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이재명 대표 사진.jpg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사진 출처:네이버>

 

단식을 마치고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조만간 복귀해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지원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3일 “이 대표가 이번 주 중에 퇴원해 국회로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4일 차에 단식을 중단했던 이 대표는 아직 건강을 완벽히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오는 11일로 예정된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총력전을 펼치는 상황에서 이 대표도 더 이상 복귀를 미루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다.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도 지난달 27일 이 대표의 당무 복귀와 관련해 “건강을 회복하고 몸을 추스르시는 대로 정상적으로 당무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며 “당무 복귀 의지가 강해서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었다.

 

사전투표가 오는 6~7일 진행되는 만큼 이 대표가 이르면 4일, 늦어도 6일에는 국회로 복귀해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강서구 청장 후보 지원 유세에도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당 안팎에서는 이 대표가 사전투표 전에 복귀해 선거를 이끌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이번 보궐선거는 수도권 민심을 엿볼 수 있는 내년 총선의 전초전으로 평가받는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을 비롯해 여야의 강경 대치 국면이 이어진 상황에서 민심이 어느 쪽으로 기울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이와 같은 이유로 여야는 이번 선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이자 연휴 첫날인 지난달 28일에 이어 이달 1일과 2일에도 강서구를 찾아 김태우 후보를 전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민주당은 홍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진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번 보궐선거에서 패배하는 쪽은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비록 법원이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긴 했지만 보궐선거에서 패배할 경우 이 대표의 정치적 책임론이 다시 언급될 가능성이 크다. 선거 패배의 책임을 두고 비명계와 친명계의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수도 있다. 당장 갈등을 봉합해야 하는 이 대표 입장에서는 선거 패배로 인한 ‘후폭풍’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반면 국민의힘이 패배한다면 야당이 제기하는 정권심판론이 더욱 힘을 받게 된다. 야당이 선거 결과를 토대로 수도권 민심에 자신을 갖고 윤석열정부를 향한 공세 수위도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5 국감 증인출석 무산된 경기도 법카 공익제보자 조모씨, 23일 경찰 출석한다! file 이원우기자 2023.10.20 27915
854 홍익표 원내대표 "이번 국감 폭주하는 윤 정부에 맞설 유일한 수단", 끝내 국방위 국감 파행 file 엽기자 2023.10.10 19054
853 보궐선거 역대 최고 사전 투표율, 여야 서로 '유리하다' 민심은 어디로? file 엽기자 2023.10.10 23299
852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대법원장 공백 길어지면 국가 기능 마비 우려" 야당 의원들에게 읍소 file 이원우기자 2023.10.05 31563
851 김기현 "이재명 대표 대선 하루 전날 허위사실 문자 대대적 발송" file 엽기자 2023.10.05 12062
850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두 아들 증여세 탈세 논란, 그 진실은? file 엽기자 2023.10.05 23203
849 행여 거짓말 또 들통날라, 국회 소명자료 요청 "영업비밀" 사유로 거절한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file 이원우기자 2023.10.04 31330
848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MB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없었다" file 엽기자 2023.10.04 22053
» 이재명 대표 이르면 이번 주 국회 복귀, 강서구 보궐선거 지원 나선다 file 엽기자 2023.10.04 30180
846 '양파' 같은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 까면 깔수록 밝혀지는 거짓말, 장관 자격에 의문 file 이원우기자 2023.09.22 30403
845 강성 지지층 눈치 어디까지 보나?, '비밀투표' 원칙 깨고 투표용지 공개한 어기구 의원 file 엽기자 2023.09.22 31392
844 이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색출 반대" 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온 내분 조짐 file 엽기자 2023.09.22 28104
843 문 전 대통령, 병원에서 단식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 만나 단식 중단 권유 file 엽기자 2023.09.20 34881
842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총리 해임안 국회 본희의 보고, 21일 표결 사실상 확정 file 엽기자 2023.09.20 26013
841 [속보] '카이저 남국' 제명안 3:3으로 끝내 부결,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비난 못 피할 듯 file 엽기자 2023.08.30 37982
840 이재명 대표, 윤석열 대통령 "1+1=100" 발언에 "국민을 폭력적으로 억압해" 맹비난 file 엽기자 2023.08.30 19340
839 금태섭 전 의원 '새로운선택' 신당 창당 선언 "선택지 없는 한국 정치에 새로운 선택이 되겠다" file 엽기자 2023.08.21 15897
838 또 붙었다! 최강욱VS한동훈, 국제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설전 file 엽기자 2023.08.21 33344
837 4번째 검찰 소환 이재명 대표 "나는 시시포스" 발언에 여야 맹렬히 공방 file 이원우기자 2023.08.17 17847
836 또 터진 김은경 논란 이번엔 가족사! 민주당 내부에서도 김은경 사퇴론 거세져 file 엽기자 2023.08.08 309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