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소선구제 폐지 촉구.jpg

<소선구제 폐지 촉구 캠페인 사진 출처:네이버>

 

내년 4 22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제도 개편 논의에 불이 붙었다. '정치개혁론자'인 김진표 국회의장이 구체적인 선거법 개정 시간표를 제시하고, 윤석열 대통령도 선거제 개혁 필요성에 공감하는 목소리를 내면서다.

 

김 의장은 2일 국회 시무식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현행 소선거구제는 사표가 많이 발생하고, 국민 뜻이 제대로 선거 결과에 반영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대안의 하나로 중대선거구제가 제안되고 있지만, 그 밖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포함하고 여러 가지를 잘 혼합해 선거법을 새롭게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호남에서도 보수 정치인들이 몇 명은 당선되고, 거꾸로 대구·경북에서도 진보 정치인들이 당선돼야 협치가 된다"고 강조했다.


선거법 개정에 구체적인 시간표도 언급했다. 김 의장은 "정개특위(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늦어도 2월 중순까지는 선거법 개정안을 복수로 제안하고, 그것을 국회의원 300명 전원이 참여하는 전원위원회에 회부해 3월 초순까지는 총선 선거제도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도 언론 인터뷰에서 "선거구제는 전부 아니면 전무로 가다 보니 선거가 너무 치열해지고 진영이 양극화되고 갈등이 깊어졌다. 중대선거구제를 통해서 대표성이 좀 더 강화되는 방안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행정부와 입법부 수장이 동시에 선거제도 개편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중대선거구제란 1개 선거구에서 복수의 당선자를 뽑는 선거제도를 말한다. 선거구 1개에서 1명만 뽑는 현행 소선거구제에 비해 사표를 최소화할 수 있고, 군소 정당이나 신생 정당도 의석을 얻을 수 있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정치권에선 중대선거구제 개편이 전체 선거제도 개혁 논의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의도했던 바와 달리 21대 총선에서 위성정당 난립을 초래했던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비해 여야 견해차가 적기 때문이다. 정개특위 민주당 간사인 전재수 의원은 "비례대표는 여야 입장 차가 워낙 커서 비례대표부터 시작하면 논의 판이 깨지게 돼 있다" "여야 공통분모가 있는 소선거구제 한계를 논의하다 보면 중대선거구제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선거제도 특성상 여야 합의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있다. 한 국민의힘 재선 의원은 "여야를 떠나 대도시 지역 의원들은 찬성할 수 있지만, 농촌 지역구 의원들은 반대할 것"이라며 "선거구제는 권력구조 개편과도 연계돼 차차기 총선을 염두에 두고 긴 호흡으로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초선 의원도 "의원 300명의 이해관계가 얽힌 일이라 단시간 안에 합의안을 도출하기 쉽지 않다"고 했다.


여야 지도부는 향후 의원총회 등을 거쳐 각 당의 선거제 개혁 방안을 확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부산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연 뒤 "중대선거구제의 장단점을 충분히 고려해서 당내 의견을 모아가는 중"이라고 했으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등을 통해서 선거제도에 관한 의견들을 빠른 시간 안에 수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문 전 대통령 "아직도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해" 윤 대통령 '반국가 세력' 발언 정면 비판

    Date2023.07.04 By엽기자 Views11374
    Read More
  2. 문 전 대통령 이어 이낙연 전 대표까지, 추미애 "이 전 대표가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Date2023.07.04 By엽기자 Views20096
    Read More
  3. 최윤희는 되고 장미란은 안된다? 국민의힘 '내로남불' 민주당에 맹공

    Date2023.07.03 By엽기자 Views27819
    Read More
  4. 고민정, "문 전 대통령이 사퇴 권유했다"는 추미애 전 장관 발언에 "할말하않"

    Date2023.07.03 By엽기자 Views15518
    Read More
  5. 이낙연 전 대표 "윤 정부 왜 이리 폭주하나?" '반국가세력' 발언 맹비난

    Date2023.06.30 By엽기자 Views10080
    Read More
  6. 이준석 전 대표 윤 정부 향해 "방향성 알 수 없어"

    Date2023.06.30 By엽기자 Views10202
    Read More
  7. 국민의힘 "'반국가세력' 윤 대통령 발언은 팩트"

    Date2023.06.29 By엽기자 Views11724
    Read More
  8. 더불어민주당 "숙제 남기지 않겠다" 6월 마지막 본회의에서 법안 강행 처리 의자 밝혀

    Date2023.06.29 By엽기자 Views4759
    Read More
  9. 민노총 '윤석열 정권 퇴진' 7월 총파업 예고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13336
    Read More
  10. 국민 53.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총선 출마 반대한다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26271
    Read More
  11. 정부, 여당 "예비군으로 결석한 학생 불리한 처우 안 받게 한다"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12269
    Read More
  12. 교육부 킬러문항 22개 공개, 공교육 만으로는 절대 못 푼다!

    Date2023.06.27 By이원우기자 Views12190
    Read More
  13. 김성주 '민주유공자법' 관련 "셀프 입법 아니야, 민주화 공 인정해 달라는 것"

    Date2023.06.27 By엽기자 Views4174
    Read More
  14. 김기현 "민주 손바닥 뒤집듯 또 말바꿔" 불체포특권 당론 채택 불발 맹비난

    Date2023.06.27 By엽기자 Views11288
    Read More
  15. 양향자 의원 신당 창당, 요동치는 제3지대 30% 역대급 무당층은 누가 잡을까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9039
    Read More
  16. 도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촉구 서한 "공개 못한다"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4697
    Read More
  17. JU네트워크 주수도 전 회장 <시사인> 정희상 기자 및 '최경영의 경제쇼'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53767
    Read More
  18. 김영춘 전 의원, 언론사 상대로 제기한 '허위보도' 소송 끝내 패소

    Date2023.06.23 By이원우기자 Views21115
    Read More
  19.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반대' vs '괴담' 팽팽한 여야 줄다리기

    Date2023.06.23 By엽기자 Views6824
    Read More
  20. 박대출 "수능 킬러문항 제거, 공교육 내 출제 재확인"

    Date2023.06.23 By엽기자 Views122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