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jpg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사진 출처:네이버>

 

 

한국타이어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조현범 회장의 배임 혐의를 두고 계좌 내역을 들여다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최근 조 회장과 회사 관계자 등의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내역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총수 일가가 계열사 부당지원을 통해 마련한 배당금을 승계자금으로 쓴 것으로 보고 공정거래법 위반은 물론, 배임 혐의까지 추가로 적용할 수 있는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공정거래위원회에 고발요청권을 행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고발요청권이 행사될 경우 검찰은 조 회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할 수 있다. 검찰은 지난해 1223일 조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바 있다.

 

이번 조사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해 11월 계열사 부당지원으로 한국타이어 총수 일가가 막대한 배당을 챙겼다며 한국타이어 법인을 검찰에 고발하면서부터 시작됐다. 한국타이어 노조도 지난 2일 조 회장을 배임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

 

한국타이어는 계열사 프리시전웍스(MKT)의 타이어 제조설비를 경쟁사보다 비싼 가격으로 사들여 이익을 몰아줬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한국타이어가 타이어 제조장비의 가격을 산정할 때 제조원가를 실제보다 과다 반영하는 방식으로 프리시전웍스가 40% 이상의 매출 이익률을 올리도록 설계했다는 것이다. 프르시전웍스의 매출이 늘면서 조 회장 등 특수관계인들은 2016~2017년 배당금으로만 108억원을 챙겼다.

 

검찰은 이렇게 마련된 배당금이 2020년 당시 사장이었던 조 회장이 부친인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지분 23.59%를 매입하는 데 쓰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한국타이어가 2011년 프리시전웍스를 인수했을 때 별도 법인 MKT홀딩스를 세워 인수하는 방식으로 총수 일가 지분을 끼워 넣었던 과정도 주목하고 있다. 한국타이어가 100% 자회사로 두고 거래했다면 고스란히 이익을 가져갈 수 있었는데 총수 일가와 지분을 나눠 결과적으로 회사가 손해를 봤다는 것이다. MKT홀딩스의 지분은 한국타이어가 50.1%, 조 회장 29.9%, 조현식 고문 20% 등으로 총수 일가가 49.9%를 보유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4일 조 회장 집무실을 비롯해 한국타이어,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 한국프리시전웍스 등 한국타이어그룹 계열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 회장을 추가 소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성추행 의혹' 휩싸인 정철승 박원순 전 서울시장 변호인 "가짜 미투" 혐의 부인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9681
    Read More
  2.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인물 김인섭 전 대표 구속 영장 기각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3255
    Read More
  3.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테라 루나 사태 전 100억원 가량 김앤장에 송금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2226
    Read More
  4. 김진표 국회의장 "선거제 개편 이르면 5월 마무리, 위성정당은 없어질 것"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146
    Read More
  5. 여-야, 의사-간호사 극한 갈등의 원인 '간호법' 너는 무엇이냐?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649
    Read More
  6. 대법원 "구글, 미국 정보기관에 제공한 국내 이용자 내역 공개하라"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0927
    Read More
  7. 조정훈 시대전환당 의원 "조국 다 내려놓는 다더니 딸까지 셀럽 만들어" 맹비난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33727
    Read More
  8. 현실판 마약왕 텔레그램명 '전세계' 필리핀 옥중서 마약 판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2051
    Read More
  9. 국민의힘 홍준표 대구 시장 상임고문에서 면직 결정, 홍 "30년 만에 처음 본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19409
    Read More
  10. 검찰,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27838
    Read More
  11. 엠폭스 지역사회 전파됐나? 7,8번째 확진자 해외여행이력 없어.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2030
    Read More
  12. 새로운 간호법 중재안에 자리 박차고 나간 간호사협회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6757
    Read More
  13. 미국 민간연구소 "북한 핵무기 40~45기 보유"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9914
    Read More
  14. 다리 상처만 232개 '계모 학대 사망 인천 초등생' 친모 "친부도 살인죄 적용해라"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7263
    Read More
  15. 공유기로 변장한 몰래카메라, 모텔서 70차례 불법촬영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132
    Read More
  16. 검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쌍방울 대북송금' 관여 혐의로 추가 기소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045
    Read More
  17. 하다 하다 초등학교 까지 마수 뻗은 건폭노조, 부산 민노총 간부 A씨 특수공갈 혐의로 구속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6808
    Read More
  18. 그동안은 왜 잡지 못했나? 검찰, 창원간첩단 4명 구속기소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0195
    Read More
  19. 서울대 교수 50여명 속한 민주화교수협의회 "일제 강제동원 굴욕 해법 철회해라!"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18146
    Read More
  20. 울산 노점 단속 공무원, 노점상 할머니 내동댕이 후 "공무집행 방해다!"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201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