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참사 당일 현장브리핑 중인 최성범 용산소방서 서장.jpg

<참사 당일 현장브리핑 중인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사진 출처:네이버>

 

이태원 참사를 수사 중인 경찰청 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을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이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분노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수본은 지난 7일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과 박희영 용산구청장, 용산경찰서 정보과장·정보계장, 류미진 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 최 소방서장 등 6명을 피의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 중 이 전 서장과 류 전 과장에게는 업무상 과실치사상과 직무유기 혐의가 적용됐다. 용산경찰서 정보과장·정보계장은 직권남용, 증거인멸,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를 받았고, 박 구청장과 최 서장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됐다.

 

특수본은 "최 서장이 현장에 출동하는 과정에서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한 정황을 포착했다"며 최 소방서장 입건에 대해 설명했다. 참사 당시 용산소방서가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 구조 활동을 펼쳐야 하지만, 종로소방서 소속 구급차가 더 먼저 도착하는 등의 이유로 현장 처리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의 입건에 분노한 네티즌 사진.jpg

 

<최성범 용산서장 입건 소식에 분노한 누리끈들 출처:트위터>

 

그러나 누리꾼들은 입건 대상에 최 서장이 포함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8일 오전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소방서장'이라는 키워드가 올라왔고, 관련 글은 1만개 이상 게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관련 소식이 빠르게 퍼지며 "납득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비난이 쏟아져나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밤새 고생하고 표창을 줘도 모자랄 판에 피의자 신분이라니 말이 안 된다", "머리 출혈 환자를 이송하다 늦은 건데 과실치사라니 어이없다",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다", "최 서장에게 뒤집어씌우기 하는 거냐"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이처럼 누리꾼들이 최 서장 피의자 전환 소식에 분노하는 이유는 앞서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난달 29, 밤새 현장을 지휘하던 최 서장이 언론 브리핑을 하던 중 손이 떨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기 때문이다.

 

당시 최 서장은 브리핑을 하면서 목소리는 침착했지만, 마이크를 쥔 왼손은 덜덜 떨고 있었다. 이 모습이 캡쳐되어 '브리핑하면서 손 덜덜 떠는 용산소방서장'이란 제목으로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로 퍼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긴박한 상황 속에서 맡은 바에 온 힘을 다해주셔서 감사하다", "목소리는 안 그런데, 손을 떠는 걸 보니 얼마나 긴장하셨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당시 최 서장은 사망자가 늘어나자 "지금은 구호가 우선"이라며 현장에서 소란을 피우는 시민들을 향해 "조용히 하라"고 제지해 베테랑다운 면모를 보였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한편, 이태원 참사를 수사중인 특수본은 이날까지 각종 매뉴얼 등 현물 611점과 녹취파일 등 전자정보 6521, 휴대폰 2대 등 총 7134점을 압수해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참사 현장 인근 CCTV 영상 57개와 SNS 영상 등 78, 제보 영상 22개 등 총 157개 영상도 1차 분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본은 지난달 311차 합동 감식으로 확보한 3D 스캐너 계측과 이날 추가감식 결과, 폐쇄회로(CC)TV 영상 자료 등을 토대로 시간대별 군집도 변화 등 위험도를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8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 검찰 파기환송심서 징역 13년 구형 file 이원우기자 2023.01.10 6510
797 충격! 2022년 대한민국에도 존재하는 간첩, 제주 간첩 사건 영장 살펴보니... file 이원우기자 2023.01.10 8012
796 검찰, 김만배 기자 이어 현직 판사까지 로비한 정황 포착 file 이원우기자 2023.01.10 23180
795 김만배에게 돈 받은 한겨레 기자 3억 더 받았다, 그런데 해명엔 6억만 언급... file 이원우기자 2023.01.09 20268
794 시신 수색만 13일째, 계속되는 이기영의 진술 번복.. 시신은 어디에 있나 file 이원우기자 2023.01.09 13463
793 엉망진창 군 대비태세, 북한 무인기 침공 당시 어설픈 군 대응 밝혀졌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09 11370
792 경찰, '법카 유용' 방조한 경기도 공무원 2명 검찰 송치 file 이원우기자 2023.01.05 13500
791 '인터넷 카페'까지 개설해 병역 면탈 알선한 구씨, 3년 전부터 민원 접수됐었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05 3790
790 검찰, 한국타이어 불법승계 의혹 정조준, 조현범 회장 배임 혐의로 수사 확대 file 이원우기자 2023.01.04 10001
789 무먼혀 10대 운전자의 졸음운전, 꽃다운 대학생을 죽음으로 몰았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04 6737
788 '강남 스와핑 클럽' 뒤엉켜 있던 손님들은 처벌 못 해 file 이원우기자 2023.01.04 11663
787 법원 "MBC 허위사실 적시해 SBS 명예 훼손시켰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03 13173
786 새해에도 어김없이 찾아온 전장연의 출근길 시위 file 이원우기자 2023.01.03 9581
785 경찰 '빌라왕' 타살 의혹 없다, 공범 수사 지속할 것 file 이원우기자 2023.01.02 8871
784 제2경인고속도로 화재 원인 차량, 2년 전에도 차량 화재 있었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02 3505
783 중국 '비밀경찰서' 의혹 식당 대표, "중국인 중국 송환 도운 적은 있지만, 강제 송환은 없었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1.02 7824
782 서울교통공사 "전장연 시위 추가 법적 조치 취할 것" file 이원우기자 2023.01.02 9194
781 "같은 사람 맞아?" 택시기사, 전 여친 살해범 이기영 달라도 너무 다른 실물과 공개 사진 file 이원우기자 2023.01.02 7921
780 48일 만에 잡힌 '라임몸통' 김봉현, 체포 직전까지 저항 file 이원우기자 2022.12.30 20540
779 택시기사 살인범 이기영, 전 여친 살인하고 '부모 유산 상속받았다'고 거짓말 file 이원우기자 2022.12.30 12482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1 Next
/ 5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