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한겨레.jpg

<한겨레 신문 출처:한겨레>

 

 

대장동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측과 한겨례 신문 간부 A씨의 추가 돈거래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돈거래 규모는 기존에 알려진 6억원보다 3억원이 늘어난 9억원 수준이었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은 김씨가 대주주로 있는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가 지난 2019년 약 3억원을 A씨에게 추가 전달했다는 내용을 대장동 관계자 등으로부터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같은 해 A씨가 아파트 분양금 명목으로 김 씨와 거래했다는 의혹을 받는 6억원가는 별개라고 한다.

 

앞서 김씨는 대장동 민간사업자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가 각각 내놓은 3억원에 자신의 돈 3억원을 더해 총 9억원을 A씨에게 전달하려고 하다가, 자신의 몫을 빼고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가 낸 6억원만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추가로 거래했다는 의혹을 받는 3억원의 명목은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의혹과 관련해 한겨례신문 측은 편집국 간부가 ‘6억원을 빌렸지만, 현재 2억원을 변제한 상태이며, 나머지도 갚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회사에 밝혔다그가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보도 과정에 관여할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는 점에서 윤리강령과 취재보도준칙 위반 소지가 있어 직무에서 배제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검찰 측은 A씨 해명과 배치되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조선일보의 해명 요청에는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씨가 다른 기자들과 골프를 치며 한 사람당 100만원씩 건넸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남 변호사는 검찰 조사에서 김씨가 기자들과 골프를 칠 때마다 100만원씩 주고 쳤다고 했다기자들 로비를 해서 대장동 기사를 모두 막을 수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부정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기자가 1100만원을 초과하는 금품 등을 수수할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돼 있다.

 

한편 검찰은 김 씨 변호인단 중 하나인 B 법무법인이 수임료 명목으로 김 씨에게 100억원에 가까운 돈을 받은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돈의 일부가 돈 세탁됐을 가능성을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 법무법인 측은 그동안 김 씨에 대한 장기간 검찰 조사, 재판 등을 담당했고, 이에 따른 비용을 정산해 수임료를 받은 것이라며 제기된 의혹에 대해 이미 검찰 해명을 마친 상태라고 반박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1. '성추행 의혹' 휩싸인 정철승 박원순 전 서울시장 변호인 "가짜 미투" 혐의 부인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9663
    Read More
  2.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핵심인물 김인섭 전 대표 구속 영장 기각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3252
    Read More
  3.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테라 루나 사태 전 100억원 가량 김앤장에 송금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22222
    Read More
  4. 김진표 국회의장 "선거제 개편 이르면 5월 마무리, 위성정당은 없어질 것"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145
    Read More
  5. 여-야, 의사-간호사 극한 갈등의 원인 '간호법' 너는 무엇이냐?

    Date2023.04.14 By이원우기자 Views14649
    Read More
  6. 대법원 "구글, 미국 정보기관에 제공한 국내 이용자 내역 공개하라"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0920
    Read More
  7. 조정훈 시대전환당 의원 "조국 다 내려놓는 다더니 딸까지 셀럽 만들어" 맹비난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33723
    Read More
  8. 현실판 마약왕 텔레그램명 '전세계' 필리핀 옥중서 마약 판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22035
    Read More
  9. 국민의힘 홍준표 대구 시장 상임고문에서 면직 결정, 홍 "30년 만에 처음 본다"

    Date2023.04.13 By이원우기자 Views19405
    Read More
  10. 검찰,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27834
    Read More
  11. 엠폭스 지역사회 전파됐나? 7,8번째 확진자 해외여행이력 없어.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2028
    Read More
  12. 새로운 간호법 중재안에 자리 박차고 나간 간호사협회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6756
    Read More
  13. 미국 민간연구소 "북한 핵무기 40~45기 보유"

    Date2023.04.12 By이원우기자 Views19907
    Read More
  14. 다리 상처만 232개 '계모 학대 사망 인천 초등생' 친모 "친부도 살인죄 적용해라"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7259
    Read More
  15. 공유기로 변장한 몰래카메라, 모텔서 70차례 불법촬영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132
    Read More
  16. 검찰,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쌍방울 대북송금' 관여 혐의로 추가 기소

    Date2023.03.21 By이원우기자 Views20039
    Read More
  17. 하다 하다 초등학교 까지 마수 뻗은 건폭노조, 부산 민노총 간부 A씨 특수공갈 혐의로 구속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6802
    Read More
  18. 그동안은 왜 잡지 못했나? 검찰, 창원간첩단 4명 구속기소

    Date2023.03.15 By이원우기자 Views10194
    Read More
  19. 서울대 교수 50여명 속한 민주화교수협의회 "일제 강제동원 굴욕 해법 철회해라!"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18142
    Read More
  20. 울산 노점 단속 공무원, 노점상 할머니 내동댕이 후 "공무집행 방해다!"

    Date2023.03.14 By이원우기자 Views2013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