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진교훈 후보, 김태우 후보.jpg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 사진 출처:네이버>

 

오는 11일 치러지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의 사전투표율(6~7일 진행)이 22.64%로 집계됐다. 지난해 제8회 지방선거 당시 서울 강서구 투표율(20.43%)은 물론 2021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강서구 투표율(21.45%)보다 높은 사상 최고 사전투표율이다. 

 

내년 총선의 전초전인 이번 선거에 대한 유권자의 열기가 투표율로 나타났다는 분석 속에 여야는 8일 저마다 ‘자신에게 유리하다’는 해석을 내놓으면서 막판 총력전에 돌입했다.

 

국민의힘은 높은 사전투표율에 대한 유불리 해석은 자제하면서도, 보수·중도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양당 지도부 차원에서 조직을 모두 가동하니 자연스레 투표율이 올라간 측면이 있다. 평일인 사전투표 첫날(6일)부터 투표율이 높았기 때문에 보수층은 물론 중도·무당층이 대거 투표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균용 대법원장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등 야당의 강경 노선에 염증을 느끼는 유권자들이 움직이기 시작했다고 보고 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김성태 전 의원은 통화에서 “정권 심판을 외치는 야당의 ‘정치적 투표’와, 윤석열 정부와 오세훈 서울시장의 강서 구정에 힘을 싣는 ‘실사구시 투표’의 양 갈래 길에서 중도·무당층이 선택했다. 긍정적인 상황으로 본다”고 말했다.

 

반면에 더불어민주당은 기초단체장 선거에선 이번만큼 높은 사전투표율이 이례적이라며 “윤석열 정부 심판론에 불이 붙었다”고 기세를 올렸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방송 인터뷰에서 “지금 추세상으로 보면 투표율이 당초 저희 당 예상보다 높은 45% 정도 나올 것 같다. 단순히 구청장 선거가 아니라 정권 심판으로 투표가 이뤄지는 점이 투표율이 높아진 가장 큰 원인”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특히 이번 보궐선거가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의 지난 5월 대법원 당선무효형으로 인해 실시됐다는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당 관계자는 “40억원을 들여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장본인이 다시 선거에 나오자 이를 꾸짖기 위해 유권자가 사전투표장에 나온 것”이라며 “그런 후보를 공천한 윤석열 정부의 오만함에 대한 강서구민들의 분노가 숫자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사흘 앞으로 다가온 본 투표를 겨냥한 지도부의 총력전도 팽팽하게 이어졌다. 김기현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8일 화곡동 남부골목시장 유세에서 “가장 낙후된 동네라는 오명을 벗고 가장 잘사는 구가 될 수 있도록 집권 여당의 힘 있는 후보를 꼭 뽑아 달라. 재건축·재개발 팍팍 밀어드리겠다. 예산 배정하려면 서울시·집권당하고 손발이 척척 맞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호소했다.

 

민주당은 사전투표일 마감일인 전날(7일) 지도부 총력 유세를 진행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마곡동 마곡나루역 유세에서 “이번 선거는 단순히 구청장 선거가 아니라 1년5개월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선,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심판”이라며 “대통령의 국정 기조를 바꾸는 첫 번째 결과(를 위해) 진교훈 민주당 후보를 압도적 지지로 당선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양측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지난 7일 마곡나루역 유세 참석을 예고했다가 취소한 것을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는 “이 대표가 중대범죄 피의자로 지원 유세할 자격이 없기 때문”이라고 공세를 폈고, 이에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오랜 단식으로 회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야당 대표를 향해 막말을 퍼붓는 뻔뻔한 행태에는 할 말을 잃는다”라 맞불을 놓았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4 홍익표 원내대표 "이번 국감 폭주하는 윤 정부에 맞설 유일한 수단", 끝내 국방위 국감 파행 file 엽기자 2023.10.10 19054
» 보궐선거 역대 최고 사전 투표율, 여야 서로 '유리하다' 민심은 어디로? file 엽기자 2023.10.10 23299
852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자, "대법원장 공백 길어지면 국가 기능 마비 우려" 야당 의원들에게 읍소 file 이원우기자 2023.10.05 31563
851 김기현 "이재명 대표 대선 하루 전날 허위사실 문자 대대적 발송" file 엽기자 2023.10.05 12062
850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두 아들 증여세 탈세 논란, 그 진실은? file 엽기자 2023.10.05 23203
849 행여 거짓말 또 들통날라, 국회 소명자료 요청 "영업비밀" 사유로 거절한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file 이원우기자 2023.10.04 31330
848 유인촌 문체부 장관 후보자 "MB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없었다" file 엽기자 2023.10.04 22053
847 이재명 대표 이르면 이번 주 국회 복귀, 강서구 보궐선거 지원 나선다 file 엽기자 2023.10.04 30180
846 '양파' 같은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 까면 깔수록 밝혀지는 거짓말, 장관 자격에 의문 file 이원우기자 2023.09.22 30403
845 강성 지지층 눈치 어디까지 보나?, '비밀투표' 원칙 깨고 투표용지 공개한 어기구 의원 file 엽기자 2023.09.22 31392
844 이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이후, 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색출 반대" 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온 내분 조짐 file 엽기자 2023.09.22 28104
843 문 전 대통령, 병원에서 단식 이어가고 있는 이 대표 만나 단식 중단 권유 file 엽기자 2023.09.20 34881
842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총리 해임안 국회 본희의 보고, 21일 표결 사실상 확정 file 엽기자 2023.09.20 26013
841 [속보] '카이저 남국' 제명안 3:3으로 끝내 부결, 민주당 '제 식구 감싸기' 비난 못 피할 듯 file 엽기자 2023.08.30 37982
840 이재명 대표, 윤석열 대통령 "1+1=100" 발언에 "국민을 폭력적으로 억압해" 맹비난 file 엽기자 2023.08.30 19340
839 금태섭 전 의원 '새로운선택' 신당 창당 선언 "선택지 없는 한국 정치에 새로운 선택이 되겠다" file 엽기자 2023.08.21 15897
838 또 붙었다! 최강욱VS한동훈, 국제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설전 file 엽기자 2023.08.21 33344
837 4번째 검찰 소환 이재명 대표 "나는 시시포스" 발언에 여야 맹렬히 공방 file 이원우기자 2023.08.17 17847
836 또 터진 김은경 논란 이번엔 가족사! 민주당 내부에서도 김은경 사퇴론 거세져 file 엽기자 2023.08.08 30963
835 이재명 "잼버리 폭망, 전 정부 탓? 세계는 인정 안 해" file 엽기자 2023.08.08 292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