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A씨가 개발한 성매매 앱 사진.jpg

<A씨가 개발한 성매매 어플 출처:경기남부경찰서>

 

전국 6000여 곳의 성매매 업소에서 파악된 성매수남의 개인정보 460만 건을 불법적으로 활용한 모바일 앱 운영 일당이 검찰에 무더기로 넘겨졌다.

 

경기남부경찰청 생활질서계는 22일 성매매처벌법 및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앱 운영자인 40대 남성 A씨와 인출책 60대 남성 B씨, 공범 30대 여성 C씨 등 3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이들의 공범 12명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 등은 2021년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약 2년간 전국 6400여개 성매매 업소의 업주를 회원으로 두고 성매수남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수집, 공유하며 이용료 명목으로 18억원 이상의 수익을 벌어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기간 해당 앱에는 총 5100만건의 개인정보가 수집됐는데, 중복 항목을 제거하자 약 460만건의 전화번호가 확인됐다.

 

업주들이 영업용 휴대전화에 해당 앱을 설치하면 성매수남의 연락을 받을 때마다 과거 성매매 업소 이용 기록과 응대하기 어려운 '진상' 또는 경찰관 여부, 성적 취향 등 정보가 표시됐다. 

 

앱을 설치하는 순간 자동으로 업주들 휴대전화에 저장된 전화번호와 메모 등 개인정보가 해당 앱을 통해 특정 데이터베이스에 취합돼 각 업소에서 파악해온 정보들이 공유되는 방식이다.

 

특히 이 앱에는 전화번호 조회 기능도 있어 애인, 배우자의 성매매 업소 출입 내용을 확인해주겠다고 홍보하고 부당 이득을 취하는 '유흥 탐정'도 이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흥 탐정'은 2018년께 한 운영자가 개설한 사이트의 명칭으로, 당시 3~5만원의 의뢰비를 받은 뒤 성매매 기록을 조회해준다고 홍보하면서 관심을 끌었던 바 있다.

 

최근 이런 '유흥 탐정' 영업이 다시 성행하는 가운데 영업진들은 텔레그램,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등 SNS로 의뢰받은 뒤 해당 앱을 이용해 영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이스피싱 피의자가 이 앱으로 특정인의 개인정보를 조회해서 성 매수 사실을 주위에 알리겠다며 협박하는 식으로 범행한 사례도 있었다. 이들은 텔레그램 등을 통해 A씨로부터 해당 앱 설치 링크를 제공받아 월 10만원의 이용료를 내고 사용했다.

 

A씨는 2019년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며 업주들이 경찰관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사전 인증된 손님만 성매매 업소로 들인다는 점에 착안해 이러한 앱을 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해 성매매 업소 단속 과정에서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 수사에 착수, 지난해 11월부터 A씨 일당을 차례로 검거했다. A씨는 공범들이 먼저 검거되자 도주했고, 이후 수배 중인 상태에서도 앱 명칭만 변경한 채 대포폰, 대포통장 등을 사용하며 운영을 이어가다가 올해 3월에서야 검거됐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초등학교 교사 죽음으로 내 몬 학부모 직장 게시판 항의글로 폭주

    Date2023.09.22 By이원우기자 Views21386
    Read More
  2. 경찰, '강남 람보르기니 남' 검찰에 송치

    Date2023.09.20 By이원우기자 Views18278
    Read More
  3. 검찰,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에 "이화영으로부터 대북송금 보고 받았다" 17회 적시

    Date2023.09.20 By이원우기자 Views29014
    Read More
  4. '딥페이크 포르노' 영상 유포한 30대 남성 A씨 구속

    Date2023.08.30 By이원우기자 Views32289
    Read More
  5. '증거수집' 명목으로 성매매 여성 알몸 촬영 후 단톡방에서 돌려 본 경찰, 피해 여성 국가상대 손해배상 소송 청구

    Date2023.08.30 By이원우기자 Views41424
    Read More
  6. '킬러문항' 제공하고 수억원 받은 교사들, 사교육 카르텔의 실체가 드러나다.

    Date2023.08.21 By이원우기자 Views27688
    Read More
  7. 신림동 성폭행 살인범 최모씨, 직업도 친구도 없는 은둔형 외톨이였다

    Date2023.08.21 By이원우기자 Views26668
    Read More
  8. 경찰 '부실시공', '철근누락' 논란의 중심이 된 LH 압수수색, 부실시공 원인 찾아낸다.

    Date2023.08.17 By이원우기자 Views26168
    Read More
  9. 검찰, 이재명 대표 출석 직전 선거캠프 관계자 압수수색 이어 송영길 전 대표 비서 자택 압수수색까지 진행

    Date2023.08.17 By이원우기자 Views23355
    Read More
  10. 검찰, '200억대 횡령' 김성훈 전 백광산업 대표 구속기소

    Date2023.08.08 By이원우기자 Views17386
    Read More
  11. 강남역 롤스로이스 돌진 피의자 석방에 비난 여론 일자, 경찰 구속영장 청구 준비 중

    Date2023.08.08 By이원우기자 Views33461
    Read More
  12. '돈봉투 의혹' 윤관석, 이성만 의원 영장 실질심사 종료 결과는 오늘 밤 또는 내일 새벽

    Date2023.08.04 By이원우기자 Views19775
    Read More
  13. 서현역 '차량, 흉기 테러범' 부모님 차량으로 범행, 분열성 성격장애 진단 받아

    Date2023.08.04 By이원우기자 Views29564
    Read More
  14. 방통위, 감사 결과 나오지도 않았는데 방문진 이사 물갈이 착수, "공영방송 장악 시도" 비난 일어

    Date2023.08.03 By이원우기자 Views20201
    Read More
  15. 해병대, '호우피해 실종자 수색' 전, 소방당국 강 경계지역 진입 금지 조치 없었다.

    Date2023.08.02 By이원우기자 Views10084
    Read More
  16. 검찰 칼끝 향한 '불법 경영권 승계' 의혹 키움증권, 김익래 전 회장 부자 압수수색

    Date2023.07.28 By이원우기자 Views17252
    Read More
  17. 검찰, 주식시장 뒤흔들었던 '무더기 하한가' 사태 배후 강모씨 등 4명 기소

    Date2023.07.28 By이원우기자 Views10761
    Read More
  18.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 '신림동 살인사건' 조선, 범행 전 홍콩 묻지마 살인 검색

    Date2023.07.27 By이원우기자 Views38243
    Read More
  19. '갑질 집합소' 9사단 복지회관, 병사들을 위한 복지는 도대체 어디로 사라졌나

    Date2023.07.27 By이원우기자 Views9659
    Read More
  20. 검찰, 박영수 전 특검 딸 압수수색, 박 전 특검과 공범으로 판단

    Date2023.07.19 By이원우기자 Views182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