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5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666.jpg

<사진출처 : 경향신문>

 

 

검찰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로부터 넘겨받은 김웅 국민의힘 의원(사진)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29일 불기소 처분했다. 김 의원의 범죄 공모를 주장한 공수처와 정반대 판단이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이날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개인정보보호법·형사절차전자화법·전자정부법 위반 혐의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다. 공수처는 지난 5월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서울고검 송무부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하면서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부분에 대해선 손 검사와의 공모관계가 인정되지만 사건 당시 민간인 신분이어서 공수처법상 기소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검찰에 이첩했다”고 했다.

검찰 출신인 김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예비후보)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2020년 4·15 총선을 앞두고 선거에 영향을 끼칠 목적으로 손 검사로부터 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장과 실명 판결문을 받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전달한 혐의를 받았다.

검찰도 공수처처럼 문제의 고발장 작성자가 누구인지 끝내 밝혀내지 못했다. 검찰은 손 검사가 고발장을 최초로 누군가에게 전달했고, 김 의원이 고발장을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당시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에게 전달한 사실은 인정했다. 하지만 고발장이 김 의원에게 어떤 경로로 전달됐는지 불분명하고, 실제 고발로 이어지지 않아 김 의원과 손 검사의 공모를 입증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2020년 8월 미래통합당이 검찰에 제출한 고발장은 다른 고발장이어서 고발장이 여러 경로로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 사건에선 조씨의 2020년 4월3일자 통화 녹음 파일에서 김 의원이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일단 만들어 보내드리겠다. 만약 (고발하러) 가신다고 하면 그쪽(대검)에 이야기를 해 놓겠다”고 말한 사실이 논란이 됐다. 검찰은 이런 대화 자체는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고발 사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검찰은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고발 사주 연루 의혹에 대해선 고발인인 시민단체의 추측적 진술 외에는 관여 정황이 없다며 각하 처분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정확한 불기소 사유를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검찰의 처분에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며 “이미 진행 중인 관련 사건 재판의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스피라TV 박동혁기자 icsoft@naver.com

 

<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윤석열 대통령, "야당탄압? 무엇이 정당한지 국민들이 알 것"

    Date2022.10.20 By이원우기자 Views2202
    Read More
  2. 더불어민주당 감사원 권한 줄인다. "감사원 법 개정 속도 낼 것"

    Date2022.10.19 By이원우기자 Views2642
    Read More
  3. 진중권, "이재명 대선 패배 후 주식투자 윤리적 문제 있어"

    Date2022.10.19 By이원우기자 Views2519
    Read More
  4. 검찰, 이재명 최측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긴급체포에 민주당사 압수수색!

    Date2022.10.19 By이원우기자 Views6705
    Read More
  5. 대한민국 국정감사에 등장한 '최고 존엄'발언, 법사위 국감 40분 만에 파행

    Date2022.10.18 By이원우기자 Views13181
    Read More
  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납품단가연동제 강력하게 밀어 붙일 것"

    Date2022.10.18 By이원우기자 Views7193
    Read More
  7. 이종섭 장관 "故 이예람 중사 사건 전익수 공군 법무실장 징계 및 업무배제 추진 중"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4988
    Read More
  8. 친문 전재수 의원 "이재명 주식 투자 실망스럽다"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8178
    Read More
  9. 박지원,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한자 구명조끼 처음 듣는다"

    Date2022.10.17 By이원우기자 Views8252
    Read More
  10. '무고 혐의' 검찰 송치 이준석, 정치 생명 어떻게 되나?

    Date2022.10.16 By이원우기자 Views1522
    Read More
  11. 감사원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중간발표, 문재인 정부는 무엇을 숨기려 했나

    Date2022.10.14 By이원우기자 Views11815
    Read More
  12.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김웅 불기소

    Date2022.10.01 By스피라통신 Views12570
    Read More
  13. '날리면'은 확실하고 '이 XX'는 기억 안 난다는 윤 대통령

    Date2022.09.30 By스피라통신 Views14356
    Read More
  14. 국민의힘에 고발당한 MBC.. "부당한 탄압·비열한 공격"

    Date2022.09.30 By스피라통신 Views13775
    Read More
  15. 與, MBC 항의방문 "언론과 전면전 아냐… MBC 민영화해야"

    Date2022.09.29 By스피라통신 Views13771
    Read More
  16. 민주, '재판 나오라' 한동훈에 "오만불손… 野 깔봐"

    Date2022.09.29 By스피라통신 Views13565
    Read More
  17. 사퇴 압박받는 한상혁… 검찰, '종편 재승인 심사' 방통위 압색

    Date2022.09.24 By스피라통신 Views11381
    Read More
  18. CNN 메인 장식한 尹대통령... "미국 의원들 욕하는 모습 포착"

    Date2022.09.24 By스피라통신 Views14818
    Read More
  19. '윤석열 탄핵' 野 내부도 화들짝... "역풍 불라" 입단속

    Date2022.09.19 By스피라통신 Views12440
    Read More
  20. '거짓 해명' 김명수 대법원장 수사팀, 임성근 전 부장판사 참고인 조사

    Date2022.09.14 By스피라통신 Views126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6 Next
/ 46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