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어기구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jpg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 사진 출처:네이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자 분노한 강성 지지자들이 반란표 색출에 나선 가운데 민주당 소속 어기구 의원이 표결 당시 자신의 투표용지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어 의원의 투표용지 사진 공개 이후 ‘개딸’로 불리는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자들은 “살려면 이 정도는 해야 한다”며 다른 민주당 의원들에게도 표결 당시 반대표를 던졌는지 확인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전날(21일)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후 이재명 대표 팬카페 ‘재명이네 마을’에는 ‘살려면 이 정도는 해야지, 어기구 인정’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어기구 민주당 의원이 체포안 표결 당시 국회에서 찍은 자신의 투표용지 사진이 담겨있었다. 투표용지에는 ‘부’라고 적혀있었다. 이 대표 지지자들은 댓글로 “살고 싶었구나” “이 정도로 전부 인증해라” “칭찬해주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반면 보수 성향 네티즌들 사이에선 “너무 비굴한 것 아니냐” “비밀투표 원칙을 어긴 것” “투표용지까지 촬영해 공개한 것은 선을 넘었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일반 선거에서 기표한 투표지를 촬영하는 것은 불법이다. 비밀투표 유지를 위해서다.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국회 사무처는 관계자는 “무기명 투표이기 때문에 원칙상 투표용지를 외부에 공개하면 안 된다”면서도 “이를 어겼을 때 처벌하는 규정은 따로 없다”고 했다.

 

어 의원은 일부 매체와의 통화에서 “해당 사진은 제가 당원과 지역위원장 등 100여명이 있는 단체대화방에 올린 것”이라며 “처음부터 공개할 생각으로 찍은 것은 아니었지만 논란이 커지다 보니 당원 분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공개했다”고 했다.

 

어기구 의원은 “원칙적으로 투표용지를 촬영하면 안 되는 것이 맞는다”면서도 “사안이 사안이다 보니까 후폭풍이 어마어마할 것 같아서 촬영했다”고 했다.

 

앞서 이 대표 지지자들은 민주당 의원들에게 체포동의안 찬반 여부를 묻고 기록하는 온라인 사이트도 만들었었다. 소신 투표를 위한 무기명 투표 원칙을 훼손하는 행위라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들은 이에 대한 비판 없이 100여명 가량이 부결 인증을 했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5 국감 증인출석 무산된 경기도 법카 공익제보자 조모씨, 23일 경찰 출석한다! file 이원우기자 2023.10.20 27915
854 홍익표 원내대표 "이번 국감 폭주하는 윤 정부에 맞설 유일한 수단", 끝내 국방위 국감 파행 file 엽기자 2023.10.10 19054
853 보궐선거 역대 최고 사전 투표율, 여야 서로 '유리하다' 민심은 어디로? file 엽기자 2023.10.10 23299
852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대법원장 공백 길어지면 국가 기능 마비 우려" 야당 의원들에게 읍소 file 이원우기자 2023.10.05 31563
851 김기현 "이재명 대표 대선 하루 전날 허위사실 문자 대대적 발송" file 엽기자 2023.10.05 12062
850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두 아들 증여세 탈세 논란, 그 진실은? file 엽기자 2023.10.05 23203
849 행여 거짓말 또 들통날라, 국회 소명자료 요청 "영업비밀" 사유로 거절한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file 이원우기자 2023.10.04 31330
848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MB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없었다" file 엽기자 2023.10.04 22053
847 이재명 대표 이르면 이번 주 국회 복귀, 강서구 보궐선거 지원 나선다 file 엽기자 2023.10.04 30180
846 '양파' 같은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 까면 깔수록 밝혀지는 거짓말, 장관 자격에 의문 file 이원우기자 2023.09.22 30403
» 강성 지지층 눈치 어디까지 보나?, '비밀투표' 원칙 깨고 투표용지 공개한 어기구 의원 file 엽기자 2023.09.22 31392
844 이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색출 반대" 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온 내분 조짐 file 엽기자 2023.09.22 28104
843 문 전 대통령, 병원에서 단식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 만나 단식 중단 권유 file 엽기자 2023.09.20 34881
842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총리 해임안 국회 본희의 보고, 21일 표결 사실상 확정 file 엽기자 2023.09.20 26013
841 [속보] '카이저 남국' 제명안 3:3으로 끝내 부결,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비난 못 피할 듯 file 엽기자 2023.08.30 37982
840 이재명 대표, 윤석열 대통령 "1+1=100" 발언에 "국민을 폭력적으로 억압해" 맹비난 file 엽기자 2023.08.30 19340
839 금태섭 전 의원 '새로운선택' 신당 창당 선언 "선택지 없는 한국 정치에 새로운 선택이 되겠다" file 엽기자 2023.08.21 15897
838 또 붙었다! 최강욱VS한동훈, 국제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설전 file 엽기자 2023.08.21 33344
837 4번째 검찰 소환 이재명 대표 "나는 시시포스" 발언에 여야 맹렬히 공방 file 이원우기자 2023.08.17 17847
836 또 터진 김은경 논란 이번엔 가족사! 민주당 내부에서도 김은경 사퇴론 거세져 file 엽기자 2023.08.08 309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