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3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김성훈 백광산업 전 대표.jpg

<김성훈 백광산업 전 대표 사진 출처:네이버>

 

검찰이 200억원대 횡령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김성훈 전 백광산업 대표를 8일 구속기소했다. 김 전 대표는 가족 해외여행 경비나 집안 가구 구입비를 내는데도 회삿돈을 사용한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밝혀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이정섭)는 200억원대 횡령 및 외부감사법, 자본시장법 위반,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김 전 대표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 수사 결과, 김 전 대표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 본인과 가족들이 사용한 카드 대금이나 이들에게 청구된 세금을 회삿돈으로 처리한 혐의를 받는다. 

 

또 회사 법인카드로 가족들의 해외여행 경비를 결제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김 전 대표가 회사 자금을 집안 가구를 구입하거나 부인의 개인 운전기사 월급과 자녀 유학비 등을 내는 등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다. 김 전 대표가 이런 식으로 장기간 반복해서 빼돌린 회삿돈은 총 22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또 김 전 대표는 2017년부터 2020년 사이 이런 범행을 숨기기 위해 빼돌린 회삿돈을 관계회사에 빌려준 것처럼 꾸미고, 두 회사 간 채권 채무 관계로 처리해 허위 공시한 혐의도 받는다. 

 

그는 2020년 회계 담당 임원인 박모씨에게 회계자료를 파쇄하도록 시키는 등 증거 인멸 교사 혐의도 있다.

 

검찰은 김 전 대표와 함께 회계 처리를 허위로 한 혐의를 받은 회계 담당 임원 박모씨를 외부감사법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의 공범으로 기소하고, 백광산업 법인도 이들과 함께 기소했다.

 

막힌 배수관을 뚫는 ‘트래펑’ 제조사로 알려진 백광산업은 김 전 대표가 지분 22.68%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 3월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SM엔터 시세조종' 가담 혐의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 구속

    Date2024.03.27 By김성은기자 Views60
    Read More
  2. 의자 제조업체 시디즈서 끼임 사고…30대 근로자 사망

    Date2024.03.26 By김성은기자 Views107
    Read More
  3. 중국서 제주도 몰린 ‘불청객’…악취에 경관 해쳐

    Date2024.03.25 By김성은기자 Views72
    Read More
  4. 여직원 상습 성추행…양산시 김태우 의원 사퇴

    Date2024.03.25 By김성은기자 Views598
    Read More
  5. ‘쿠팡 산재포기각서’···김포·인천캠프도 3600여명 사회보험 미신고

    Date2024.03.25 By김성은기자 Views31
    Read More
  6. 의대증원 사태 기류 변화, 의료계 "핵심 쟁점 논의봐야"

    Date2024.03.24 By김성은기자 Views19
    Read More
  7. 故 이선균 수사정보 유출 의혹은 사실…현직 경찰관 ‘혐의 인정’

    Date2024.03.23 By김성은기자 Views63
    Read More
  8. ‘50억클럽’ 권순일 압수수색…‘이재명 재판 거래’도 수사대상

    Date2024.03.21 By김성은기자 Views32
    Read More
  9. 이종섭, 21일 새벽 귀국…공수처에 소환조사 촉구

    Date2024.03.20 By김성은기자 Views166
    Read More
  10. 前 야구 국대 오재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영장

    Date2024.03.20 By김성은기자 Views85
    Read More
  11. 금융위, KH필룩스 강제조사 착수…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

    Date2024.03.19 By김성은기자 Views45
    Read More
  12. 하늘궁 신도 22명, 허경영 '추행 혐의' 고소…경찰 수사

    Date2024.03.18 By김성은 기자 Views109
    Read More
  13. '후배 폭행' 전 대구FC 선수, 1년 2개월 실형

    Date2024.03.17 By김성은 기자 Views8
    Read More
  14. "의사 관두고 용접 배운다" 발언에 용접협회장 "부적절한 발언"

    Date2024.03.16 By김성은 기자 Views92
    Read More
  15. 의협 비대위원장 13시간 조사…"전공의 사직종용 전혀없어"

    Date2024.03.15 By김성은 기자 Views31
    Read More
  16. 中 업체로 기술 유출…이즈미디어 임직원 재판행

    Date2024.03.14 By김성은 기자 Views389
    Read More
  17. 조민, 과태료 나오자 증인 출석…"기억 안 나요"

    Date2024.03.14 By김성은 기자 Views56
    Read More
  18. "가족 협박까지 받아"...3주만에 모습 드러낸 '장사의 신' 은현장 2024.02.23

    Date2024.03.05 By김성은기자 Views1
    Read More
  19. ‘다시 따면 그만’ 무적의 의사면허…영구 취소 가능?

    Date2024.03.05 By김성은기자 Views0
    Read More
  20. 경찰, 안성 스타필드 번지점프 사망사고 중처법 위반 혐의 검토

    Date2024.03.04 By김성은 기자 Views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