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사진.jpg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사진 출처:네이버>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당초 해명과 달리 공동창업했던 회사의 본인 지분을 시누이에게 매각했다는 정황이 드러나자 "주식 수를 착각했다"는 어처구니없는 해명을 내놨다.

 

김 후보자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이마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에게 "그 때(2013년 백지신탁 당시) 주식 몇 주가 어디로 들어갔고, 이런 걸 기억을 못 한다"며 이같이 오리발을 내밀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지난 2013년 청와대 대변인을 맡게 되면서 소셜뉴스(인터넷 매체 위키트리 운영사)의 본인 지분을 공동 창업자인 공훈의 전 대표에게 전량 매각하고, 남편의 지분만 시누이에게 팔았다고 설명했었다.

 

하지만 김 후보자, 배우자, 딸의 주식이 하루 만에 개인에게 매각됐는데, 이 주식 수가 시누이 김모 씨의 매각 후 보유 주식 수와 같다는 의혹 보도가 나왔다. 결국 남편의 지분만 시누이에게 팔았다는 김 후보자의 발언은 새빨간 거짓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김 후보자는 "주식 수에 착각이 있을 수 있다"며 "갑자기 기자가 (주식 수를) 들이밀면 10년 전에 몇 주를 어떻게 팔았고 줬는지 기억하겠나"라며 손 바닥 뒤집듯 말을 뒤집었다.

 

이어 "저는 백지신탁위원회에서 안내한 대로 했는데, 갑자기 '파킹'했다고 하면 당황스럽다"면서 "제가 시누이에게 돈도 안 주고 명의를 옮겼다가 다시 찾아와야 파킹이죠"라며 '꼼수 파킹' 논란을 거듭 부인하는 뻔뻔한 모습도 보였다.

 

김 후보자는 위키트리에 '김행 기자' 이름을 달고 작성된 일부 기사와 게시글 논란을 의식한 듯 "제가 쓴 글도 그렇고, 글은 맥락을 봐야 하거든요. 맥락보다는 단어 하나 꼬집어서 저를 반여성적 여성이라고 보면, 내 60년 넘는 인생을 통째로 부정당한 느낌이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김 후보자는 청와대 대변인 재직 시절 재산 신고에서 그림들을 누락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청와대 대변인 시절 약식검증 과정에서 집, 주식, 은행통장 등 굵직한 것만 신고했다"며 "그림은 동산이라 나쁜 의도를 갖고 신고를 안 했으면 아무도 모른다. 선의를 가지고 (이번에 신고)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미 여러 차례여 걸쳐 그의 해명이 거짓임이 밝혀진 만큼, 재신 신고과정에서 그림을 누락한 것이 선의였을 것이라고 믿는 국민은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

 

인사청문 준비를 위해 출퇴근할 때 소셜뉴스의 회사 차량을 이용했다는 지적에는 "현재 소셜뉴스 부회장으로 재직 중이고, 인수인계 작업을 하고 있으므로 회사 차를 이용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김 후보자는 전날까지 출근길과 달리 이날은 백팩을 메고 걸어서 출근했는데 "항상 걸어다닌다. 회사에서 빨리 인수인계 해달라고 해서 사무실과 회사에 오가려고 회사 차량을 이용한 건데, 이제 인수작업이 끝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가부에서 법에 따라서 장관 후보자는 차량, 비서, 기사를 다 지원받을 수 있다고 했는데 저는 안 받겠다고 했다"며 차량이용 논란을 의식한 발언을 했다.

 

퇴직금과 고문료를 공동창업자에게 주는 방식으로 정산 대금 일부를 지급하는 등 회삿돈을 지출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내용을 모두 밝힐 예정"이라고 답했다. 과연 퇴직금과 고문료 부정수급과 관련된 그의 변명이 사실일 지 귀추가 주목되어 진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4 홍익표 원내대표 "이번 국감 폭주하는 윤 정부에 맞설 유일한 수단", 끝내 국방위 국감 파행 file 엽기자 2023.10.10 19054
853 보궐선거 역대 최고 사전 투표율, 여야 서로 '유리하다' 민심은 어디로? file 엽기자 2023.10.10 23299
852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대법원장 공백 길어지면 국가 기능 마비 우려" 야당 의원들에게 읍소 file 이원우기자 2023.10.05 31563
851 김기현 "이재명 대표 대선 하루 전날 허위사실 문자 대대적 발송" file 엽기자 2023.10.05 12062
850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두 아들 증여세 탈세 논란, 그 진실은? file 엽기자 2023.10.05 23203
849 행여 거짓말 또 들통날라, 국회 소명자료 요청 "영업비밀" 사유로 거절한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file 이원우기자 2023.10.04 31330
848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MB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없었다" file 엽기자 2023.10.04 22053
847 이재명 대표 이르면 이번 주 국회 복귀, 강서구 보궐선거 지원 나선다 file 엽기자 2023.10.04 30180
» '양파' 같은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 까면 깔수록 밝혀지는 거짓말, 장관 자격에 의문 file 이원우기자 2023.09.22 30403
845 강성 지지층 눈치 어디까지 보나?, '비밀투표' 원칙 깨고 투표용지 공개한 어기구 의원 file 엽기자 2023.09.22 31392
844 이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색출 반대" 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온 내분 조짐 file 엽기자 2023.09.22 28104
843 문 전 대통령, 병원에서 단식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 만나 단식 중단 권유 file 엽기자 2023.09.20 34881
842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총리 해임안 국회 본희의 보고, 21일 표결 사실상 확정 file 엽기자 2023.09.20 26013
841 [속보] '카이저 남국' 제명안 3:3으로 끝내 부결,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비난 못 피할 듯 file 엽기자 2023.08.30 37982
840 이재명 대표, 윤석열 대통령 "1+1=100" 발언에 "국민을 폭력적으로 억압해" 맹비난 file 엽기자 2023.08.30 19340
839 금태섭 전 의원 '새로운선택' 신당 창당 선언 "선택지 없는 한국 정치에 새로운 선택이 되겠다" file 엽기자 2023.08.21 15897
838 또 붙었다! 최강욱VS한동훈, 국제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설전 file 엽기자 2023.08.21 33344
837 4번째 검찰 소환 이재명 대표 "나는 시시포스" 발언에 여야 맹렬히 공방 file 이원우기자 2023.08.17 17847
836 또 터진 김은경 논란 이번엔 가족사! 민주당 내부에서도 김은경 사퇴론 거세져 file 엽기자 2023.08.08 30963
835 이재명 "잼버리 폭망, 전 정부 탓? 세계는 인정 안 해" file 엽기자 2023.08.08 292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