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피라TV]

 

 

강원경찰청 제공 증거자료.jpg

<영월지청과 평택경찰서의 합동수사로 압수한 마약류 출처:강원경찰서>

 

6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마약을 해외에서 몰래 들여와 서울 강남 클럽을 비롯한 전국에 유통한 일당이 검찰과 경찰의 합동 수사 끝에 붙잡혔다.

 

춘천지방검찰청 영월지청과 평창경찰서는 600억원 상당의 케타민, 코카인 등 마약류 30㎏을 항공편으로 밀반입한 밀수조직 23명과 유통조직 3명, 매수 및 투약자 1명 등 총 27명을 검거해 20명은 구속 상태로, 7명은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외 보완 수사를 받고 있는 5명까지 더하면 이번 합동수사의 총 검거 인원은 32명에 달한다.

 

검찰과 경찰(이하 합동수사팀)에 따르면, 밀수조직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7월까지 총 30차례 걸쳐 태국에서 국내로 마약류를 밀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통조직은 밀수조직이 들여온 마약류를 강남 클럽 등 전국에 퍼트린 혐의를 받는다.

 

합동수사팀은 밀수조직과 유통조직 26명에게 마약범죄의 가중처벌 규정인 특정범죄가중법 위반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사안의 중대성과 범행 규모 등을 감안해 핵심 조직원 13명에게는 범죄단체가입 및 활동죄를 추가했다. 

 

시가 102억원에 달하는 마약류 3.4㎏과 판매대금 3500만원을 압수하고, 1억 7000만원 상당의 범죄수익을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했다.

 

합동수사팀은 첩보를 바탕으로 지난 7월 인천공항에서 핵심 조직원 5명을 검거한 뒤 수사망을 넓혀 조직의 우두머리까지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지역 선후배 관계인 이들은 태국에서 총책, 자금책, 모집책, 관리책, 운반책, 판매책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현지 마약 판매조직으로부터 저렴한 가격으로 마약류를 대량 사들인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고수익 알바를 보장한다’는 광고를 내 운반책을 모집했다. 총책 A(39·미검거)씨와 관리책 B(29·구속), C(34·구속)씨는 운반책들에게 신체 은밀한 부위에 마약을 은닉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하는 방식으로 마약을 밀수입했다. 마약류는 유통조직을 거쳐 강남 클럽 등으로 흘러 들어갔고, 합동수사팀은 수십 일간 잠복한 끝에 국내 유통조직 총책 D(30·구속)씨를 체포했다.

 

합동수사팀은 “수사협의회의를 개최하고 핫라인 통해 수시로 수사 상황, 자료를 공유하며 유기적으로 협력해 조직적 마약 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응했다”며 “마약 밀수, 유통 조직에 대한 모니터링과 범죄정보 수집을 강화하는 등 엄정 대응해 척결하겠다”고 말했다.

 

 

 

스피라TV 이원우 기자 spirra2w@naver.com

 

<저작권자 ⓒ 스피라티비 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김치라면에 ‘라바이차이’ 기재… 농심, 논란 일자 삭제 2024.01.28

    Date2024.01.28 By김성은 기자 Views17
    Read More
  2. 스페인 등 외신,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논란’ 보도 2024.01.28

    Date2024.01.28 By김성은 기자 Views0
    Read More
  3. '지옥철' 김포골드라인, 배차간격 2분대로 단축…올림픽대로 버스전용차로 도입 2024.01.26

    Date2024.01.26 By김성은 기자 Views6
    Read More
  4. 故 이선균 마약 투약 혐의 최초 재보자 유흥업소 실장 아닌 협박녀였다.

    Date2024.01.18 By이원우기자 Views41472
    Read More
  5. 대법원 몰래 녹취한 녹음 파일 증거 효력 인정, 수협 주합장 '돈 선거' 관련

    Date2024.01.08 By이원우기자 Views26986
    Read More
  6. 마약 처방 의사...환자 상대 준강간·불법촬영 혐의 추가 2023.12.26

    Date2023.12.26 By김성은 기자 Views2
    Read More
  7. 폭행이냐, 공갈이냐 김하성 VS 후배 임씨 진실공방 과열

    Date2023.12.08 By이원우기자 Views40447
    Read More
  8. 검찰, 뉴스타파 김용진 대표 전격 압수수색

    Date2023.12.06 By이원우기자 Views38134
    Read More
  9. 경찰 광주, 전남 '사건 브로커' 사건 관련 혐의자 7명 직위 해제

    Date2023.11.27 By이원우기자 Views28034
    Read More
  10. 황의조 성관계 영상 최초 유포자 친형수였다!

    Date2023.11.24 By이원우기자 Views45100
    Read More
  11. 불법도박사이트 자금 1700억으로 시작된 '사건 브로커' 성씨 사건

    Date2023.11.21 By이원우기자 Views19594
    Read More
  12. "합의 하에 촬영한 것"이라던 황의조, 피해자 A씨는 "합의한 적 없다"

    Date2023.11.21 By이원우기자 Views33677
    Read More
  13. 검찰, 각종 의혹 제기된 이정섭 차장 검사 수사 착수

    Date2023.11.20 By이원우기자 Views41684
    Read More
  14. 검경 합동수사팀 600억원 상당의 마약류 밀반입, 유통한 일당 검거!

    Date2023.11.20 By이원우기자 Views29418
    Read More
  15. '전청조' 공범 혐의 부인하던 남현희, 녹취록에선 적극 동조했다.

    Date2023.11.13 By이원우기자 Views25893
    Read More
  16. 검찰, 광주경찰청, 북부서 압수수색 '검경 브로커' 연루 여부 밝힌다

    Date2023.11.10 By이원우기자 Views30171
    Read More
  17. 지하철 오늘 오후6시부터 정상운행 복귀, 인력감축 철회 없으면 수능 이후 2차 총파업 예고

    Date2023.11.10 By이원우기자 Views21536
    Read More
  18. 딸 친구 수년간 성폭행 한 50대 A씨, 징역 15년 선고

    Date2023.10.20 By이원우기자 Views31299
    Read More
  19. '개가 똥을 어떻게 끊나' 주식사기꾼 이희진 형제, 900억대 스캠코인 사기행각 벌여

    Date2023.10.05 By이원우기자 Views29886
    Read More
  20. 9월 모의평가 수학 만점자 2500명, 본 수능 변별력 갖춰야

    Date2023.10.04 By이원우기자 Views2136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

사용자 로그인