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jpg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출처:네이버>

 

 

22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오자 여야 국회의원들의 막말 퍼레이드가 여지없이 찾아왔다.

변함없는 국회의원들의 막말 퍼레이드에 국민들은 지치기만 할 뿐이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5.18 막말과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JMS 막말 파동에 이어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실무자 식대 수준의 금액이라는 막말 파동이 일어 정치권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의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핵심 관계자들을 잇달아 소환하며 수사 강도를 높여가는 가운데, 민주당 지도부에서는실무자 식대 수준의 금액이라는 몰상식한 발언이 나왔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의 발언과 달리 그간 지방선거나 조합장 선거 등에서 10만원씩의 현금, 마스크 등을 전달한 일반인 선거운동원이 구속된 사례가 수두룩하다. 이에 정치권에서는국회의원들은 수백만원을 받아도 구속은 커녕 식대라고 넘어갈 수 있는 것이냐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당시 강래구(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씨와 윤관석 의원 주도로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돕기 위해 9400만원의 불법 자금이 당내에 뿌려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 돈이 민주당 의원 10여 명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정근씨는 현금 300만원이 든 봉투 20개를 10개씩 두 차례에 걸쳐 윤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한 의원에게 총 600만원이 건네진 셈이다. 지역상황실장 20여명에게는 50만원씩이 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친()이재명계 좌장 격인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18 C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국민들이 전체적으로 큰 금액이라고 생각하지만, 대개 실무자들의 차비, 기름값, 식대 정도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그런 구체적인 금액을 주고받았다는 것을 송 전 대표가 알았다면 용인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동안의 지역 선거에서돈봉투를 뿌린 선거운동원들은 수십만원씩, 모두 합쳐 수백만원의 금품을 건넨 혐의로도 구속됐었다. 지난달 남원운봉농협 조합장 선거 과정에서 조합원들의 집을 찾아가 10~30만원씩 총 수백만원 상당의 현금을 건넨 혐의를 받은 50대 선거운동원이 구속됐다. 또한 2018년 경북지역 군수 선거운동원 두 명이 지역사회단체 회원 10명에게 총 200만원을 건넨 혐의로 구속됐다. 이들은 한 사람당 고작 20만원씩을 건넸다.

 

현직 시의원이 구속 기소된 사례도 있다. 대구지검 서부지청은 지난해 전태선 대구시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전 시의원은 2020 12월 선거구민 3명에게 시가 28만원 상당의 행운의 열쇠와 귀금속을 1개씩 나눠준 혐의를 받았다. 또 선거구민들에게 시가 248만원 상당의 마스크 12400장을 제공한 것도 선거법 위반 혐의에 포함됐다. 금액으로 따지면 총 330만원 정도다.

 

시민들은 정 의원의 발언에민주당에선 수십, 수백만원이 식대냐”, “술 한잔만 마셨어도 음주운전이듯 만원 한 장 받았어도 뇌물은 뇌물이라고 매우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19일 논평에서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대국민 사과를 했지만 그 말이 무색하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민주당은 딴소리만 하고 있다정 의원은쩐당대회게이트 자체를 폄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 원내대변인은부정부패 비리가 터져나올 때마다 꼬리자르기로 일순간 무마하려 한다면 큰 오산이라며검찰은 이 대표의 말처럼정치적 고려 없이오로지 증거가 가리키는 대로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정 의원은 여지없이 고개를 숙였다. 정 의원은 19일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너무 부끄럽고 국민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하는 과정에서 돈의 사용처를 추측하며 불필요한 얘기를 하는 실수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부끄러운 사안으로 민주당에 실망하신 국민들의 마음을 잘 알면서도 상처를 주는 실언을 한 저의 불찰을 반성한다저의 진의가 달리 해석될 수 있는 말을 한 것을 송구하게 생각하며 사과드린다고 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문 전 대통령 "아직도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해" 윤 대통령 '반국가 세력' 발언 정면 비판

    Date2023.07.04 By엽기자 Views11369
    Read More
  2. 문 전 대통령 이어 이낙연 전 대표까지, 추미애 "이 전 대표가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Date2023.07.04 By엽기자 Views20078
    Read More
  3. 최윤희는 되고 장미란은 안된다? 국민의힘 '내로남불' 민주당에 맹공

    Date2023.07.03 By엽기자 Views27808
    Read More
  4. 고민정, "문 전 대통령이 사퇴 권유했다"는 추미애 전 장관 발언에 "할말하않"

    Date2023.07.03 By엽기자 Views15509
    Read More
  5. 이낙연 전 대표 "윤 정부 왜 이리 폭주하나?" '반국가세력' 발언 맹비난

    Date2023.06.30 By엽기자 Views10071
    Read More
  6. 이준석 전 대표 윤 정부 향해 "방향성 알 수 없어"

    Date2023.06.30 By엽기자 Views10188
    Read More
  7. 국민의힘 "'반국가세력' 윤 대통령 발언은 팩트"

    Date2023.06.29 By엽기자 Views11722
    Read More
  8. 더불어민주당 "숙제 남기지 않겠다" 6월 마지막 본회의에서 법안 강행 처리 의자 밝혀

    Date2023.06.29 By엽기자 Views4756
    Read More
  9. 민노총 '윤석열 정권 퇴진' 7월 총파업 예고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13327
    Read More
  10. 국민 53.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총선 출마 반대한다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26265
    Read More
  11. 정부, 여당 "예비군으로 결석한 학생 불리한 처우 안 받게 한다"

    Date2023.06.28 By엽기자 Views12268
    Read More
  12. 교육부 킬러문항 22개 공개, 공교육 만으로는 절대 못 푼다!

    Date2023.06.27 By이원우기자 Views12182
    Read More
  13. 김성주 '민주유공자법' 관련 "셀프 입법 아니야, 민주화 공 인정해 달라는 것"

    Date2023.06.27 By엽기자 Views4171
    Read More
  14. 김기현 "민주 손바닥 뒤집듯 또 말바꿔" 불체포특권 당론 채택 불발 맹비난

    Date2023.06.27 By엽기자 Views11285
    Read More
  15. 양향자 의원 신당 창당, 요동치는 제3지대 30% 역대급 무당층은 누가 잡을까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9037
    Read More
  16. 도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촉구 서한 "공개 못한다"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4694
    Read More
  17. JU네트워크 주수도 전 회장 <시사인> 정희상 기자 및 '최경영의 경제쇼' 제작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Date2023.06.26 By엽기자 Views53759
    Read More
  18. 김영춘 전 의원, 언론사 상대로 제기한 '허위보도' 소송 끝내 패소

    Date2023.06.23 By이원우기자 Views21110
    Read More
  19.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반대' vs '괴담' 팽팽한 여야 줄다리기

    Date2023.06.23 By엽기자 Views6818
    Read More
  20. 박대출 "수능 킬러문항 제거, 공교육 내 출제 재확인"

    Date2023.06.23 By엽기자 Views1228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