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사진.jpg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 사진 출처:네이버>

 

국민의힘은 10일 서울-양평 고속도로 종점이 김건희 여사 일가 땅 주변으로 변경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 양평군수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을 펼쳤다. 

 

국민의힘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백지화’ 발언을 뒤집는 도로 건설 재추진 방안을 성급히 내놓기보다 민주당에 공세를 취하며 사태가 진정되길 기다리는 분위기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 논리대로라면 지금 민주당이 원안을 고집하는 것은 전 양평군수 일가에 특혜를 주기 위한 것이라는 이야기”라며 “민주당은 김건희 여사 일가 특혜 의혹을 제기할 것이 아니라 전직 양평군수의 셀프 특혜 의혹부터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을 겨냥해 “도둑질도 손발이 맞아야 한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도 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정동균 전 양평군수 일가는 양평군 옥천면 아신리에 1만여㎡(약 3000평)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상당수가 노선 원안의 종점으로부터 1.6㎞가량 거리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 전 군수 현직 시절 아내가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 막바지 단계에서 원안 종점 인근 자택 앞 땅 3필지(258평)를 추가로 산 사실도 보도됐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내로남불도 이런 내로남불이 없다”며 민주당을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에 이어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이런 걸 적반하장이라고 한다”며 “민주당은 지금의 혼란상에 대해 양평군민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김기현 대표는 인천공항에서 미국으로 출국하기 직전 “민주당이 ‘똥볼’을 찬 것”이라며 “지금 탈출구가 필요한 쪽은 민주당 쪽”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선 원 장관이 지난 6일 사업 백지화를 선언했지만 이내 어떤 계기를 잡아 사업을 재개할 것으로 보는 것이 중론이다. 일각에선 원안과 바뀐 종점을 두고 양평에서 주민투표 및 여론조사를 실시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윤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주민투표는 논의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비공개 최고위에서도 주민투표 등을 통한 급격한 방향 설정이 아니라 민주당에 대응부터 하고 전문가 중심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인식이 공유됐다고 한다.

 

한 원내 지도부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우리가 뭘 제안하든 민주당이 트집을 잡을 텐데, 지금 섣불리 사업 재추진 안을 제안했다가 원 장관의 ‘사업 전면 중단’이란 극약 처방을 소용없게 만들 수 있다”며 “일단 민주당에서 나온 것(정 전 군수 땅)을 비판하고, 이슈가 가라앉으면 차분하고 냉정하게 대안을 내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왜 종점 변경이 필요한지를 설명하며 여론전을 이어갔다.

 

하지만 대통령 처가 특혜 의혹을 외면한 채 바뀐 종점안을 밀어붙인다면 여권에 적지 않은 리스크가 될 것이란 지적이 당내에서도 나온다. 김 여사 일가가 종점 주변 땅을 처분하지 않으면 사업 진행 과정에서 계속 국책사업으로 인해 대통령 처가가 얼마나 이익을 봤다는 사실이 부각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편 김 여사 가족들은 이번에 문제가 된 선산 말고도 바뀐 종점이 위치한 강상면과 그 옆 양평읍에 총 29개 필지(축구장 5개 크기)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피라TV 김준엽 기자 junyub95@gmail.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5 경찰, 사건 무마 목적 '고액 수임료 의혹' 양부남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 구속영장 청구 file 이원우기자 2023.05.30 10293
774 피켓들고 거리로 나선 이재명 "오염수 방류 반대" file 엽기자 2023.05.26 23181
773 선관위 지난해에만 서버 4차례 뚫렸다. 그런데도 보안 점검 거부? file 이원우기자 2023.05.26 18326
772 전세사기 특별법, 김남국 방지법 국회 통과 간호법, 방송법은 갈길 멀어 file 이원우기자 2023.05.26 19097
771 이재명, 비명계 겨냥해 "이간질에 놀아나지 말아야" 윤리감찰 후폭풍 file 엽기자 2023.05.25 18578
770 국민의힘 '시민단체 정상화 TF' 발족, "시민단체 탈 쓴 비즈니스" file 이원우기자 2023.05.25 11370
769 '성추행 의혹'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천시의원 논란이 된 CCTV 영상 공개 file 엽기자 2023.05.24 28275
768 송영길 전 대표 "피의사실 유포했다"며 '돈봉투 의혹' 수사 검사 공수처에 고발 file 엽기자 2023.05.24 27177
767 이재명 "후쿠시마 오염수 시찰단 청문회 및 투기 저지 결의안 추진" file 엽기자 2023.05.24 7819
766 환노위 국민의힘 퇴장한 가운데, '노란봉투법' 국회 본회의 직회부 의결 file 이원우기자 2023.05.24 3415
765 장차관 등 고위공직자도 가상자산 신고한다. 여야 '김남국 방지법' 발의 file 이원우기자 2023.05.24 6439
764 윤재옥 "대선 전후 2억 5천만원 뺀 김남국, 돈 어디다 썼나" file 이원우기자 2023.05.23 3323
763 민주당 후쿠시마 사찰단 파견 맹비난 "오염수 방류 공범된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5.19 9306
762 뇌물수수 첫 재판 나선 노웅래 의원 "검찰은 전과 16범 말만 듣고 날 범법자로 몰고 있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5.19 20099
761 이재명 "정부여당 5.18 정신 정략적 목적으로 활용해" file 이원우기자 2023.05.19 19161
760 경찰, 법원장에게 부총리가 전화했지만 청탁 아니다. 홍 전 부총리 '아빠 찬스' 무혐의 결론 file 이원우기자 2023.05.18 22901
759 가짜뉴스인가? 법무부 박찬대 의원 발 "한동훈 장관 가상화폐 보유 공개 거부했다"에 "그런 사실 없다"며 정면 반박 file 이원우기자 2023.05.18 5599
758 민주당 5.18 정신 헌법 수록 및 개헌 추진 file 이원우기자 2023.05.17 5593
757 카이저 남국발 가상 화폐 논란, 정무위 '국회의원 전원 가상 자산 자진 신고' 결의안 채택 file 이원우기자 2023.05.17 6828
756 김종민 의원 "이재명의 시간 얼마 남지 않아.." file 이원우기자 2023.05.16 1556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