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수사일지.jpg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도주 일지 출처:네이버>

 

 

라임자사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11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전자장치를 끊고 도주한 가운데, 김 전 회장의 도주 전까지 검찰이 그의 신병 확보를 세 차례 시도했지만 모두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수원여객과 스타모빌리티 자금 수백억원을 빼돌리고 정치권과 검찰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20205월 구속 기소됐다가 지난해 7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김 전 회장의 보석 조건은 보증금 3억원과 주거제한, 도주 방지를 위한 전자발찌 부착 등이었다. 하지만 주거제한만 있을 뿐 외출에 대한 제한이 없었고 김 전 회장이 전자발찌를 훼손했을 경우 처벌할 근거도 없어 사실상 감시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

 

불구속 재판을 받던 김 전 회장이 중형에 대한 우려 때문에 선고기일이 다가올수록 도주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검찰은 지난 914일 김 전 회장에 대한 첫 번째 구속 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하지만 법원은 김 전 회장의 보석 이후 1년 넘게 재판에 출석하면서 보석 조건을 위반하는 행동을 보이지 않았고,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도 낮다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검찰은 김 전 회장에 대한 범죄사실을 추가하고 도주준비 정황을 수사한 후 지난달 7일 구속영장을 재청구했으나 지난달 12일 법원은 검찰의 구속영장을 재차 기각했다.

법원은 지난달 김 전 회장의 영장을 기각하며 보석 결정의 취지가 충분히 존중돼야 하고 보석 이후 현재까지 취소사유(도주나 증거인멸)에 해당할 만한 사정 변경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당시 법원이 김 전 회장의 영장을 기각한 구체적 사유는 전자장치 부착 등을 조건으로 보석이 결정된 점, 보석 결정보다 이전의 범행으로 이번 사건 구속영장이 청구된 점, 이미 기소된 관련 사건의 범죄사실이 훨씬 무거워 보이는 점, 보석 석방된 후 재판에 성실히 출석한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두 차례 김 전 회장의 신병 확보에 실패한 검찰은 애초 석방 당시로 돌아가 보석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지난달 26일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은 영장 기각 후 이틀 뒤 열린 공판에서 보석을 취소해 사회적으로 큰 피해를 가져온 라임 사건 주범의 도주를 막아야 한다김 전 회장이 재판 기간 중 성실히 출석했다는 점이 선고기일 출석을 보장해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결국 법원은 2주가 지난 지난 112250분쯤 김 전 회장의 보석 취소를 결정했으나 이미 김 전 회장은 도주해 종적을 감춘 뒤였다. 김 전 회장은 결심 공판을 1시간 30분 앞둔 오후 130분쯤 경기 하남시 팔당대교 인근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다.

 

최근 검찰이 김 전 회장의 도주를 도운 것으로 추정되는 김 전 회장 조카의 휴대전화 등을 압수, 포렌식하는 등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김 전 회장의 행방에 대한 결정적 단서를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성추행 의혹' 휩싸인 정철승 박원순 전 서울시장 변호인 "가짜 미투" 혐의 부인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9658
    Read More
  2.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인물 김인섭 전 대표 구속 영장 기각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3251
    Read More
  3.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테라 루나 사태 전 100억원 가량 김앤장에 송금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2222
    Read More
  4. 김진표 국회의장 "선거제 개편 이르면 5월 마무리, 위성정당은 없어질 것"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144
    Read More
  5. 여-야, 의사-간호사 극한 갈등의 원인 '간호법' 너는 무엇이냐?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648
    Read More
  6. 대법원 "구글, 미국 정보기관에 제공한 국내 이용자 내역 공개하라"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0920
    Read More
  7. 조정훈 시대전환당 의원 "조국 다 내려놓는 다더니 딸까지 셀럽 만들어" 맹비난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33716
    Read More
  8. 현실판 마약왕 텔레그램명 '전세계' 필리핀 옥중서 마약 판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2034
    Read More
  9. 국민의힘 홍준표 대구 시장 상임고문에서 면직 결정, 홍 "30년 만에 처음 본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19396
    Read More
  10. 검찰,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27832
    Read More
  11. 엠폭스 지역사회 전파됐나? 7,8번째 확진자 해외여행이력 없어.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2020
    Read More
  12. 새로운 간호법 중재안에 자리 박차고 나간 간호사협회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6752
    Read More
  13. 미국 민간연구소 "북한 핵무기 40~45기 보유"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9900
    Read More
  14. 다리 상처만 232개 '계모 학대 사망 인천 초등생' 친모 "친부도 살인죄 적용해라"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7254
    Read More
  15. 공유기로 변장한 몰래카메라, 모텔서 70차례 불법촬영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132
    Read More
  16. 검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쌍방울 대북송금' 관여 혐의로 추가 기소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039
    Read More
  17. 하다 하다 초등학교 까지 마수 뻗은 건폭노조, 부산 민노총 간부 A씨 특수공갈 혐의로 구속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6798
    Read More
  18. 그동안은 왜 잡지 못했나? 검찰, 창원간첩단 4명 구속기소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0194
    Read More
  19. 서울대 교수 50여명 속한 민주화교수협의회 "일제 강제동원 굴욕 해법 철회해라!"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18139
    Read More
  20. 울산 노점 단속 공무원, 노점상 할머니 내동댕이 후 "공무집행 방해다!"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201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