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유승민 전 의원 사진.jpg

<유승민 전 의원 사진 출처:네이버>

 

 

국민의힘 당대표 주자로 거론되는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경선개입은 심각한 불법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16SNS를 통해 윤 대통령이 사석에서 당원투표 100%가 낫지 않나라고 했다는 언론보도를 게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이 당대표 선거에서 현행 당원투표 70%, 국민 여론조사 30%’인 반영 비율을 당원 투표 100%’로 바꾸는 것이 낫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것이 유 전 의원이 게시한 언론보도 내용이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대통령실도, 윤핵관들도 부인하지 않고 있다공무원은 그 지위를 이용하여 당내경선에서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와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금지한다등의 공직선거법 조항을 함께 언급했다.

 

이어 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은 검사시절 특검 수사팀장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45년 형을 구형했다박 전 대통령은 22년 확정 판결을 받았는데 그 중 공천개입 때문에 2년 징역형을 받았다고 했다. 이는 사실상 당 대표 선거에 개입한 윤 대통령을 향해 엄중하게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유 전 의원은 헌법과 법률을 누구보다 엄격하게 지켜야 할 공무원은 바로 대통령이라며 대통령께 엄중히 말씀드린다. 경선개입은 심각한 불법이라고 했다. 민심이 두렵지 않습니까.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고도 했다. 유 전 의원은 해당 게시물 해시태그로 경선 개입’’, ‘공천 개입’, ‘선거 개입을 쓰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전당대회 규칙을 개정하려는 당내 움직임에 대해 연일 비판에 나서고 있다. 전날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당권을 장악하고 있는 그 사람들이 룰을 마음대로 할 것이라며 좀 쪼잔하고 구질구질하지 않나. 화끈하게 100으로 하든지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123주차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로 여론조사에서는 유 전 의원이 27%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2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7%)과 무려 20%의 격차다. 국민의힘이 유승민 불가론을 앞세워 당원 투표 중심의 전당대회로 룰 개정을 공식화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도 유 전 의원의 지지율이 상승세에 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문 전 대통령 "아직도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해" 윤 대통령 '반국가 세력' 발언 정면 비판

    Date2023.07.04 By엽기자 Views11377
    Read More
  2. 문 전 대통령 이어 이낙연 전 대표까지, 추미애 "이 전 대표가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Date2023.07.04 By엽기자 Views20102
    Read More
  3. 최윤희는 되고 장미란은 안된다? 국민의힘 '내로남불' 민주당에 맹공

    Date2023.07.03 By엽기자 Views27827
    Read More
  4. 고민정, "문 전 대통령이 사퇴 권유했다"는 추미애 전 장관 발언에 "할말하않"

    Date2023.07.03 By엽기자 Views15526
    Read More
  5. 이낙연 전 대표 "윤 정부 왜 이리 폭주하나?" '반국가세력' 발언 맹비난

    Date2023.06.30 By엽기자 Views10088
    Read More
  6. 이준석 전 대표 윤 정부 향해 "방향성 알 수 없어"

    Date2023.06.30 By엽기자 Views10205
    Read More
  7. 국민의힘 "'반국가세력' 윤 대통령 발언은 팩트"

    Date2023.06.29 By엽기자 Views11730
    Read More
  8. 더불어민주당 "숙제 남기지 않겠다" 6월 마지막 본회의에서 법안 강행 처리 의자 밝혀

    Date2023.06.29 By엽기자 Views4765
    Read More
  9. 민노총 '윤석열 정권 퇴진' 7월 총파업 예고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13343
    Read More
  10. 국민 53.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총선 출마 반대한다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26278
    Read More
  11. 정부, 여당 "예비군으로 결석한 학생 불리한 처우 안 받게 한다"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12277
    Read More
  12. 교육부 킬러문항 22개 공개, 공교육 만으로는 절대 못 푼다!

    Date2023.06.27 By이원우기자 Views12201
    Read More
  13. 김성주 '민주유공자법' 관련 "셀프 입법 아니야, 민주화 공 인정해 달라는 것"

    Date2023.06.27 By엽기자 Views4181
    Read More
  14. 김기현 "민주 손바닥 뒤집듯 또 말바꿔" 불체포특권 당론 채택 불발 맹비난

    Date2023.06.27 By엽기자 Views11292
    Read More
  15. 양향자 의원 신당 창당, 요동치는 제3지대 30% 역대급 무당층은 누가 잡을까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9052
    Read More
  16. 도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촉구 서한 "공개 못한다"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4704
    Read More
  17. JU네트워크 주수도 전 회장 <시사인> 정희상 기자 및 '최경영의 경제쇼'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53771
    Read More
  18. 김영춘 전 의원, 언론사 상대로 제기한 '허위보도' 소송 끝내 패소

    Date2023.06.23 By이원우기자 Views21122
    Read More
  19.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반대' vs '괴담' 팽팽한 여야 줄다리기

    Date2023.06.23 By엽기자 Views6834
    Read More
  20. 박대출 "수능 킬러문항 제거, 공교육 내 출제 재확인"

    Date2023.06.23 By엽기자 Views1229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