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 사진.jpg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 사진 출처:네이버>

 

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다우키움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있었다는 정황을 인지하고 28일 김익래(73)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과 아들인 김동준 키움인베스트먼트 대표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부(부장 단성한) 합수1팀(팀장 이승학)은 지난 4월 이후 주가폭락 사건를 수사하면서 김 전 회장 측이 경영권 승계를 준비하면서 키움증권 전략경영실을 동원해 주가를 관리하고, 이 때 내부정보 등을 이용한 정황(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날 압수수색 대상엔 키움그룹 전략경영실 직원들의 주거지도 포함됐다.

 

주가폭락 사태 당시 김 전 회장은 주가폭락 2거래일 전인 지난 4월20일 시세조종 의혹 종목 중 하나인 다우데이타 지분 140만주를 처분해 605억원의 상당을 거둬들이면서 검찰 수사선상에 올랐다. 하지만 검찰은 아직 김 전 회장을 주가폭락 사태 주범으로 꼽히는 라덕연(42·구속기소) R투자자문사 대표의 자본시장법상 위반 혐의(시세조종 등)의 공범으로 보고 있지는 않다고 한다.

 

그동안 진행된 키움그룹의 승계작업에선 ㈜이머니→다우데이타→다우기술→키움증권→키움인베스트먼트 등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에서 ㈜이머니의 지분을 늘려온 것이 핵심으로 꼽힌다. 

 

다우데이타의 최대 주주가 ㈜이머니(31.56%)이고, ㈜이머니의 최대 주주는 2011년부터 김 전 회장에서 장남인 김동준 대표로 바뀌었다. 지난 5월 기준 김동준 대표의 ㈜이머니 지분은 33.13%다.

 

김 전 회장은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주가가 하락했던 시기에도 다우데이터 주식을 ㈜이머니에 집중 매각했고, 2021년엔 다우데이터 주식 200만주를 아들인 김동준 대표에게 120만주, 딸인 김진현씨와 김진이 키움자산운용 상무에게 40만주씩 증여하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4월20일 140만주 매각을 통해 기존 다우데이타 지분 보유 비율을 26.66→23.01%로 더욱 줄였다. 김동준 대표는 ㈜이머니의 최대주주인 한편, 다우데이타 지분도 6.53% 직접 보유하고 있다.

 

키움그룹이 공시대상 기업집단으로 지정된 건 2019년 5월부터인 만큼 그 이전 내부거래나 지분정리 과정에서 불법이 이뤄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 지난 4월20일 김 전 회장의 140만주 매각과 관련해 키움 측은 “2021년 자녀들에게 주식을 증여하면서 발생한 증여세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김 전 회장이) 일부 지분을 매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 당시 자녀들의 증여세 재원을 아버지의 지분 매각으로 마련하는 것 자체가 편법이라는 지적도 제기된 바 있다.

 

한편 1984년생인 김동준 대표는 키움인베스트먼트와 함께 키움PE 대표도 겸임하고 있다. 2009년 삼일회계법인에 입사했고, 2014년 다우기술 사업기획팀 차장, 2016년 다우기술 이사, 2017년 다우데이타 상무, 2018년 다우데이타 전무로 승진했다. 김 대표는 주가폭락 사태 초기 라덕연 대표 일당의 H투자자문사 영업이사이자 라 대표가 운영하던 E 경영컨설팅 업체 감사 김모(40)씨와 친분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해당 의혹과 이날 압수수색은 관련 없다는 게 검찰의 반응이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압수수색 혐의(승계관련)와 관련해선 자세히 들은 바 없고, 다만 라덕연씨의 자본시장법 위반 등 공범이라는 차원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수사 중이라 자세한 입장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성실히 수사에 임할 예정”고 말했다.

 

김 전 회장 측은 주가 폭락사태 직후 법무법인 화우·지평을 선임하고 지난 5월부터는 배성범 전 법무연수원장(고검장)과 문찬석 전 광주지검장(검사장)을 변호인단에 추가해 검찰 수사에 대비해 왔다. 배 전 고검장은 금융정보분석원(FIU) 심사분석실장,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 조사기획관으로 파견돼 근무한 뒤 서울중앙지검장을 역임했다. 문 전 검사장은 서울중앙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과 서울남부지검 2차장검사를 거쳐 광주지검장을 지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SM엔터 시세조종' 가담 혐의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 구속

    Date2024.03.27 By김성은기자 Views75
    Read More
  2. 의자 제조업체 시디즈서 끼임 사고…30대 근로자 사망

    Date2024.03.26 By김성은기자 Views122
    Read More
  3. 중국서 제주도 몰린 ‘불청객’…악취에 경관 해쳐

    Date2024.03.25 By김성은기자 Views80
    Read More
  4. 여직원 상습 성추행…양산시 김태우 의원 사퇴

    Date2024.03.25 By김성은기자 Views601
    Read More
  5. ‘쿠팡 산재포기각서’···김포·인천캠프도 3600여명 사회보험 미신고

    Date2024.03.25 By김성은기자 Views34
    Read More
  6. 의대증원 사태 기류 변화, 의료계 "핵심 쟁점 논의봐야"

    Date2024.03.24 By김성은기자 Views20
    Read More
  7. 故 이선균 수사정보 유출 의혹은 사실…현직 경찰관 ‘혐의 인정’

    Date2024.03.23 By김성은기자 Views71
    Read More
  8. ‘50억클럽’ 권순일 압수수색…‘이재명 재판 거래’도 수사대상

    Date2024.03.21 By김성은기자 Views39
    Read More
  9. 이종섭, 21일 새벽 귀국…공수처에 소환조사 촉구

    Date2024.03.20 By김성은기자 Views168
    Read More
  10. 前 야구 국대 오재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영장

    Date2024.03.20 By김성은기자 Views97
    Read More
  11. 금융위, KH필룩스 강제조사 착수…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

    Date2024.03.19 By김성은기자 Views55
    Read More
  12. 하늘궁 신도 22명, 허경영 '추행 혐의' 고소…경찰 수사

    Date2024.03.18 By김성은 기자 Views120
    Read More
  13. '후배 폭행' 전 대구FC 선수, 1년 2개월 실형

    Date2024.03.17 By김성은 기자 Views8
    Read More
  14. "의사 관두고 용접 배운다" 발언에 용접협회장 "부적절한 발언"

    Date2024.03.16 By김성은 기자 Views93
    Read More
  15. 의협 비대위원장 13시간 조사…"전공의 사직종용 전혀없어"

    Date2024.03.15 By김성은 기자 Views34
    Read More
  16. 中 업체로 기술 유출…이즈미디어 임직원 재판행

    Date2024.03.14 By김성은 기자 Views396
    Read More
  17. 조민, 과태료 나오자 증인 출석…"기억 안 나요"

    Date2024.03.14 By김성은 기자 Views60
    Read More
  18. "가족 협박까지 받아"...3주만에 모습 드러낸 '장사의 신' 은현장 2024.02.23

    Date2024.03.05 By김성은기자 Views5
    Read More
  19. ‘다시 따면 그만’ 무적의 의사면허…영구 취소 가능?

    Date2024.03.05 By김성은기자 Views3
    Read More
  20. 경찰, 안성 스타필드 번지점프 사망사고 중처법 위반 혐의 검토

    Date2024.03.04 By김성은 기자 Views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