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박영수 전 특별검사 사진.jpg

<박영수 전 특별검사 사진 출처:네이버>

 

 

가짜 수산업자에게 포르쉐 렌터카 등을 무상으로 지원받은 혐의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또 이 사건에 연루된 현직 검사와 전, 현직 언론인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반면 여권 원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끝내 무혐의 처리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김수민 부장검사)14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박 전 특검 등을 불구속 기소했다. 박 전 특검은 2020년 재력가를 사칭한 가짜 수산업자김모씨에게 대여료 250만원 상당의 포르쉐 렌터카를 무상으로 받고, 86만원 상당의 수산물을 3차례 받는 등 총 336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박 전 특검은 지난해 7월 차량 사용료를 제3자를 통해 김씨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해왔다. 김씨의 변호인은 이 내용을 담은 사실확인서를 검찰에 제출했지만, 검찰은 통화, 차량 이용 내역 조사 등을 토대로 허위로 판단했다.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는 동일인에게 1100만원 또는 매 회계연도 합계 3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을 받거나 요구하면 성립된다.

 

검찰은 현직 검사인 이방현 부부장검사,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보도 해설위원, 전직 중앙일보 기자 등 언론인 총 3명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기소했다.

이 검사는 2020~2021년 포르쉐, 카니발 렌터카를 무상으로 받고, 220만원 상당의 수산물과 579만원 상당의 자녀 댄스, 보컬 학원 수업료 등 총 849만원 상당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엄 해설위원은 2019~2020년까지 유흥접대 서비스, 벤츠, 아우디, K7 차량과 수산물 등 942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 이 전 논설위원은 2020년 골프채와 수산물 등 총 357만원 상당을 받은 혐의,

전 중앙일보 기자도 BMW, 포르쉐 차량 등을 무상 이용해 총 535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가짜 수산업자 김씨 역시 이들 5명에게 총 319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김씨는 선동 오징어에 투자하면 수개월 안에 3~4배의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속여 7명에게서 총 116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돼 올해 7월 징역 7년이 확정됐다.

김씨가 제공한 제네시스 렌터카를 무상 이용했다는 혐의를 받은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에 대해서는 수사 개시 전인 20202월 비서에게 렌트비 처리 등을 지시하고, 이후 실제로 모두 지급한 점을 근거로 무혐의 처리했다. 김 전 의원과 마찬가지로 대학원 등록금 250만원을 김씨가 대신 내줬다는 혐의를 받은 모 종합편성채널 정모 기자에 대해서도 빌렸다가 갚은 사실이 인정돼 혐의 없음 처분했다.

 

한편 박 전 특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법학 교수를 비롯한 다수의 법률가들은 본건의 경우 특검은 공무수행 사인으로 청탁금지법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데에 의견이 일치했다검찰의 이번 기소 결정은 법리나 사실관계를 벗어난 처분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성추행 의혹' 휩싸인 정철승 박원순 전 서울시장 변호인 "가짜 미투" 혐의 부인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9663
    Read More
  2.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인물 김인섭 전 대표 구속 영장 기각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3252
    Read More
  3.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테라 루나 사태 전 100억원 가량 김앤장에 송금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2222
    Read More
  4. 김진표 국회의장 "선거제 개편 이르면 5월 마무리, 위성정당은 없어질 것"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145
    Read More
  5. 여-야, 의사-간호사 극한 갈등의 원인 '간호법' 너는 무엇이냐?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649
    Read More
  6. 대법원 "구글, 미국 정보기관에 제공한 국내 이용자 내역 공개하라"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0920
    Read More
  7. 조정훈 시대전환당 의원 "조국 다 내려놓는 다더니 딸까지 셀럽 만들어" 맹비난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33723
    Read More
  8. 현실판 마약왕 텔레그램명 '전세계' 필리핀 옥중서 마약 판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2035
    Read More
  9. 국민의힘 홍준표 대구 시장 상임고문에서 면직 결정, 홍 "30년 만에 처음 본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19405
    Read More
  10. 검찰,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27834
    Read More
  11. 엠폭스 지역사회 전파됐나? 7,8번째 확진자 해외여행이력 없어.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2028
    Read More
  12. 새로운 간호법 중재안에 자리 박차고 나간 간호사협회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6756
    Read More
  13. 미국 민간연구소 "북한 핵무기 40~45기 보유"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9907
    Read More
  14. 다리 상처만 232개 '계모 학대 사망 인천 초등생' 친모 "친부도 살인죄 적용해라"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7259
    Read More
  15. 공유기로 변장한 몰래카메라, 모텔서 70차례 불법촬영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132
    Read More
  16. 검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쌍방울 대북송금' 관여 혐의로 추가 기소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039
    Read More
  17. 하다 하다 초등학교 까지 마수 뻗은 건폭노조, 부산 민노총 간부 A씨 특수공갈 혐의로 구속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6802
    Read More
  18. 그동안은 왜 잡지 못했나? 검찰, 창원간첩단 4명 구속기소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0194
    Read More
  19. 서울대 교수 50여명 속한 민주화교수협의회 "일제 강제동원 굴욕 해법 철회해라!"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18142
    Read More
  20. 울산 노점 단속 공무원, 노점상 할머니 내동댕이 후 "공무집행 방해다!"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201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