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라TV]

 

 

세방여행사 로고.jpg

<세방여행사 회사로고 사진 출처:네이버>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당시 지방자치단체와 1,000억 원대 생활치료센터 수의계약을 체결한 뒤 인건비 등을 빼돌린 여행사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1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를 받는 서울 용산구 세방여행과 세방S&C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셋방여행과 셋방S&C는 각각 한국여행업협회 회장 오모(59)씨와 그의 동생이 대표를 맡고 있다.

 

이들 업체는 코로나19가 유행하던 20203월부터 지자체가 발주한 용역을 받아 확진자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했는데, 실지급한 인건비보다 많은 금액을 청구하는 수법으로 수백억 원을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다.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세방S&C는 올 1월 한 달 동안 서울 영등포구청 생활치료센터에서 일한 11명에게 827만 원씩 지급하겠다며 9,128만 원을 인건비로 신청했다. 그러나 최 의원 측이 공개한 직원 급여명세서엔 절반에도 못 미치는 359만 원이 적혀 있었다. 실제 인건비보다 468만 원을 과다 청구한 것이다.

 

구청은 일단 부당 청구가 드러난 1,300만 원을 환수하고 추가 허위 청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근무 내역 및 임금 지급 내역서 등을 요청했다. 업체가 이를 거절하자, 구청은 영등포경찰서에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세방 측은 생활치료센터에서 사용돼야 할 방역물품을 다른 용도로 쓴 혐의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넘겨받은 강력범죄수사대는 비슷한 추가 사례를 확인한 뒤 수사를 확대했다. 세방 측은 생활치료센터 운영 외에도 임시 선별검사소 설치 운영 등 225건의 계약을 따냈고, 계약 금액은 1,246억 원이나 된다. 경찰 관계자는 세방 측이 꽤 많은 지자체와 계약해 추정 피해 금액도 수백억 원에 이른다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4 검찰, 공부방을 아지트로 마약 거래한 고교생 3명 구속 기소 file 이원우기자 2023.05.16 8906
903 공수처, 국군방첩사령부 압수수색 '계엄문건 의혹' 파헤친다 file 이원우기자 2023.05.16 1616
902 '전세사기' 피해자들 '선 구제 후 회수' 특별법 제정 촉구, 농성 돌입 file 이원우기자 2023.05.16 16158
901 행정법원 조건 만남 상대에게 받은 9억원, "증여세 내라" file 이원우기자 2023.05.15 28193
900 윤 대통령 간호법 거부하나.. 거부시 간호협회 단체 행동 시사 file 이원우기자 2023.05.15 7577
899 경찰 윤 대통령 처남 '사문서위조 혐의'로 검찰 송치, 장모와 김건희 여사는 불송치 결정 file 이원우기자 2023.05.12 11834
898 검찰, SG 증권 주가폭락 사태 핵심 인물, 프로골퍼 안모씨 등 구속영장 청구 file 이원우기자 2023.05.11 9949
897 법원, 미공개 정보 이용해 부당이익 챙긴 이동채 전 에코프로 회장, 항소심서 징역 2년 선고 file 이원우기자 2023.05.11 10298
896 간호법 국회 통과 이후, 극한으로 치닫는 의료계 대립 file 이원우기자 2023.05.11 7196
895 국방부, 병사 휴대전화 사용 시간 확대한다. 6개월 간 시범운행 file 이원우기자 2023.05.11 5376
894 북한 지령문만 90건, 검찰 북한 지령 받아 활동한 전 민주노총 간부 4명 구속 file 이원우기자 2023.05.10 11037
893 경찰, 인천 미추홀구 전세사기 일당에 '범죄단체조직죄' 적용, 전세사기 엄벌 신호탄 되나 file 이원우기자 2023.05.10 12145
892 불법촬영 성범죄 담당 경찰관, 증거 영상 보고 "흥분돼", "꼬릿꼬릿" file 이원우기자 2023.05.10 23258
891 요양병원에 아버지 맡겼더니, 대변 치우기 힘들다고 항문 기저귀로 막아 file 이원우기자 2023.05.08 23412
890 "금연 구역이니 금연 좀 부탁드릴게요"에 딸 같은 아이 위협하며 커피잔 집어던진 중년 남성 file 이원우기자 2023.05.08 24194
889 정부, '응급실 뺑뺑이 사망' 관련 병원 4곳 보조금 중단 및 과징금 부과 결정, 길에서 죽는 환자 없어야 file 이원우기자 2023.05.04 9922
888 법원 앞 분신자살 한 노조 간부의 마지막 유언 "노동자가 주인이 되는 세상 만들길" file 이원우기자 2023.05.04 15405
887 검찰, 조직적으로 성폭행 피해자 물색한 JMS 간부들 기소 file 이원우기자 2023.05.04 20019
886 국민 가수의 몰락, 주가조작 피해자라던 임창정 투자권유 행위 영상 등장 file 이원우기자 2023.05.02 26196
885 '계곡살인' 이은해 2심도 불복, 대법원까지 간다.. 목적은 보험금? file 이원우기자 2023.05.02 22197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