 "양문석 사기 맞다, 나를 고소"…딸 11억 대출 의혹 총공세

    Date2024.03.31 By김성은기자 Views66
    Read More
  2. 여론 악화 속 이종섭 사의…‘총선 악재’ 차단 해석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47
    Read More
  3. 조국 “범죄자연대는 윤석열·김건희·한동훈”

    Date2024.03.30 By김성은기자 Views63
    Read More
  4. 더민주, "정보기관 선거개입 제보 접수"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123
    Read More
  5. 한동훈 "이·조 감옥 가기까지 3년 너무 길어"

    Date2024.03.28 By김성은기자 Views37
    Read More
  6. ‘소나무당’ 최대집 재산신고 ‘마이너스 2억 7천’

    Date2024.03.22 By김성은기자 Views18
    Read More
  7. 더민주, ‘불법 전화홍보방 의혹’ 정준호 공천 유지

    Date2024.03.19 By김성은기자 Views10
    Read More
  8. 박지원 "이재명 대표 중심으로 뭉쳐야 할 때"

    Date2024.03.18 By김성은기자 Views15
    Read More
  9. 與, ‘막말 논란’ 장예찬 부산 수영 공천 취소

    Date2024.03.16 By김성은기자 Views8
    Read More
  10. 배우 이원종 "이번 총선, 새로운 악과 대결"

    Date2024.03.04 By김성은 기자 Views20
    Read More
  11. 계양을 이재명 44% vs 원희룡 34%…동작을 나경원 44% vs 추미애 33%

    Date2024.02.20 By김성은기자 Views29
    Read More
  12. 시작도 못했는데, 이낙연 이준석 사실상 결별 수순..제3지대는 어디로 가나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26
    Read More
  13. 여야 모두 공천잡음 시끌, 탈당과 비판

    Date2024.02.20 By엽기자 Views35
    Read More
  14. 민주당 "김건희 명품백에 대한 대통령의 뻔뻔한 태도 암담"

    Date2024.02.07 By김성은기자 Views22
    Read More
  15. ‘허위 인턴 의혹’ 윤건영 1심 유죄 불복해 항소

    Date2024.02.06 By김성은기자 Views22
    Read More
  16. 송영길 정치검찰해체당 "이재명 통합형 비례정당 부응하도록 노력"

    Date2024.02.05 By김성은기자 Views16
    Read More
  17. '대장동 핵심' 유동규, 이재명 지역구 인천 계양을 출마

    Date2024.02.02 By김성은기자 Views21
    Read More
  18. [인터뷰] 임채호 안양동안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불합리한 행정 싹 뜯어고치겠다” (2024.01.30 03:24)

    Date2024.01.30 By김성은 기자 Views17
    Read More
  19. 저출산 대책 공약 내놓은 민주당, 총선 행보 발빠르게 이어간다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1622
    Read More
  20. 한동훈 "북콘서트로 정치자금 받는 관행 근절" 주장, 효과와 효력에는 의문남아.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303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